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있으면 다 드세요! 대인시장 국밥집 '나주식당' | 광주맛집

"찬찬히 다 드시고 가쇼잉" 나주식당 주인장 아주머니의 첫 인삿말입니다. 자신있게 '다'에 방점을 찍는 걸로 봐선 양을 어마어마하게 많이 준다는 걸 눈치 챌 수 있어요. 나주식당은 광주광역시 대인시장의 북동쪽 길 끝에 있는 돼지국밥집입니다. 최근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왔던 곳인데, TV방영되기 훨씬 전부터 이미 알고 있던 곳이었어요. 여긴 국밥을 주문하면 순대를 공짜로 주는 톡특한 곳인데, 공짜로 주는 순대의 양을 보면 깜짝 놀라게 될 겁니다.


대인시장 북동쪽 끝에 위치하고 있는데 시장 문닫을 시간인 저녁 9시 쯤에 가면 차를 가져가도 될 정도로 한산해 집니다. 저녁시간에는 정말 사람이 말도 못하게 바글바글 대더라고요.







여긴 돼지 새끼보와 막창, 머릿고기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인데요. 국밥 또한 살코기 보다 새끼보와 막창을 많이 넣어 줍니다. 보통 내장탕이라고도 많이들 부르죠. 전 보통으로 두 그릇 주문했는데, 가격은 1인분 6천원입니다. 시장통이라 그런지 정말 저렴하네요.







국밥을 2인분 이상 주문하면 난데없이 고소한 들깻가루를 팍팔 뿌린 순대를 큼직한 접시에 산처럼 가득 쌓아 내어줍니다. 처음 당하는(?) 사람들은 '이거 안시켰는데요~?'라고 말할 지도 몰라요. 주문하지 않으면 이렇게 많은 양을 그냥 줄 거라곤 상상도 못할 거에요.







순대, 간, 머릿고기, 막창 등 정말 푸짐~하게 한접시 내어 줍니다. 이래서 왜 사장님의 첫 인사가 '찬찬히 다 드시고 가쇼잉~'인지 이해하게 될 거에요. 구수한 들깻가루 팍팍 뿌린 탱글탱글 따뜻한 순대 한접시. 공짜라고 치기엔 양도 너무 많고 맛도 이정도면 훌륭합니다. 6천원짜리 국밥 시켜놓고,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서비스를 내주시다니! 완전 감사할 따름입니다.






전라도는 순대를 초장에 찍어 먹나보네요. 막장, 소금, 초장, 다 나름대로 매력이 있는데, 개인적으론 깔끔한 소금이 제일 좋아요. 경상도 막장도 구수하고 달달하니 좋긴 하지요.







그리고 이미 순대로 배가 불렀는데..... 그때 국밥이 나옵니다. 조금 작은 그릇에 밥과 국이 따로 나오는데 이게 합쳐 놓으면 또 양이 적은 게 아니에요. 여기서 다 먹고 가는 사람이 있을까 궁금해지네요. ㅎㅎㅎ








아무리 배가 불렀어도 주문한 국밥은 먹고 가야하니, 밥을 조금만 말아서 먹었어요. 개인적으론 순대국밥 보다 내장국밥을 더 선호해서 그런지 국밥 맛도 고소하고 좋네요. 다음 광주여행에서 나주식당은 쫄쫄 굶은 상태에서 와야겠어요. 두 명이서 국밥 두 그릇 값 12,000원 내고, 세상세상 이렇게 배불러 나간 곳은 여기가 첨입니다. 이걸 둘이서 다 드신다면 당신을 진정한 푸드파이터로 인정하겠습니다. ^^*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전라도 다른 글

    댓글 15

      • 글쎄요...
        지난 9월 초에 유명세 확인하러 인천에서 일부러 갔다가 정말 제대로 실망하고 온 사람 중 한사람입니다...
        양이요? 물론 푸짐하죠.
        맛이요? 정말 글쎄요...
        저건 푸짐한 양과 인심의 문제가 아니라
        음식낭비가 아닐수 없어요.
        국밥2인분이면 공짜로 준다는 식전 순대는 반도 못먹구요
        순대국밥은 정말 세숟가락 뜨기도 힘들만큼
        엄청난 후추냄새를 자랑했더랬거든요.
        일행이 같이 시킨 순대국수는.... 하아...
        주문한지 20분만에 나온게 면이 팅팅 불다못해
        먹어도 양이 줄지않아 그것도 세젓가락만에 내려놓았거든요...
        제가 바쁜 점심에 갔냐구요?
        아니요... 정확히 오픈하신 직후에 갔었어요.

        이정도면 총체적난국이 아닐수 없어요.
        식탁근처 바닥이며 식탁은 끈적거리고 떨어진 반찬들이 널려있는데 치우지도 않더라구요...

        개인적인 느낌일지도 모르겠지만
        정말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던
        그 유명하신 나주식당의 후기였습니다...

        방송의 유명세를 탓하고 싶진 않지만
        그래도... 여러사람에게 널리 알려지고 싶다면
        적어도 저렇게 장사하시면 안되지 않을까요!!!

      • 개인적인 경험 존중합니다.
        그런데 여긴 방송 타기 전부터 유명했답니다.

      • 나주식당은 맛보다는 양으로 유명하죠... 위생상태나 맛은 솔직히 추천이 꺼려지죠... 저기보단 차라리 송정 5일장 주차장 쪽에 있는 집들이 맛은 더 좋아요... 그런데 3대 천왕에 나주식당이 나왔다면 백종원씨가 좀 게을렀네요... 차라리 담양 창평국밥집들 중에 고르시지...

      • 담양 창평국밥 좋았지요. ^^*

      • 언젠간날고말거야님 광주사람들은 저집 잘안가요... 그냥 동네먹자골목에 있는 집들이 저기보다 맛있는 집들이 훨씬 많아요... 님께서 송정역시장에 대해 쓰신 글도 봤는데 거긴 말만 시장이지 시장은 아니구요... 광산구에서 새로 만든 상가지역이라 보는 것이 정확할 것 같네요... 인터넷이나 언론에 노출된 곳 위주로 돌아 보신 것 같으시네요... 다음에 광주에 오실 기회가 있으시면 시내버스 타고 가시다가 아무데서나 내리셔서 그곳을 돌아 보세요...

      • 원래 자신이 사는 곳의 역사는 잘 모른는 법이죠. 저도 우리동네 잘 모르니까요.
        1913송전역시장은 일제강점기 1913년에 '매일송정역전시장'이란 이름으로 시장이 있던 장소랍니다.
        그리고 말씀하시는게 무슨 의도인지는 알겠는데요. 공식 지명이 1913송정역시장이라고 해서 그리 불렀는데, 시장이 아니라고 하시면 제가 그곳을 뭐라고 불러야할지...

      • 저도가봤는데요,지난10월에~ 매우 실망했어요~
        음식진짜 많이 남기시더라구요.
        그음식들 다~~버리시는건지~
        음식 낭비도 심했구요, 맛도 별루였어요~~
        방송타서 한번가본것일뿐 다른분들한테 추천하고 싶진않아요~~

      • 광주토박이구요 양은 대인시장의 나주식당이 많이주고 맛은 송정시장쪽에 제대로 맛낼줄아는곳 몇곳 있습니다 후추안쓰고요

      • 광주사는 사람들이라면 거의 다 토박이님과 같은 생각을 하실 것 같아요... 나주식당은 맛집은 아니죠...

      • 설마 안그렇겠지만 순대 재 사용이 의심될만큼 낭비 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음식을 상당히 남깁니다.
        맛은 솔직히 별로에요. 광주에서는 나름 유명하기는 하지만 한번간후 다시 가는 사람은 별로 없어요.

      • 프로필사진 국밥좀먹어본여자

        2016.12.23 19:56 신고

        정말 비위생적이고, 김치도 중국산 김치를 쓰시는듯
        완전 실망했네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