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아닌 해물로 육수를 낸 독특한 냉면집 '하면옥' | 거제도 맛집

거제도에 하면옥이란 냉면집이 있습니다. 경남 진주에는 '하연옥'이란 냉면집이 있는데, 상호 이름으로 보아서 마치 그곳을 따라한 것이 아닌가 싶어, 단지 맛이 궁금해서 찾아간 곳입니다. 그런데... 반전이 있습니다. 이름만 비슷했지 만드는 냉면의 종류와 육수가 완전히 다르고, 가게의 분위기도 딴판이더라고요. 개인적으론 진주 하연옥도 대단히 만족스러웠지만, 거제도 하면옥도 매우 훌륭했습니다. 특히, 해물로 우려낸 육수! 물건이네요. 됨됨이가 어찌되나 들어가 볼까요~


제가 찾아간 곳은 하면옥 본점입니다. 거제시 연초면에 있습니다.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식당은 빈자리가 없더라고요. 평일이라 그런지 카메라 들고 있는 여행객은 저뿐이고 동네분이거나 근처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들 같습니다.






여기는 독특하게 물도 아닌 비빔도 아닌 '물비빔냉면'이 있네요. 주인장이 이 집에서 제일 인기가 좋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물냉면 하나와 물비빔을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각 8천원과 9천원입니다.







하면옥은 독특한 게 육수를 고기가 아닌 해산물로 맛을 냅니다. 그래서 보통의 냉면은 식초나 겨자를 넣으면 맛이 풍부해지는데, 이건 그런 걸 안넣어야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물론 개인의 취향이지만...







이게 물비빔냉면입니다. 보통인데 양이 생각보다 많은 것 같네요.







물냉면보다 국물은 조금 자작하지만, 매콤한 빨간 국물이 인상적이네요. 꼭 물회 같은 느낌도 납니다.






그리고 고명으로 육전을 잘게 썰어 올렸어요. 해물육수만 있으면 맛이 단조로울 수 있는데, 육전이 전체적인 맛을 풍부함을 딱 매꿔주더라고요.







면은 마치 칡냉면의 그것과 비슷한 색입니다. 고구마 전분이 적절히 들어 가서 적당히 쫄깃하고 탱글탱글합니다. 물비빔냉면은 전체적인 맛은 해물육수가 들어있어 그런지, 물회 비슷한 맛이 나는데, 이게 굉장히 감칠맛 돌고 맛있어요. 더 좋은 건, 전에 먹어 본 적 없는 처음 먹어보는 맛이라는 겁니다. 괜히 인기있는 메뉴가 아니었어요. 완죤 강추!!







그리고 이건 물냉면.







다른 건 다 똑같은데, 육수만 조금 다릅니다. 살얼음 동동 떠 있고 해물향기가 솔솔 올라오네요.







이것도 마찬가지로 육전이 올라가 있습니다. 해물만으론 약간 밋밋할 수 있는 맛을 소고기 육전이 빈 구멍을 꽉 채워줍니다. 해물육수라 식초나 겨자는 넣지 마세요~~ ^^*







물냉면의 첫맛은 찝찌름한 해산물 향기가 훅~ 올라오는데 맛이 뭐랄까.. 신선하다고 할까요? 개인적으론 물비빔이 훨씬 풍부한 맛이 있었는데, 물냉면은 깊은 맛이 있어요. 강렬한 국물 별로인 분들은, 그리고 해산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이게 딱입니다. 하면옥의 냉면들. 근래 먹어 본 냉면 중엔 가장 맛있는 집이었답니다. 거제도엔 장승포랑 연초, 두 곳에 있던데 한번쯤은 이렇게 독특한 냉면도 먹어볼 만합니다. 추천해요~ ^^*



<찾아가는길>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경상도 다른 글

    댓글 11

      • 두곳다 자주갑니다 거짓말 하나도 안보태고 하연옥 짝퉁이라봅니다 거의 모든 메뉴 모방이라구보구요 밑반찬까지 모방이라봅니다 물비는 하면옥에 첨부터 없었구요 고성쪽 냉면가게에서 종종볼수있었던 메뉴인데 얼마전에 생겼더라구요 하연옥 가고싶을때 아쉬워서 가는 하면옥
        하연옥도 진주본점보단 사천이 더 깔끔하고 맛남

      • 메뉴가 물비빔이 있는 것 말고는 다른 건 엇비슷하긴 하네요.
        개인적으론 하연옥이 참 맛있던데, 하면옥 물비빔도 독특하고 맛있었답니다. ^^*

      • 하연옥 짝퉁이란분들도 웃김 ㅋㅋㅋ
        하연옥이 언제부터 있었다고 ㅋ
        방송잘타서 잘나가는것뿐인데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