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백제가 다시 살아 숨쉬는 '백제문화단지' | 부여여행

역사책에서나 존재하던 백제가 다시 살아 숨쉽니다. 부여의 백제문화단지는 400년의 찬란한 문명을 꽃피운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재현한 테마파크인데요. 백제의 역사를 한눈에 알아보는 백제역사문화관, 궁궐인 사비성, 사찰 능사, 백제의 가옥을 재현한 생화문화마을, 첫 도읍 위례성, 능산리고분군을 표현한 고분공원 등 국내 유일한 백제 전문 테마파크입니다.


먼저 다른 곳보다 백제역사문화관을 먼저 관람하세요. 역사를 알고 보면 더 많이 보일 거예요~







내부에는 많치는 않지만 백제의 전반적인 역사를 유물과 함께 잘 설명되어 있습니다.







여긴 나성 축성 현장인 것 같네요.






이제 박물관을 나와 사비성 남쪽 정문인 정양문 안으로 들어가 볼게요.







정양문을 들어오면 시원스런 광장이 펼쳐지고, 그 너머에 사비궁이 단정하게 앉아 있습니다. 전체적인 구조는 정전인 천정전을 중심으로 서쪽으로는 왕이 무관의 집무를 보던 서궁, 동쪽으로는 문관의 집무를 보던 동궁, 그리고 동궁 너머로는 사찰인 능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비궁은 영화/드라마 촬영지로도 유명한데요. 최근 방영했던 드라마 <보보경심: 려>, <육룡이 나르샤>, <협녀: 칼의 기억> 등등 많은 작품이 여기서 촬영 되었습니다.







궁 끝단을 따라 길게 난 회랑을 따라 왕이 된 듯 한번 걸어보세요.






동궁 너머로는 성왕의 명복을 빌던 왕실 사찰 ‘능사’가 있습니다.







절간 마당 가운데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간 5층 목탑의 자태가 매우 아름답습니다.







이전 글 '능산리고분군' 글에서 보셨던 '능산리 사지' 터와 동일한 규모로 재현했습니다. 백제의 대표적인 가람 양식이라고 할 수 있지요.







사비성 뒤쪽 언덕을 올라가면 그 아래로 생활문화마을과 위례성이 보입니다. 이곳은 1,400년 전 백제인의 실제 생활을 엿볼 수 있어요.







생활문화마을에는 백제시대 실존 인물들의 집을 재현해 놓았는데, 계백 장군의 집, 악사의 집 등 귀족과 서민의 가옥을 재현하고 있어요. 각 집에서는 주제에 맞는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는데, 예를들어 도공의 집에서는 도예체험을, 직조기술자 집에선 천연염색체험을 하는 등 10여 가지 체험거리가 있습니다.












생활문화마을 끝에는 백제의 첫 도읍 위례성이 있습니다.







당시 일반 서민들은 이렇게 살았나 보네요.







내부엔 당시 서민들의 생활상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불과 몇 백년 전 조선의 것과는 문명의 차이가 조금 나지요? 제법 큰 규모의 공간에 많은 볼거리를 만들어 놓았으니, 부여여행에서 꼭 한번 들러보세요~


* 관람시간 : 09:00~18:00 (동절기 11월~2월은 17시까지)

* 휴관일 : 1월 1일, 매주 월요일, 단,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는 그 다음날

* 관람료 : 어른 4천원, 청소년/군경 3천원, 어린이 2천원(백제역사문화관 관람료 포함)

* 매표시간 : 관람시작 30분전 ~ 관람종료 1시간 전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충청도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