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와 김치만두가 맛있는 '다연' | 함양 상림공원 근처 맛집

함양 상림공원 근처에는 식당이 제법 많이 몰려 있습니다. 공원이 그만큼 찾는 사람이 많다는 거겠죠. 매년 여러 계절에 이곳을 왔었는데, 이제야 글을 남기네요. 다연이란 식당은 상림공원에서 차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있어요. 식당이 몰린 곳이 아니라 조금 외각에 있어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지만 비오는 날 칼국수와 김치만두 먹고 가기엔 딱 좋은 곳입니다. 시원한 칼국수와 매콤한 김치만두 궁합이 완전 딱 입니다요!


차가 많아 손님이 많은 것 같지만 다들 동네 길가에 세운 차들입니다. 손님은 별로 없고 가정집 겸 식당을 운영하는 곳입니다.







우린 늘 먹던 해물생칼국수와 김치왕만두 하나씩 주문했어요. 가격은 각 7천원과 5천원입니다. 만두는 양이 제법 많아 둘이서 왔다면 이것만 주문해도 배 부르게 먹고 갈 수 있더라고요.







만두는 찌는 데 시간이 좀 걸리는 관계로 칼국수가 먼저 나왔습니다. 큼직한 그릇에 면이 가득이라 양이 많아요. 바지락을 넣어 국물이 보기만 해도 시원~한 느낌이네요. 비오는 날은 칼국수 요고 또 먹어 줘야죠!











바지락 넣고 한소끔 끓인 칼국수가 웬만해선 시원하지 않을 수는 없죠. 다연 칼국수도 익히 알고 있는 그런 칼국수 맛입니다. 시원하고 면발 적당히 익어 후루룩 후루룩 잘도 넘어가는 그런 맛? 바지락도 해감이 잘 되어 뻘이 씹히거나 그러진 않아요. 집에서 끓인 것 같은 그런 칼국수입니다. 만족스럽네요.







윤기 있고 적당히 익은 칼국수 면발 참 좋습니다. 조금 힘차게 흡입하면 콧등을 탁~ 치는 그런 탄력! 한그릇의 양이 제법 많아서 이거 하나에 만두만 시켜도 남여 커플은 거뜬히 배부를 수 있는 그런 양입니다.







그리고 칼국수 보다 더 맛나는 건 이 김치만두! 만두 전문점에서도 김치만두를 참 많이도 먹었습니다만, 그 어떤 집과 비교해도 맛있는 만두에요. 만두를 전문으로 간판에 '만두전문점'이라고 붙여도 전혀 손색이 없을 그런 맛입니다. 왕 추천!







맛은 제법 매콤한 맛인데 매우면서도 개운해서 계속 땡기는 그런 맛입니다. 5천원에 다섯 개가 나오는데 둘이 가셨다면 싸움 날 지도 몰라요! 함양 상림공원 산책 갔다 오셨다면 칼국수와 김치만두. 완전 꿀맛일 겁니다. ^^*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경상도 다른 글

    댓글 6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