소박하지만 맛있는 가정식 '집밥 손가네' | 제주함덕맛집

제주 함덕해수욕장 주변은 예전과 달리 맛있고 화려한 식당들이 많이 들어섰습니다. 그런데 제주 왔으면 제주스런 음식을 먹어야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찾아간 곳은 집밥 손가네란 소박한 식당입니다. 이곳은 도로 옆 옛 건물에서 오랫동안 밥을 팔고 있는 작은 반지하 식당인데요. 음식 맛도 가게 건물도 화려하진 않지만, 맛은 오래 전 엄마가 해주시던 그런 소박한 집밥 맛입니다. 일부 여행객들은 양념도 강하지 않고 조미료도 사용하지 않고 그저그런 식당이라고 평가할진 모르겠지만, 저는 그런 맛이 굉장히 만족스럽더라고요. 어떤 곳인지 들어가 볼까요?

 

식당 위치는 함덕해수욕장 뒷길의 조금 번화한 시내에 위치해 있습니다. 가게 위치가 도로변이지만 반지하로 움푹 들어가 있어 눈여겨 보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는 위치에 있습니다. 자세한 위치는 글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고요.

 

 

 

 

 

 

안으로 들어가니 건물은 정말 옛날 건물이었어요. 오래 전엔 가정집이었던 구조인데, 이젠 식당으로 이용하고 있네요. 화려한 식당 보다 전 이런 곳이 더 좋아요.

 

 

 

 

 

 

입소문을 타고 손님들이 제법 많이 오는 곳인가 봅니다.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내부엔 손님으로 가득가득하네요. 자, 뭘먹을까... 메뉴판이 단촐합니다. 전 두루치기정식과 전복뚝배기 하나씩을 주문해 봅니다. 가격은 각 8천원과 12,000원이네요.

 

 

 

 

 

 

잠시 기다리니 이렇게 한상 차려집니다. 밑반찬도 그렇고 주문한 음식도 화려하지 않고 소박한 느낌이죠? 밑반찬들도 양념이 강하지 않고 삼삼한 맛이 참 좋네요.

 

 

 

 

 

 

 

이것은 전복뚝배기. 안에는 게, 새우, 전복 등 해산물이 들어 있는데, 시원한 맛이 참 좋습니다. 조미료나 양념을 강하게 하지 않아 개인적으론 참 맘에 드는 메뉴였어요. 된장도 짜지 않아서 좋네요. 그리고 작은 뚝배기에 크진 않지만 전복이 생각보다 많이 들어 있습니다. 둘이서 싸우지 말고 먹으라고 넉넉히 넣어 주신거 같네요. ㅎㅎㅎㅎ

 

 

 

 

 

 

그리고 이건 두루치기정식에 나오는 돼지두루치기. 딱 봐도 양념이 강해보이진 않죠? 이것도 밥도둑입니다. 짜고 매운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좀 심심하다 싶을 수는 있는데, 그렇지 않은 저는 굉장히 맛있는 두루치기였어요. 껍질이 살짝 붙어 있는 돼지고기, 고소하니 맛납니다.

 

 

 

 

 

 

호불호가 조금 갈릴 수 있어 미리 맛보여드리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게 안타깝네요. 사진으로나마 한쌈 하실래예?

 

 

 

 

 

 

아마 집밥손가네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가 돼지두루치기아 전복뚝배기일 거에요. 다이어트 때문에 밥은 한공기만 먹으려고 했지만, 반찬이 조금 남아서 한그릇 더 하게 만드는 맛있는 집이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맵고 짠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다른 곳에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삼삼한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아마 만족스러울 거에요.

 

 

 

 

 

 

그리고 메뉴판엔 없지만 그때그때 재료에 따라 특별메뉴가 늘 있는데요. 이건 매일 바뀐다고 하더라고요. 이걸 미리 봤다면 각재기구이 한번 먹어보는 건데 그랬네요. 그냥 국과 밑반찬만 있으면 된다는 분들은 '손가네집밥'을 먹어도 되겠군요. 가격도 5천원으로 싸고 좋습니다.

 

제주도여행코스 11편 계속... (연재중)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제주도 다른 글

    댓글 13

      • 집밥처럼?
        음식이 소박하다 하더라도
        가격은 일반도시에서 사먹는거랑 비교해보면
        정말 집에서 해먹는 밥처럼 부담없고 편안하게
        찾아가 먹을수있는 가격은 아니네요

      • 재료를 보셔야죠. 전복뚝배기 12,000원이 비싸다고 하시면, 김치찌개 드셔야할 듯...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