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도 박수 칠 초딩입맛 저격 '부라더 국수' | 파주 맛집

파주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라멘 한그릇 먹는 것.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에 저렴한 일본라멘 가게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갔습니다. 그 이름은 '부라더국수'. 영화 <신세계>의 황정민이 떠오르는 이름이네요. 실제 안에 들어가면 시커먼 젊은 남자들 몇 명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간판은 '국수'라 적혀 있지만 실제론 일본식 라멘이 더 인기있는 곳이에요. 국수도 팔긴 하지만 구지 여기까지 와서 잔치국수에 도전하고 싶진 않더라고요. 아무튼, 됨됨이가 어찌되나 들어가 봅시다~


상업지역을 한참 벗어난 곳에 난데없이 가게가 있습니다. 주차장 넓어서 좋네요. 덤프트럭 동호회가 단체로 가도 되겠어요.







평일 낮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 시간이라 손님은 별로 없네요.







열심히 음식 만들고 있는 부라더들.






뭘 먹을까.. 메뉴판이 단촐하네요. 우리는 라멘과 크림커리 함바그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라멘 5,900원, 함바그 6,900원인데 생각보다 저렴한데요? 차슈 추가나 곱배기로 주문해도 천원만 더 지불하면 되네요. 그래서 전 곱배기로 주문했어요!







라멘은 곱배기로 주문했는데 양이 도발적으로 많지는 않습니다. 널찍한 그릇에 송송 썰어 올린 파도 보이고, 양파도 보이고, 모습은 마치 곰탕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보통 일본라멘 싫어하는 분들은 돼지 누린내 때문에 그런 경우가 많죠. 부라더 국수는 일단 노릿한 냄새가 없어 괜찮습니다. 그리고 국물은 돼지뼈만 우려낸 게 아니고 닭 육수도 사용하는 것 같은 맛이 나더라고요. 그래서 익숙한 국물맛에 누구에게나 거부감은 없을 것 같네요.






제면기도 가게 입구에 자랑스레 있는 걸로 봐서는 면도 직접 뽑는 것 같은데요. 라멘의 맛은 전체적으로 5,900원이라는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습니다. 보통 9천원~1만원 정도 하는 그런 라멘과는 사실 비교할 대상이 아니긴 합니다만, 쿰쿰한 냄새 없고 감칠맛 우수한 닭국물을 사용해서 초딩입맛은 제대로 저격할 그런 맛이랍니다.







그리고 이건 크림커리 함바그. 일단 생긴 것부터가 초딩입맛인 저에게 딱 어울리는 모양새네요. ^^*







베이비샐러드를 조금 올렸고, 계란에 한우 소고기 패티, 그리고 카레와 생크림 소스를 둘렀네요. 패티 위에 배이비샐러드 올린 건 참 좋은 아이디어네요. 식감도 괜찮고 고기와 참 잘 어울립니다.







제가 한 때 일본에 살았을 때, 함바그 집을 정말 많이 갔었어요. 같이 가던 일본 친구가 이렇게 매일 함바그 먹다간 뒷목 잡고 쓰러질 수도 있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많이 먹었고 좋아했었는데요. 여기 함바그도 가격대비 맛이 은근 좋아요. 고급스런 정통 함박이 아니고, 음... 뭐랄까 자꾸 입에 밀어 넣고 싶은 강력한 초딩스러운 맛입니다. 뭔가 저렴한 것 같으면서도 웃음나면서 맛있는 그런 맛이랄까요?







좋은 건 밥은 무한리필입니다. 밥통에서 알아서 먹고 싶은 만큼 가져오면 되는데, 크림커리 소스에 쓱쓱 비비면 '수요미식회' 전현무가 와도 박수치면서 먹을 그런 맛입니다. 정통 일본 라멘이나 함박스테이크 같은 걸 기대하시면 안되고요. 진정한 초딩입맛인 사람들에겐 제대로 취향 저격할 겁니다. 백종원 씨가 '재미있는 맛'이라고 표현한 게 딱 떠오릅니다. 이상하게 웃음이 나면서도 땡깁니다. ㅎㅎㅎ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수도권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