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라면 맛, 그래도 맛있는 '찌글이 짜글이' | 대전 울대찌개 맛집

경남 진주로 여행 갔다가 돌아오는 길. 대전쯤 오니 배가 고파집니다. 휴게소는 들어가기 싫고 신탄진에서 빠져 짜글이 먹으러 갔던 '찌글이 짜글이'. 이곳은 울대찌개로 유명한 식당인데요. 가격이 저렴해서 술 한잔 하면서 밥 먹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더라고요. '짜글이'는 돼지고기에 채소를 넣고 자작하게 끓인 충청도 향토음식인데, 집에서 만들어 먹은 적은 있어도 바깥에서 사 먹는 건 처음인 것 같네요. 어떤 맛인지 내려가 볼까요~


여긴 대전시 목상동에 있는 찌글이짜글이 본점입니다. 오토바이 동호회에서 단체로 왔는지 무시무시한 바이크들이 주주룩 서있네요.







메뉴판을 볼까요. 울대찌개 가격이 1인분 6천원이네요. 2인분 주문하고 나중에 라면사리 하나 추가하는 걸로~ 사람이 좀 많다면 종류별로 사리 하나씩 주문하고, 마지막에 볶음밥 2개 딱 비비는건데 아쉽네요.






양파와 대파를 가득 올린 짜글이가 나왔어요~ 이게 2인분인데 양은 적지 않아요.







요래 먹으면 맛있뎁니다. 울대(돼지 목갈비)가 고기 향이 있고 질겨서 푹~ 삶으면 국물맛이 더 좋아진다네요.







항정살 싸먹기 위한 김치와 고추짱아찌 준비! 근데 고추는 조금 매우니 주의바람.






항정살이 우리가 아는 그게 아니고 '두항정'이라고 돼지 머리에 있는 살이라는 것! 첨에 '이거 항정 아닌거 같은데?'라고 생각했는데 원산지 표기를 자세히 보니 '두항정'이라고 적어 놨더라고요. 아무튼...







이건 돼지 울대(목갈비). 오돌뼈 같은 뼈가 많고 살을 발라먹긴 조금 힘들지만 쫄깃하고 특유의 고소한 향이 많아요. 오래 삶아야 부드럽고 국물도 진해집니다.







캬~ 국물 색깔 끝내주네요. 이렇게 보골보골 끓기 시작하면 이제 두항정살과 야채를 조금씩 꺼내 먹으면 맛있어요. 그런데 국물 맛이 대놓고 라면 스프맛이 나네요. 아마 다시x같은 걸 넣어 맛을 낸 것 같은데, 전 조미료에 민감하지 않아서 맛은 제법 괜찮더라고요. 라면이 언제나 맛있듯이.... ㅎㅎㅎ







잘 익은 항정을 김치와 파, 양파를 함께 먹으면 맛이 좋~습니다. 뭐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김치찌개에서 푹 익힌 돼지고기 꺼내 먹는 그런 맛? 아무튼 맛있네요.







이제 본격적으로 보글보글 끓고 국물이 자작해지는 시점에 울대를 꺼내 먹으면 맛있어요. 조금 질기고 뼈 발라먹기 귀찮지만 맛은 괜찮아요~







그리고 짜글이의 완성은 언제나 라면사리! 안그래도 국물맛이 '푸라면' 스프맛있데, 라면사리를 넣으니 진짜 라면을 끓여 먹는 맛이 납니다. ㅎㅎㅎㅎ 라면 맛이라고 한 건, 돼지고기에 양파, 대파, 그리고 고춧가루를 소사골 육수에 끓여서 혹여 제가 착각한 걸 지도 몰라요. 아무튼, 그래도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한끼 식사는 보장하는 집입니다. 공기밥 하나가 모자랄껄요~ ^^*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충청도 다른 글

    댓글 6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