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하지만 찾기 힘든 닭볶음탕 맛집 '정식당' | 대전맛집

얼마 전에 대전에 들렀다 닭도리탕, 아니 닭볶음탕 맛있게 하는 집을 만났어요. 닭볶음탕은 흔하게 만날 수 있는 음식이지만, 또 의외로 맛있게 하는 집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음식이죠. 와이프랑 고속도로가 막혀 밥 먹으러 들어갔던 대전에서 '정식당'이란 보석같은 식당을 만났습니다.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 촬영하고 갔고 스튜디오에 출연해달라는 제의가 왔는데 사장님이 안한다고 하셨다고 하더라고요. 전 그냥 간판 보고 밥 먹으러 들어갔는데 오늘 얻어걸렸네요!


길가에 대충 개구리 주차를 해 두고, 골목 안으로 들어오니 오래된 식당과 땡기는 술집들이 많이 보이는 골목입니다. 그 중에 눈에 번뜩 띄는 정식당 간판. '식당'이 붙어 있으니 밥을 주로 하나 보나 생각하고 들어갔어요. 본점에는 10개 정도의 식탁이 있는 방으로 되어 있고, 바로 맞은 편엔 2호점이 2층 건물로 되어 있더라고요.







식사 메뉴는 '닭볶음탕' 딸랑 하나 있네요. 둘이서 먹을 거니 소(小)자 하나와 공기밥만 주문했습니다. 소자 가격은 23,000원이네요. 제일 큰 게 35,000원 정도니 가격이 비싼 것 같진 않네요. 닭엔 소주가 늘 따라 다니는 음식이지만 오늘은 패스~








밑반찬은 요래 깔립니다. 김치, 국물김치, '사라다'라 그러죠? 마요네즈 팍팍 뿌린 샐러드도 있고, 술 안주로 제가 좋아하는 번데기도 있네요. 밑반찬이 투박해도 맛은 좋습니다.







이건 이 집에서 제일 작은 사이즈에요. 정식당의 닭볶음탕은 먹기 좋은 크기로 닭을 자르고 양파, 파, 감자 등을 넣은 건 다른 식당과 똑같은데, 닭을 살짝 데쳐 기름기외 비린내를 빼고 넣었다고 하시더라고요. 어쩐지 끓일 때 기름기가 많이 없다 했네요. 색깔이 어마어마하게 빨간데 맛은 어떨까 궁금해요~






빨간 색감에 어마어마하게 매울 것 같은데 생각보다 많이 맵지는 않고요, 기분 좋게 맵싹~한 맛이에요. 고추장을 많이 넣지 않고 고춧가루로 매운 맛을 내고, 전체적으로 조금 덜 달게 만들어서 중독성도 강한 맛이에요. 단맛은 숭숭 썰어 넣은 대파에서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닭을 한번 데쳐 넣어 그런지 닭기름도 많이 보이지 않아 좋더라고요. 그리고 진짜 중요한 한가지. 이 식당에서 사용하는 닭은 생닭입니다. 냉동에선 절대 맛볼 수 없는 야들함과 촉촉함이 있다는 거죠!







닭이 익자마자 바로 한접시 떠서 먹어 보니, 맵싹하고 부들부들한 닭 육질이 참 맛있어요. 국물도 느끼하지 않고 칼칼해서 참 맛있는 닭도리탕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생닭에 생야채들이 들어가 있어서, 끓이면 끓일 수록 맛이 아주 깊어집니다. 국물이 조금 쫄았을 때, 공기밥을 적셔 먹으면 진짜 맛있더라고요. 밥을 볶아 먹을까 고민하다, 국물이 아까워 그냥 공기밥을 더 시켜서 적셔 먹었습니다. 퍽퍽하지 않은 닭육질에 국물까지 밥 비벼 싹싹 먹게 만드는 매력이 있네요. 진짜 맛나는 집입니다.







정식당 닭볶음탕은 처음 끓고 5분 정도 더 끓이면 더 맛이 깊어 집니다. 닭은 부드럽고 촉촉하고, 국물은 많이 달지 않고 칼칼하고 진해요. 전 마지막 국물 한국자까지 공기밥에 다 비벼먹고 나왔습니다. 양도 생각 보다 많아서 소자면 남자 2명이서도 먹을 수 있을 양이었어요.


일부러 찾아가서 먹어도 후회없을 식당이었지만 굳이 그럴것 까진 없고, 주말에 대전 근처에서 고속도로가 막힐 때, 잠시 내려 들러보세요. 빨간 국물에 적신 밥 한숫갈 떠 넣는 순간 엄지척~ 올라갈 겁니다.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충청도 다른 글

    댓글 11

      • 닭볶음탕이 닭도리탕보다 맞는 말일까요?
        닭을 볶아서 만드는게 아니니, 닭볶음탕라는 말도 오히려 이상하지요. 도리가 일본어에서 온줄 아는데, 우리말 '도리다, 도려내다'처럼 칼로 잘라내는 걸 의미하는 '도리'와 '닭'이 헙쳐져서 만들어진 말이 닭도리탕이 아닐까요.
        일제의 잔재를 없애는게 좋은일이지만, 엄연한 우리말을 일본말로 누명 씌워서는 안됩니다.

      • 닭도리탕이 맞습니다. 그런데 아직 표준어로는 닭볶음탕이라고 되어 있죠.
        저도 잘 알고 있고요 다른 글에서 몇 번 언급했습니다만,
        모든 닭도리탕 글마다 똑같은 이야기를 할 수 없어 이렇게 적었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 여기맛있어옹 대전사는친척엉니따라 은행동대흥동은자주갔지만 이곳은첨가봤었는데 아직두생각ㅎㅎ 사람짱만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