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 여행 #11 - 하노이 직장인들의 핫팟(라우) 맛집 '1946'

지난 시간, 보타닉가든에 동선을 이어 '1946'이란 식당으로 갑니다. 1946은 여행자들은 많이 찾지 않고 베트남 직장인들이 굉장히 많이 찾는 약간은 고급스런(?) 식당인데요. 사파(Sapa)에서는 관광지라 그런지 과도하게 비쌌던 라우(LAU)를 수도 하노이에서 먹어 보려고 찾아갔습니다. 라우는 쉽게 설명하면 전골 또는 샤브샤브와 비슷한 음식인데, 냄비가 넓지 않고 주전자처럼 조금 높은 게 차이가 있습니다.

제가 찾아간 날엔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여행자는 저뿐이었고, 잘 차려입은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점심을 먹고 있었어요. 베트남 사람들에게도 여기 음식이 입에 맞나 봅니다. 식당 내부는 작지만 깔끔하고 에어콘도 있어 쾌적하게 점심을 먹을 수 있었어요. 그리고, 직원은 영어가 안되고, 주인장은 조금 하는데 친절하고 센스가 있어서 의사소통에 크게 문제는 없더라고요. 맛은 어떤지 내려가 볼까요~



여긴 지난 시간 보여드렸던, 보타닉가든 정문으로 나오면 있는 버스정류장입니다. 여기서 14번 버스를 타고 두 정거장 가서 내리면 됩니다. 한국인들이 하노이 오면 주술에 걸린 것처럼 죄다 간다는 식당 '꽌한응온' 바로 앞에서 하차하게 됩니다.







14번 버스는 요래 생겼습니다. 버스요금은 7천동(350원)







큰길에서 내려 골목으로 약간만 들어오면 식당이 있어 찾기 어렵지는 않아요. 직원들이 군복 같은 걸 입고 있네요.






1946 식당 위치는 지도를 확인하세요. 빨간 하트 표시 해둔 곳이 제가 버스 탄 곳입니다.







왜 식당 이름이 저럴까 생각해보니, 직원들이 전부 군복을 입고 있는 것도 그렇고, 1946년은 일본이 패망하고 독립하는 듯하였으나, 다시 이전의 점령군이었던 프랑스가 재침공하는 바람에 호찌민이 무장투쟁을 선언했던, 사실상 독립전쟁이 시작된 해입니다. 아마도 그 해를 기억하려는 의도 같네요. 그냥 제 생각입니다.







처음 자리에 앉았을 땐, 도자기 주전자에 음료와 땅콩이 테이블에 있었어요. 그런데 외국인인 걸 알고는 물수건만 빼고 나머진 치워주더라고요. 땅콩은 15,000동(750원), 그리고 음료는 2만동(1천원)에 판매하는 건데, 서비스로 생각한 외국인들과 분쟁이 있어서, 주문하면 갖다 주려나 봅니다. 일단 음료는 저도 한병 달라고 했고...







핫팟(Hotpot)이 베트남에선 라우(Lau)라고 부르는데 그걸 먹어봐야겠죠? 크랩핫팟을 둘이서 먹으려니 라지는 너무 큰 거 같고, 미디엄은 또 적을 것 같아 고민하고 있으니....







직원이 스페셜 크랩핫팟을 미디엄으로 주문하라고 추천합니다. 가격은 35만동(17,500원). 'Special'이 붙은 건 꽃게 한 마리와 게살 미트볼이 추가로 들어 있네요. 사파에도 라우가 유명한데, 거기선 허름한 식당에서도 40만동~60만동(2만~3만원) 정도 부릅니다. 하노이도 함께 돌아보실 여행자라면 차라리 더 깔끔하고 저렴한 하노이에서 먹어 보길 추천합니다.






먼저 고체 연료에 불을 활활 지른 포트와 음식들이 나옵니다. 이것들은 끓으면 조금씩 넣어 익혀 먹으면 되는데, 구멍 숭숭 뚫린 국자로 건져 먹으면 됩니다.







국물은 육수에 기본 야채가 조금 들어 있네요. 팔팔 끓으면...







이제 꽃게, 게살 완자, 두부, 소고기, 그리고 양념된 다진 고기를 먹을 만큼 넣고 익혀 먹으면 됩니다. 2인분으로 추천받았는데, 건더기 양이 상당히 많네요. 실제 먹어 보니 이 정도면 3인 정도가 먹어야 적당할 양이었어요.







고기 스러운 것들을 넣고 적당히 끓으면 이제 채소를 넣고 한번 데쳐주면 끝!!!







요래 먹고 싶은 걸 넘치지 않을 정도로 적당히 넣고,







끓으면 야채도 넣고...







구멍 국자로 꺼내 먹으면 됩니다. 감칠맛의 끝판왕인 게가 들어 있어서 그런지 국물도 시원하고, 소고기와 게살 완자도 정말 맛있어요. 가격이 비싼 면도 있지만 베트남에서 먹어본 음식 베스트 3 안에 넣을 수 있어요!







소고기와 쌀국수는 오래 익히면 맛이 없으니, 구멍 국자에 올리고 샤브샤브 하듯 살짝만 데쳐 먹으면 맛있습니다.







샤브샤브 먹어 본 사람들은 누구나 적절히 국물 내고, 데치고 해서 잘 해 드실 수 있을 겁니다. 오래 끓일수록 완자와 다진 고기에서 맛이 우러나와 더 진해집니다.







양이 많지 않다면 이거 다 드시기 조금 힘들 수도 있어요. 양이 생각보다 많네요. 아무튼, 국물은 꽃게를 넣어 개운하고 시원하며, 소고기 때문에 고소하면서 묵직합니다. 기본 육수에 토마토가 들어 있는지 토마토의 새콤한 맛도 약하게 나는데, 대단히 깔끔하고 맛있는 음식이었어요.







예쁜 도자기 주전자에 들어 있는 건, 처음 테이블에서 치워줬던 음료에요. 처음엔 그냥 보리차 같은 건줄 알았는데, 약간 달콤한 맛이 나는 식혜 같은 거더라고요. 베트남 사람들은 전부 하나씩 마시고 있었어요. 이거 안 마셔 봤다면 후회할 뻔 했습니다. 은은하게 정말 맛있는 음료네요. 다른 식당에도 판다면 생수 대신 무조건 이걸 마시겠어요!!!


핫팟(라우)은 먹는 법이 복잡해 보이나 그냥 넣어서 익혀 먹는 거라 복잡하지 않아요. 재료도 모두 신선하고 느억맘 같은 베트남 액젓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굉장히 맛있는 음식이었어요. 조금은 색다르면서 맛난 베트남 음식이 먹고 싶을 때 추천합니다. 간혹 외국인이면 먹는 방법을 몰라 직원이 음식을 만들어 주기도 하는데, 그럴 땐 팁 2만동(1천원)이라도 테이블에 두고 오는 것 잊지 마시고요.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세계여행/베트남여행 다른 글

    댓글 10

      • 1946. 먹을만 합니다. Lau "a"에 삿갓이 쓰위져 있는 발음으로 "러우"라고 발음합니다. 메뉴에 러우꾸어 닥비엣이라고 씌여 있군요 한국어로 번역하면 특선 게 살 샤브샤브
        정도 될듯 하네요. 러우 중에서 한국사람 입맛에 비교적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고.. Lau Cua dac biet 은 노이바이 공항에서 하노이 시내 들어오는 탕롱 대교 근처에 있는
        H2T(베트남 발음으로 하이 하이 떼) 라는 식당이 최고로 맛있습니다. 즐거운 여행이 되셨겠군요.

      • 와, H2T 같은 곳을 미리 알았다면 꼭 가서 먹었을텐데, 아쉽습니다.
        언젠가 다시 갈 날이 꼭 있을텐데, 그때 먹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