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도 인정하는 중독성 강한 빨간 닭찜 '진주통닭' | 진주맛집

빨간 닭찜 좋아하십니까? 경남 진주시 판문동에는 옛날부터 통닭 거리가 있었는데요. 지금은 몇 곳만 남아 근근이 명맥만 유지하고 있습니다. 제가 찾아간 곳은 '진주통닭'이라는 35년의 역사를 가진 오래된 닭집입니다. 진주에 친척이 여럿 살고 있는데 그분들이 추천한 식당이라 맛은 어느정도 담보가 된 곳이겠죠? 한갓진 평일 낮에 닭찜 한마리 어떠십니까요~


진주통닭 바로 옆에 미림통닭이란 곳도 있던데, 길가엔 이제 이 두곳 밖에 안보이는 것 보니 남아 있는 통닭집이 여기 뿐이가 보네요. 다음엔 미림통닭으로 가보는 걸로~







여기도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왔던 곳인가 봅니다. 얘네들 조금 맛있다고 소문난 집이면 안가는 데가 없나봐요. 요즘 제가 간 많은 식당에 요런 나무판떼기가 붙어 있네요.







음식은 닭요리 밖에 없네요. 전 닭찜 소(小)자 하나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28,000원이네요.






닭찜 밑반찬은 이렇게 나옵니다. 대부분 치킨 무와 동치미, 샐러드 같은 걸로 나오는데, 전부 매운 닭찜과 잘 어울리더라고요.







이게 소짜 닭찜입니다. 닭도리탕과 구별되는 건 국물이 거의 없고 닭을 양념에 볶은 요리에요. 자작한 안동찜닭 보다 국물은 더 적고 빨간 양념이 특징이네요.






소스 맛은 안동찜닭처럼 간장 베이스가 아니고, 고추장 양념이 기본으로 되어 있어요. 음... 양념이 뭐랑 비슷하냐면 제육볶음과 같진 않지만 유사한 소스 맛입니다. 약간 매콤하기도 하고 달달한 소스가 아이들도 좋아할 그런 맛입니다.







그리고 중간 중간 로또처럼 만나는 연근! 달콤매콤한 소스에 졸인 연근, 저거 진짜 맛있습니다. 탕처럼 푹~ 삶지 않아서 채소들의 식감이 다들 살아 있어요. 깨소금도 듬뿍 뿌려서 이게 고소하고 달작지근한게 중독성이 매우 강합니다.







그리고 닭은 냉동닭이 아니고 생닭을 쓰는 것 같더라고요. 삶지 않고 볶아서 고기를 베어 물면 수분이라 그래야하나 육즙이라 그래야하나 촉촉하게 살아 있고, 살이 탱글거리는 게 개인적으로 참 좋았어요. 푹~ 삶아 살이 녹아내리듯 흐물거리는 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아무튼...







닭찜은 안주라며 박박 우겨 봤지만, 결국 술은 못 마시고 공기밥 두 공기와 먹었습니다. 맛있는 양념 돼지고기 같은 걸 먹으면 밥이 무한정 들어가는 그런 경험 있으신가요? 진주통닭 닭찜도 그런 맛입니다. 신선한 닭에 매콤하지만 조금 달달한 맛이 있어서 남녀노소 다 좋아할 그런 맛있는 곳이었어요~ ^^*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경상도 다른 글

    댓글 7

      • 프로필사진 오늘못다한말은

        2017.02.20 07:28 신고

        진주에서 50년을 넘도록 살고 있지만 빨간찜닭이라는 음식은 처음 들어봅니다.
        그냥 닭짐이라 부르고 진주통닭에서도 그렇게 주문해서 먹곤 했습니다. 아마 언론에서 빨간찜닭이라 이름 지어 부른거 아닌가 추측해 봅니다.
        누구보다도 진주맛집을 두루 경험했고 많이 알고 있다 자부하지만 진주통닭의 빨간찜닭이란 요리는 처음 듣습니다.
        진주통닭은 조광래 전 국가대표감독의 부모님께서 운영하신 곳이라 진주시민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탔던 곳입니다.
        진주통닭 인근으로 많은 닭집들이 있지만 주로 백숙을 먹으려 찾던 곳이였고, 후라이드, 양념치킨등의 출시로 입맛의 변화가 온 후 그 인근의 닭집을 찾는 손님의 수는 상당부분 줄어다는 게 통설입니다.
        진주통닭이 진주 맛집으로, 다시 그 식당의 닭찜이 빨간찜닭이란 낯선 이름으로 3대천왕에 선정되었는지 못내 강한 의구심을 지우지 못합니다.
        조광래라는 이름앞에 객관성을 잃어버린 선택은 아니였는지, 자꾸 고개를 저어봅니다.

      • 빨간 찜닭이란 말은 제가 그냥 붙인 말입니다.
        무슨 말씀을 하려는지 의도를 잘 모르겠습니다.
        조광래의 집이란 건 전 알지도 못했고, 3대천왕 나왔는지도 몰랐고,
        진주에서 70년을 사신 가족들의 추천으로 간 곳이었고,
        개인적으로 맛있어서 글을 쓴 겁니다.
        방송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왜 저에게 표하는지 알지 못하겠습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