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여행 #2-별 만 개도 아깝지 않은 식당 '팟키(Fatt Kee)'

코타 키나발루 현지인은 어디서 밥을 먹을까. 지금 묵고 있는 호텔 드림텔(Dreamtel) 로비 직원에게 물어보니 팟키(Kedai Kopi Fatt Kee,)란 식당을 자주 간답니다. 중국 광동식 요리를 하는 식당인데 밤 늦은 10시에 찾았는데도 여전히 성업중이더라고요. 그리고 말레이는 이슬람이 국교이기 때문에 차이나타운이 아니면 돼지고기 파는 식당도 잘 없는데, 이곳은 중국인이 운영해서 돼지고기가 있어요. 치킨윙 맛이 기가 막힌다고 말들 하던데 어떤가 내려가 볼까요~


도착했을 때, 좀 놀랬어요. 밤 10시면 껌껌한 골목이 으스스하기까지 한데, 여긴 손님으로 바글바글해요. 카메라 들이대니 신기하게 쳐다보는 직원도 기분이 좋~습니다. 참고로 식사 시간에 가면 현지인이 많아 줄을 서야 할 수도 있습니다.







자세한 위치는 위 구글지도에서 확인하세요.






자, 메뉴판을 볼까요. 치킨(Chicken) 페이지에선 굴소스 치킨윙(Oyster Sauce Chicken Wings)을 주문합니다. 가격은 12링깃(3,300원). 치킨 윙은 현지인들도 몹시 좋아해서 거의 모든 테이블마다 하나씩 다 올라가 있어요.







여기 아니면 또 못 먹을까, 차이니즈 폭찹(Chinese Pork Chops)도 하나 주문했어요. 가격은 똑같은 12링깃.







곡기가 없으면 당 떨어질세라 하얀 쌀밥(Steam White Rice)도 하나 주문합니다. 가격이 1.5링깃(400원)이라 많이 먹어도 부담도 없어요. 음료는 레몬티랑 제가 늘 마시는 중국차 한잔씩~ 중국차는 가격이 몇 백원 밖에 안하고, 정말 구수하고 시원해서 정말 자주 마시게 되더라고요.






시큼한 레몬티는 내 취향이 아니니 패스하고, 중국차는 정말 마셔 보세요. 싸고 시원하고 갈증 해소에는 이만한 게 없어요.







주문한 치킨 윙과 폭찹이 나왔습니다. 가격이 저렴해서 양이 적을 줄 알았는데 이정도면 배 부르겠는데요?







한국인에게 정말 사랑받는 동남아 치킨 윙입니다. 한국은 딱 날개만 나오는데,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에서는 꼭 닭봉도 함께 나와서 양이 그리 적지 않아요. 짭쪼름한 굴소스와 달콤한 마늘이 들어 있어 단짠 조합이 우수합니다. 약~간 짠 느낌이 있으나 밥과 함께 먹기엔 딱 좋아요.







치킨이 냉동이 아니라 고기 육질은 부들 부들하고 맛있어요. 생소하거나 거부감 있는 향신료가 없어서 한국인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입니다. 다들 손가락 쪽쪽 빨아가며 대화 없이 먹을 겁니다. ^^*







이건 폭찹. 꼭 생긴 건 탕수육 같이 생겼는데.... 생긴 데로 '부먹' 탕수육 맛과 비슷해요. 돼지고기를 튀긴 후 새콤달콤한 소스에 버무린 음식입니다. 케찹 맛 나는  탕수육과 아주 흡사해요. 그나저나 저 스뎅(?) 접시 맘에 드네요. ㅎㅎㅎ






튀금 속 돼지고기는 제법 두툼하고, 퍽퍽하지 않고 부들부들 합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또 부들 촉촉해서 아주 맛있어요. 달콤한 탕수육 맛이라 애들도 정말 좋아하겠네요. 달콤하니 맥주 안주로도 그만일 거예요!!! 코타 키나발루 드림텔 근처에서 밤 늦은 시간 저녁이나 술 한잔 할 곳 찾는다면, 팟키도 좋아요. 음식도 맛있고 카메라가 신기한지, 외국인이라 신기한 건지 계속 쳐다보는 것도 재밌어요. ㅎㅎㅎ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세계여행/말레이시아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