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째 80년 묵은 오산시장 설렁탕집 '오산 할머니집' | 오산 맛집

등잔 밑이 어둡다고 오산시장 장날에 매번 나오면서도 여길 안 가봤습니다. 익히 소문은 들어 알고 있었지만 어디 있는지 몰라서 못 가고, 시간이 없어 못 가고, 배가 안고파서 또 안 가고.... 아무튼 이번엔 봄맞이 제초제 한통 사러 농약사 가는 길에 '오산 할머니집'을 드디어 들렀습니다. 이곳은 4대째 내려오며 거의 80년 가까이 소머리 설렁탕을 팔고 있는 식당입니다. 한국의 오래된 한식당 100선 중 27번째로 랭크되어 있습니다. 맛이 기대 되네요. 됨됨이가 어떤지 들어가 봅시다~


대한민국에서 27번째로 오래된 한식당이면 여행객들이 제법 들끓을 것 같지만, 오산은 여행할 만한 곳이 없어 동네 사람과 시장 사람들만 찾고 멀리서 오는 경우는 많이 없을 겁니다. 대부분 맛집의 성공 비결은 맛이 1순위지만 그것 만큼 중요한 것이 근처에 가볼만한 곳이 있거나, 그 도시의 여행지 간 이동 경로상에 있거나 해야 하거든요. 어지간히 맛있지 않고서야 가는 길 역주행해서 가는 경우는 거의 없으니까요.







입구에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래된 한식당 100선으로 선정'이라고 붙여 놨네요. 코딱지만한 오산에 이런 식당이 있었다니!







메뉴는 설렁탕과 수육 두 가집니다. 둘 다 소머리 고기로 만드는데요. 삶은 육수는 설렁탕으로, 고기는 수육으로 파는 겁니다.






고기 국물은 가마솥에 늘 끓고 있고 뚝배기에 고기와 국수를 넣고 토렴을 몇 번 해서 주십니다. 사진 한번 찍어도 되냐고 여쭤보니, 제가 먹을 것 담다가 '홍홍홍' 웃으시면서 후다닥 화면에서 빠져 나가시네요 ㅎㅎㅎㅎ







이게 맛 없으면 맛있는 설렁탕 집이라고 말할 수도 없죠. 배추김치와 깍두기가 참 맛있습니다. 양파 찍어 먹는 쌈장도 달큰하고 맛있어요. 부산에서 순대 찍어 먹는 막장과 맛이 좀 비슷하네요.







다른 설렁탕집과 조~금 다른 점은 소머리 고기를 쓴다는 것과 파를 직접 넣어 준다는 겁니다. 저야 파를 사랑하지만 파가 별로인 사람들은 미리 말을 해야겠네요. 그리고 공기밥은 조밥인데 한지 얼마 안된 고슬하고 윤기 있는 밥입니다.






소머릿고기도 들어 있지만 우설도 가끔 보이더라고요. 가끔은 투명한 젤리같이 씹으면 쩍쩍~ 소리 나는 콜라겐 덩어리도 있고, 개인적으로 내용물이 굉장히 맘에 들었어요. 국수도 미리 들어 있습니다.







저는 순댓국밥이나 설렁탕, 곰탕에 소금을 아주 조금만 넣고 짠 맛이 거의 안나게 해서 먹습니다. 그래야 국물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거든요. 오산할머니집 설렁탕은 특별한 기교 없이 전통 그대로의 맛으로 승부하고 있습니다. 초딩입맛인 분들은 별로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론 밥 2공기 말아 먹었을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적당히 뜨끈하고 구수한 국물이 참 맘에 들고, 부드럽게 잘 익은 고기도 먹기 좋습니다. 소금을 거의 넣지 않아 함께 올려 먹는 깍두기와 배추김치가 꿀맛이네요.







언제 적 사진일까요? 양복 입고 색안경 쓰고 계신 노신사가 세월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오산은 여행지도 없고, 딱히 가볼만한 곳을 소개해드릴 수 없는 도시인데요. 그나마 오산시장이 역사가 100년 정도 된 재래시장입니다. 일부러 멀리서 찾아갈 필요까진 없겠지만, 근처 사신다면 시장도 보고 설렁탕도 드실 겸, 겸사겸사 찾아 보세요~ ^^* 할머니집은 오산시장 초입에 있는 대원약국 뒤편에 있습니다.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수도권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