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3가 60년 전통의 곰탕, 설렁탕 맛집 '영춘옥'

나는 고향은 부산이지만 어른이 된 서울과 경기도에서만 살아서 그런지, 부산 남포동 보다는 오히려 종로일대가 더 친숙한 느낌이 든다. 오랜만에 비도 축축하니 오고 종로에 나갔으니, 곰탕이나 한 그릇 해 볼까나? 근데 곰탕이랑 설렁탕이랑 뭐가 다르지? 암튼 오늘은 종로3가에서 60년 동안 곰탕집을 운영해 왔다는 곰탕집 '영춘옥'으로 가서 한 그릇 흡입해 보게씀돠~

 

 

 

와이프는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을 한번도 벗어나 본 적이 없는 완전 서울 토박이. 그녀의 오래 전 나와바리 구역이였던 종로에 60년 전통의 곰탕집이 있다고 말을 하니, 위치가 여기가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릴 적 학교 다닐 때도 영춘옥이라는 곳은 있었다고 한다. 전국에서 가장 오래되고 시골 스러운 곳은 아마도 서울 종로가 아닐까 생각이든다. 종로 일대는 항상 정겨운 느낌이 든다. 차 한대가 지나가기 힘든 좁은 골목에 몇 십년씩 장사를 하시는 할머니/할아버지가 아주 많다. 10년 전 회사다닐 때 동료들이랑 가끔가던 '코리안바베큐' 치킨집도 아직 있었다. 밤만되면 나오시는 포장마차 아저씨도 그대로 계시고 정말 반가운 골목이다.

 

 

 

 

 

 

요기가 영춘옥 입구다. 건물이 깔끔한 걸로 봐서는 다른 곳에서 이사 온 것 같다.

지하철 타고 오려면 3호선 종로3가역 2-1번 출구에서 내리면 가깝다.

 

 

 

 

 

 

가격표를 보니 몇 년 전 가격과 완전 똑같은데? 얼마 동안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간 한번도 가격인상을 하지 않은 것 같다.

가격도 서울 중심가 임에도 불구하고 비싸지 않고 오히려 더 싸다. 그런데 맛은?

 

 

 

 

 

 

늙으신 주인 아주머니가 계시던데 그 아주머니가 직접 담근 김치랍니다.

곰탕에는 이런 방금 담근것 같은 아삭아삭한 덜익은 김치가 최고죠. 더 달라고 할 필요도 없이 양이 듬뿍 듬뿍 있군요. ^^

 

 

 

 

 

 

깍두기도 먹을 만큼 덜어 먹을 수 있게 잔뜩 있네요. 좋아요~

 

 

 

 

글 쓰면서 곰탕과 설렁탕이 궁금해서 찾아봤다. 설렁탕은 소 사골과 잡뼈로 푹 끓여 국물이 뽀얗고, 곰탕은 소의 사태와 양지등을 넣고 끓여서 국물이 이렇게 맑다고 하네요. 맞는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몰라요. ㅎㅎㅎ 아무튼 대파를 송송 썰어 올린 기름진 곰탕의 자태를 보세요..ㅎㅎㅎ룹~

 

 

 

 

 

 

곰탕엔 역시 국수사리 한 덩이씩 넣어 줘야 제맛이죠. ㅎㅎㅎ

 

 

 

 

 

 

요즘 세상에 7천원짜리 곰탕 치고는 고기가 엄청 많이 들어있습니다. 실제로 안을 숟가락으로 떠 보면 고기가 정말 많아요.

 

 

 

 

 

 

저는 강한 양념이나 조미료 맛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영춘옥의 약간 심심한 듯한 곰탕이 참 맛있었습니다.

그런데 화학조미료 맛에 길들여진 분들은 종로3가의 영춘옥은 별로 맛이 없을 수도 있어요.

초딩 입맛인 분들은 다른 곳으로 가시는 것도 좋을꺼에요 ^^

 

 

 

 

 

 

저는 소금을 아주 조금 넣고, 약간은 심심하게 느껴질 정도로 국물을 만들고 먹습니다.

국물까지 한방울 남김없이 완벽 흡입을 했네요.

 

 

 

 

 

 

너네들 밥은 먹고 다니니?

 

 

 

 

 

 

오랜만에 비오는 종로3가에서 이런 맛있는 곰탕 한그릇을 먹어 기분이 참 좋은 하루였습니다.

심심한 곰탕 한 그릇 하고 싶은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종로3가 곰탕 맛집 인정~!!

 

 

 

마누라 이번 주말은 맛집이고 뭐고 어디 가자고 하지마.

내가 생각하는 주말을 보내는 바람직한 자세는 바로 이런거지.

 

 

 

 

<영춘옥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수도권 다른 글

    댓글 7

      • 유명한 설렁탕 맛있게 잘먹었습니다. 그리고
        나와바리골목도 구경잘하고요.ㅎㅎ
        사진이 너무 생생하니 제가 그곳에 있는거 같은 착각이...
        님이 원하시는 즐거운 주말보내시길요.

      • 곰탕에 고기도 듬뿍듬뿍 하고 김치는 캬~ 정말 색깔이 고와요.
        색이 곱고 저렇게 아삭해 보이는 김치 정말 좋아하는데 이거 고문에 가깝네요. ㅠㅠ
        종로 골목은 세월이 지나다 거의 변함없이 똑같고, 길고양이인지 뉘집 고양이가 마실나왔는지 바라보는 눈매가 매서롭군요. ^^

      • 서울 종로 근처는 오래된 골목이 많아서 저길 걷고 있으면 "내가 한국에 살고 있구나" 싶은 생각이 많이듭니다. 다른 번화가길은 홍콩이나 싱가폴이나 똑같잖아요 ㅎㅎㅎ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