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청동불좌상이 있는 '설악산 신흥사' | 속초여행

인제, 양양, 고성, 속초에 걸쳐 있는 설악산. 높이가 1,708미터로 남한에서는 한라산(1,947m), 지리산(1,917m)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산입니다. 산세가 험하고 기암괴석의 암봉으로 이루어진 산이라 북한 금강산에 견주어 제2의 금강산이라고도 불리죠. 이곳 설악산 설악동 자락에는 신라 진덕여왕 6년(652)에 창건된 신흥사란 사찰이 있습니다. 이곳에는 세계최대 청동좌불상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내려가 볼까요~


가을 산행 온 사람들로 설악산 일대는 평일에도 사람들로 북적댑니다. 신흥사는 설악산 케이블카 타는 곳을 조금 지나면 일주문을 만납니다. 원래는 계곡 깊은 곳에 위치한 사찰이지만, 국립공원으로 개발 되면서 접근이 쉬워졌네요. 설악동에서 세심교를 지나면 숲 속에 절이 하나가 있습니다.







일주문을 통과하자 마자 경내로 들어오면 바로 오른쪽에 부도밭이 있고, 그 옆으로 어마어마한 크기의 청동좌불상이 하나 있습니다. 통일대불이라고 부르던데, 높이 14.6m, 좌대 높이 4.3m, 좌대 지름 13m, 광배 높이 17.5m에 이르는 청동불좌상 중에서는 세계최대 규모입니다. 무게는 무려 108톤이나 되는데, 불상 뒤편으로는 내법원당 속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있습니다. 왼쪽으로 살짝 보이는 울산바위와 잘 어울리죠?







절간으로 가는 길이 참 아름답습니다. 담벼락에서 세월을 그대로 느낄 수 있네요. 우뚝 솟은 전나무도 인상적입니다.








사천왕문을 들어서면 경내로 들아가게 되고, 바로 뒤편으로 보제루가 보이고 왼쪽으로 범종각도 보입니다. 설악산 봉우리들 아래에서 참 아늑하게 놓인 사찰이네요.







인조 27년(1646)에 짓고 영조 25년(1749)에 완성한 극락보전입니다. 팔작지붕 추녀 끝이 매끈하게 위로 치켜 올라갔네요. 아름답습니다.







극락보전 안에는 후덕해 보이는 목조지장보살삼존상이 모셔져 있습니다. 처음에는 신라 의상대사가 조성한 불상이지만, 이것은 17세기(조선 효종)에 다시 만들어진 목조불상입니다. 3구 모두 보종상태가 매우 양호하고 제작연대가 확실해서 현재 보물 제1749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극락보전 왼쪽으로는 명부전이 서 있는데, 문이 참 독특합니다. 중앙은 부처님과 스님만 출입할 수 있고, 불자와 일반인은 우측 작은 문으로 고개를 숙여야만 들어갈 수 있는 크기네요.








설악산 신흥사. 국립공원 산행을 하는 사람도 입장료를 내야만 했던 이유가 바로 이 사찰 때문이죠. 좋든 싫든 입장료를 내고 산행을 했지만, 돈이 아까우니 신흥사 꼭 들러 보세요. 높디 높은 산 아래 폭~ 들어가 있는 사찰이 제법 아름답습니다.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강원도 다른 글

    댓글 6

      • 정성스런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입장료를 내는 이유는 사찰이 소유한 사찰부지를 지나는 통행료라고 봐야합니다.

        사찰 부지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매우 넓어서 산행을할려고 해도 상당히 긴 시간을 지나갈 수 밖에 없습니다. 사실 욕을 할려면 굳이 입장료를 내야하는 쪽으로 산행길을 낸 국립공원측에 해야지요.

        요즘은 아파트 옆을 통과하는 5분 거리의 길도 통과료 2500원을 아파트에 내고 통과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그 아파트는 하루에 수천만원의 통행료 수익을 낸다는데 누가 그 아파트를 욕할 수 있나요.

        사찰 소유의 땅이라고는 하지만 수 많은 세월의 아름움을 느낄 수 있는 풍광을 선사하니 그 정도의 통행료는 내야하지 않을까요.
        그래도 정말 억울하다면 통행료를 받는 아파트를 욕할 것이 아니라 그 도로를 사들이지 않는 시를 욕해야하는 것처럼, 다른 좋은 길을 개척하여 개설하지 않는 국립공원 측을 욕해야하지 않을까요...

        엄청나게 넓은 사유지를 매일같이 어마어마한 인파가 지나가는걸 그걸 그냥 있을 수도 없는데 통행료를 받는다고 도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요.

      • 글쎄요. 지나는이님의 말씀이 공감이 전혀 안되는 말씀은 아닙니다만, 지나간다고 통행료를 내야한다는 말엔 공감이 안가네요.
        그렇다면 지나는이님께서는 오늘 하루 100만원 가량의 통행료를 지불했어야 할거에요. 모두 남의 땅이거든요.
        저도 땅을 가지고 있고, 내 땅을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지만 통행료를 받진 않습니다.
        저는 요구하는 쪽과 받아드린 쪽이 함께 나눠먹기 위한 거라 봅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