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면 또 두부지, 47년 묵은 노포 '진로집' | 대전맛집

대전은 작정하고 여행 간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고속도로를 오르내리다 문득 생각나면 들르는 도시입니다. 이번엔 경남 산청에 꽃잔디 보러 갔다 올라오며 대전 성심당 빵 사 먹으러 빠졌는데, 근처에 47년 묵은 두부두루치기 잘 하는 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갔어요. '진로집'이란 이름으로 보아 옛날엔 대포 한잔씩 팔면서 두부를 안주로 내어놓은 식당 같은데, 아직도 명맥을 유지하고 있어 어찌나 반가운지... 대전에는 40년 이상된 노포가 굉장히 많은 편입니다. 오며 가며 대전IC에서 빠져 가끔 식당 찾는 재미가 있는 도시지요. 어떤 곳인지 내려가 볼까요~


식당 간판을 큰 도로에서 찾았는데, 근데 가게가 없어요. 뭐지? 싶었는데...







막다른 좁은 골목 끝에 입구가 있더라고요.







그런데 손님이 없어 뭐지? 싶었는데, 주인장이 2시부터 집안일 때문에 가게 문을 몇 시간 동안 닫는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찾은 시간은 1시 40분. 10분 만에 후딱 먹고 가면 안 되겠냐고 여쭈니 그러라고 하십니다. 클 날 뻔~






저는 두부두루치기 소(小)자 하나와 공기밥과 국수 하나씩 주문했어요. 밥에 먹어도 맛있고 면에 먹어도 맛있어요. 가격은 소자 11,000원인데 2명이서 충분히 먹을 만한 양입니다. 아참, 그리고 전 순한맛을 주문했는데, 그것도 살짝 매콤하다고 하시네요.







이게 두부두루치기 순한맛 소자에요. 접시가 쟁반짜장 나오는 것만큼 커서 양이 적지 않아요. 2인이 밥과 함께 먹기에 양이 딱 적당해요.







특별히 들어 있는 건 없고, 빨간 양념에 파와 함께 졸인 두부 밖에 없어요. 뭔가 씹히는 건더기를 원한다면 두부+오징어로 주문하면 되겠네요.






별거 들어간 것도 없는 빨간 두부조림 맛은 굉장히 칼칼하고 훌륭합니다. 매콤한 양념과 순두부처럼 부드럽고 담백한 두부의 조합은 굉장히 잘 어울려요. 첫 숟갈 뜨면, "아... 이거 밥 2공기는 들어가겠구나.."라고 번뜩 생각이 듭니다. ㅎㅎㅎ







순한 맛도 살짝 매콤해서 매운맛은 당췌 얼마나 매울까 궁금해하고 있는데, 주인장이 그렇다면 맛이나 보라며 매운맛으로 조금 떠주시더라고요. 뜨거운 맛 좀 봐라? 뭐 이런 뜻인가요!!! 그런데, 매운 맛은 첫입 뜨자마자 정수리에서 땀을 뿜기 시작하고, 구렛나루에서 송골송골 뿜뿜 난리도 아닙니다. ㅎㅎㅎ







순한 맛은 밥에 비벼 먹고, 매운 맛은 면사리에 비벼 먹었는데, 역시 매운 맛도 굉장히 중독되는 맛이에요. 매운 고추로 맛을 냈습니다. 그런데 어지간히 매운 거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순한 맛 드시는 게 좋아요. 점심시간 이거 먹고 회사 들어가면 온 몸이 축축하고, 몸이 노골노골 졸릴 수도 있어요. ^^*







매운맛은 동치미 몇 그릇 드링킹 해야 고통이 조금 수그러들어요. 그래도 맛은 훌륭하네요.







대전에 노포가 많은 건 익히 알고 있었는데, 진로집도 1971년에 문을 열었나 봅니다. 두부 따위(?)가 맛있으면 얼마나 맛있겠냐고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맞아요. 두부 맛인데 붉은 고추 양념에 별 거 안 넣었는데도 굉장히 맛있었어요. 화려한 맛이라기 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고 할까요? 암튼 두부 좋아하는 사람들은 쌍수 들고 맛있게 드실 그런 집입니다. (내 돈 내고 먹었어요.)




<진로집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충청도 다른 글

    댓글 19

      • ㅋ ㅋ 여기가맛집? 그냥 어릴적 친구들하고 싼맛에 간곳인데 골목이라 오줌냄새가 ㅋ ㅋ 방송타고 사람엄청 많아졌는데 맛은그닥이고 추억때문에 가는곳

      • 어디든 늘 동네 사람들이 '내가 쫌 아는데~'라는 생각으로 평가가 박합니다.
        이정도면 굉장히 맛있는 집이지요.
        맘에 안드신다면 우리동네로 보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그리고 지금은 오줌냄새 같은 건 안나요~

      • 뭐 그럴수도 있겠네요 대전 떠나온지가 20년이 넘었지만 대전 갈때마다 생각나긴 하더라고요 . 친구녀석들하고 가자고하면 이상하게 싫어하던데 ㅋ 광천식당인가 차라리 거기가 낫다고하면서.담에 대전 가면 함 가봐야겠네요

      • 광천식당, 거기도 담에 한번 가보겠습니다. ^^*

      • 여긴 호불호가 갈리는데 저나 제 지인들은 광천보다는 여기를 선호하져 ㅎㅎ 요즘 손님들이 많아서 잘되서 좋기도 하고 자리가 없어 아쉽기도 해요 ㅜㅜ 여긴 가게가 한가할때 가시길 추천드려요^^ ps이글 친구들 카톡에 올리니 다들 오늘가자 난리남ㅎ

      • 오징어 들어간 걸로 해서, 소주 한잔 하면 좋겠더라고요. 어우 땡긴다. ㅎㅎㅎ

      • 5월 연휴에 다녀왔습니다
        혼자 가서 소자 시켰는데 주문받는 분이 그냥 1인분으로 주문해줘서 초장에 감동받았더랬죠 ㅎ
        중간맛으로 했는데 대구 사람인 제 입맛엔 슴승한 기분이었고 두부도 겉도는 느낌이었으나 추가 양념으로 받은 매운 맛은 제 기준 상당히 좋았답니다
        밥조금 넘고 걸죽하게 비벼먹으니 아주 칼칼한 게 이영자님 말씀처럼 목구멍 미세먼지가 쑥 꺼져버리는 것 같은 ㅋㅋ
        부추전도 하나 시켜보았는데 뭔가 휑해서 보니 허연 부침가루 속 간간이 부추가 있는, 대전에선 부추전을 이렇게 허전하게 부치나보다 생각하며 먹고 나와 계산을 하려다 다른 테이블을 보니 제것과 상당히 다른 비주얼의 부추전 발견. 제가 알고 있는 도톰한 부추로만 부친 부추전 허연 색이 보이지 않아야하는.
        주인에게 얘기했더니 대뜸 가격 빼드리겠다고...
        내 말은 그게 아니었는데ㅡㅡ
        주방에 처음 온 사람이라 실수한 것 같다고 하더라만, 서빙하는 사람이 신경썼다면 그건 잘못 나온 것인 줄 알았을텐데도 그냥 무심히 두고간 건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결정적으로 미안하다 한마디는 끝까지 안 나왔고 가격빼주면 되는 거 아니냔 입장
        말하지 않아도 2인 메뉴를 1인 으로 배려해 준 건 무지 감사하고 올레! 였지만 부추전이 실수로 나온 것도 맛이 없었던 건 아니니 이해할 수 있지만 미.안.하.다. 가 없었던 건 진짜 실망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