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열려있는 아름다운 도서관 '지혜의숲' | 파주 가볼만한곳

파주시 문발동에는 책을 만드는 출판단지가 있습니다. 이곳에는 24시간 열려있는 아름다운 도서관 '지혜의 숲'이 있는데요. 지식인과 출판사가 기증한 20만 권의 책이 기증자별, 출판사별로 잘 분류되어 있습니다. 지혜의 숲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더없이 행복한 곳이겠지만, 이 속엔 게스트하우스, 카페, 휴게실 등이 함께 있기 때문에 차 마시며 잠시 쉬기에도 참 좋은 곳이에요. 특히, 8미터가 넘는 높다란 책꽂이는 이색적이고 아름답습니다. 시끄럽게 떠들지만 않는다면 누구나 들어갈 수 있는 곳인데요. 우리도 들어가 볼까요~


지혜의 숲은 굉장히 큰 건물에 1,2,3 세 곳으로 구획되어 있습니다. 별도의 출입구도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구획없이 자연스레 이어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건물도 대단히 독특하고 예쁘게 지어져 있어요. 끝없어 보이는 계단도 참 인상적입니다.











지혜의 숲 1로 들어오면 이런 모습입니다. 숲1에는 학자, 지식인, 전문가 들이 기증한 도서를 담고 있는데, 기증자가 평생 읽고 집필한 책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이곳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운영합니다.







도서관 치고는 참 아름답죠?












얘, 넌 예쁜 옷을 입고 뭘 찾고 있니?












숲 1에서는 기증자들이 쓴 책도 있지만 그들이 평소 읽었던 책들도 있어, 평소 추천하고 싶은 책들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도록 해놨어요. 문학, 역사, 사회과학, 예술 등 다양한 책들이 있습니다. 책이 굉장히 많은 사람이 집을 지으면 이렇게 짓는 것도 괜찮겠네요.











거대한 책장들을 지나 안으로 꺽어 들어 오면 지혜의 숲 2로 자연스레 이어집니다. 이곳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출판사들이 기증한 책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숲 1과 2는 도서 검색 시스템이 있어 원하는 책이 어디에 있는지 쉽게 찾을 수 있는데요. 지구인이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책도 읽고 인터넷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숲2가 다른 공간과 조금 다른 점은 널찍한 카페가 중앙에 자리잡고 있어서, 커피나 차를 마시면서 책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어린이 책 코너도 별도로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오기에도 좋고, 책 판매하는 서점도 한쪽에 있어서 구매도 할 수 있도록 했네요. 숲 2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문을 엽니다.







숲 2에서 작은 유리통로를 지나면 숲 3을 만나게 됩니다. 이곳은 2와 마찬가지로 출판사가 기증한 책들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곳에는 게스트하우스 '지지향'과 휴게실, 그리고 카페가 함께 모여 있는 곳이에요. 그래서 시민들 누구나 책도 읽고 휴식할 수 있도록 24시간 개방하는 곳입니다. 참고로 지지향 게스트하우스에는 TV가 없답니다.







카페 뒤편에도 온통 책들로 가득하네요.












파주출판단지 '지혜의 숲'은 원하는 책을 딱 검색해서 찾을 수도 있지만, 어찌보면 아무렇게나 놓여있는 것같이 보이는 곳에서 다양한 책들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어 참 좋습니다. 파주여행 중에 커피 한 잔 마시며 잠시 쉬어갈 수도 있고, 책이 좋아 찾아도 만족할 그런 곳입니다. 예쁘기까지 하니 사진 찍으러 가시는 것도 강력추천합니다.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수도권 다른 글

    댓글 2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