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주는 박카스아줌마의 죽여주는 이야기. 영화 '죽여주는 여자'

다 부질없다. 너무 빨리 철드는 걸까. 요즘 삶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잘 모르겠다. 아니, 무엇을 위해 견디고 버티는지 모르겠다고 할까. 이렇게 무기력한 나에게 온 고마운 영화 '죽여주는 여자'. 이 영화는 우주에서 가장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다. 영원히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 '산다는 건 무엇일까?'에 대한 진지한 질문. 나도 그게 늘 궁금하다.

할아버지에게 몸을 파는 '박카스아줌마' 소영(윤소정). 그 바닥에선 '죽여주게' 잘 한다고 소문이 파다하다. 젊은 시절, 미군과 아들 하나를 낳았지만 남자는 도망가고 젖도 안 땐 아이는 입양 보내고, 공장, 식모, 미군부대 클럽 등을 전전하다 어느새 늙어버린 여자. 인생의 변곡점이 늘 요란하게 오는 건 아닌가 보다. 다 늙고 병들어 스스로 죽을 수도 없는 고객들은 이젠 조용히 '죽여주길' 바란다.


한때는 그녀의 고객들이었지만, 이제 혼자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송노인, 홀로 치매에 걸려 더 추해지고 싶지 않은 종수할배, 아내도 자식도 먼저 보내고 삶에 미련이 없는 재우할배. 죽여준다던 여자는 그들을 진짜로 죽여준다. 산전수전 다 겪은 소영은 그들의 고독과 고통을 온전히 이해하고 있었다. "다들 거죽만 보고 대충 짖거리는 거지, 아무도 그들의 진짜 속사정은 모르는 거거든" 소영의 대사가 떠오른다.





남루해진 노인들. 성매매. 죽음. 존엄. 외면 받고 방치된 그들의 삶을 우린 귀찮아하고, 성가셔하고, 그렇게 아무렇지 않은 얼굴을 하고 그들을 애써 기억에서 지워 나갔다. 곧 다가올 자기들의 자화상인 줄도 모르고... 하지만 '죽여주는 여자'는 역설적으로 지독하게 따뜻하다. 우리가 목도한건 죽고 싶은 노인들의 우울한 초상만은 아니었다. '늘 후하고 잘 대해줬다'던 송노인의 죽음은 아프고 따뜻하다. 절벽에서 소영을 바라보던 종수할배의 눈빛은 고마움으로 가득 차있다.

인간답게 산다는 건 뭘 말하는 걸까? 간절히 바라는 걸 서로 고맙게 주고받는 그들보다, 내가 더 '인간답게'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세상의 어느 구석에 있든 우리는 어김없이 늙어가고 죽음을 맞이한다. '살아간다'라고 애써 의미를 부여해 보지만 삶은 결국 죽어가는 과정이다. 하지만 살다가 죽는다는 것과 인간답게 살다가 죽는 다는 건 무한대의 괴리가 있겠지만...


'죽여주는 여자'는 외면받은 삶이 죽음으로 수렴하는 이야기지만, 역설적으로 우리 삶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정면으로 관통하고 있다. 어쨌든 이 영화를 보고 내 고민은 하나 더 늘어난 느낌이다. '죽여주는' 대가로 받은 돈을 절간 시주함에 넣는 소영을 보고 '아깝다' 생각한 내 자신이 부끄럽다. 대체 얼마나 더 가져야 아깝지 않은 건지...  무겁지만 참 고마운 영화였다.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영화/영화리뷰 다른 글

    댓글 6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