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 여행 #7 - 베트남 국보 1호 '못곳사원(한기둥사원)'

하노이를 여행하고 있다면 국보 1호 정도는 보고 와야겠죠? 베트남의 국보 1호는 하노이에 있는 못곳사원(Chau Mot Cot)입니다. '못곳(Mot Cot)'은 하나의 기둥이란 뜻인데, 한국말로 원주사 또는 한기둥사원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1049년 리 왕조의 제 2대 왕이 관음보살의 꿈을 꾼 후 아들을 얻게 되어 감사의 뜻과 아들의 장수와 복을 기원하기 위해 세운 사원인데, 연못 가운데 마치 홀로 핀 연꽃 모양으로 하나의 기둥으로 세워서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사람들도 소원을 빌러 많이들 찾는 곳인데, 저도 소원도 빌고 어떤 건축물인지 구경도 할 겸 내려가 볼까요~


못곳사원 주변은 호치민 박물관, 호치민 생가와 그의 묘 등 아이들 현장학습을 많이 오는 곳입니다. 제가 찾아간 날은 공교롭게도 토요일이라 초등학생들이 단체로 많이 모였네요. 베트남 사람들에게 호치민이 어떤 존재인지 이것만으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여기는 호치민 박물관. 여기는 호치민과 관련된 그의 유품, 역사 등을 전시하고 있는데, 전 나중에 그의 생가를 갈 예정이기 때문에 박물관은 패스~







자세한 위치는 위 지도를 확인하세요.






이 문으로 들어가면 사당이 나오고 그 뒤로 연못이 나옵니다. 참고로 못곳사원은 입장료가 무료입니다.







누군가의 소원을 담은 향이 솔솔 피어오르고 있네요.







사당 내부에는 공물을 잔뜩 갖다 바친 제단이 하나 있네요. 꾸벅꾸벅...







사당을 지나면 연못이 보이고 그 가운데 베트남 국보 1호 못곳사원이 보입니다. 토요일이라 사람이 엄청 많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적네요.






기둥 하나에 아슬하게 지은 기와 건축물이 굉장히 독특합니다. 한국에서 연못 위에 두 개의 기둥을 세우고 땅에서 부터 이어 지은 정자는 봤습니다만, 연못 가운데 하나의 기둥에 건물 전체를 올린 건 처음 보네요.







계단을 따라 사원 바로 앞까지 올라가 볼 수 있어요. 저도 소원을 빌고 시주를 조금 했습니다. 사람이 많으면 줄을 서서 올라가야 하는데,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줄이 없어 좋~습니다.







하늘로 한껏 치켜 올라간 지붕 끝 장식이 하늘에 복을 빌고 있는 느낌이네요.







현재의 탑은 1954년 프랑스와의 전쟁 때 파괴되었다가 이듬해 다시 복원했다고 합니다. 베트남 현지인들도 소원 성취를 위해 많이들 찾는 곳입니다.







사원 뒤로는 큰 나무가 하나 있는데, 여길 빙글빙글 돌면 또 소원을 이뤄준다고 합니다. 오늘 두 가지 소원이 이뤄지는 걸까요? ^^*







연못 옆으로는 과일이나 주스를 파는 노점상이 조금 있어요. 머리에 안경을 올린 아주머니께 망고 깎아 놓은 거 얼마냐고 물어보니 손가락 두 개를 펴 보이며 2만동(1천원)이랍니다. 나도 손가락 두 개를 보여주며 2만동 맞냐고 물어보니 슬그머니 손까락 하나를 더 펴서 3만동(1,500원)이라고 말하네요. ㅎㅎㅎㅎ







상황이 좀 웃기긴 했지만, 큼직한 망고 두 개를 깎아 주고 1,500원이면 괜찮습니다. 재래시장에서 사더라도 이 정도면 2만동(1천원) 정도 하거든요. 더운 날, 하노이 시내를 좀 걸었더니만 에너지 방전되기 일보 직전이었는데, 망고 몇 조각에 에너지 100% 충전되네요. 다음 시간엔 주석궁, 호치민 생가로 구경 갈게요~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세계여행/베트남여행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