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영화 '라이온킹'이 실화였다는 증거 10가지.

애니메이션 영화 보면서 울어보신 적이 있습니까? 저는 유일하게 라이온킹을 보면서 울었습니다. ㅠㅠ 그런데 이런 슬픈영화인 '라이온킹'이 100% 실화였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무슨 동물이야기가 실화냐고요? 오늘 영화 <라이언 킹, The Lion King>이 실화라는 증거 열가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만약 이걸 보시고도 믿지 못 하시는 분들은, 실화가 아니라는 증거 열가지를 보여주세요!! ^^*

 

 

 

 

 

 

하나, 동물의 왕 '무파사'


 

무파사는 라이온킹 심바의 아버지 프라이드 랜드의 왕입니다.

사라비에겐 따뜻한 남편이자, 심바에겐 자상한 아버지. 아버지계의 완전체!

실물의 가르마도 중간 가르마로 영화와 똑같애요!

 

 

 

 

 

둘, 무파사의 와이프 '사라비'


 

사라비는 훗날 왕이되는 심바의 어머니이자 지금의 왕 무파사의 와이프입니다.
무파사가 완벽한 왕이라면, 사라비는 완전한 현모양처입니다.

 

 

 

 

 

셋, 무파사와 사라비의 아들 '심바'


 

 

무사파와 사라비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사자 심바.

호기심 많고 씩씩한 사자였지만 아버지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왕국 밖으로 도망쳐서 방황합니다.

먼 훗날, 프라이드 랜드의 왕이 됩니다.

 

 

 

 

 

넷, 무파사의 동생 '스카'


 

스카는 라이온킹 무파사의 동생입니다.

머리는 똑똑하지만 힘이 세지 않아, 나중에 형 무파사를 죽이고 왕좌를 차지하려고 합니다.

비뚤어지고 탐욕스러운 야망을 가진 2인자로 어린 심바를 증오합니다.

 

 

 

 

 

다섯, 심바의 절 '날라'


 

암사자인 날라는 어릴적 부터 심바의 친구입니다.
야무지고 용감한 성격으로 왕국이 위험에 빠졌을 때 심바를 찾기 위해 위험한 길을 떠납니다.

훗날 심바는 날라를 사랑하게되고 날라는 왕비가 됩니다. 그런데....날라는 심바 보다 싸움을 더 잘합니다. ㅎㅎㅎ

(자진납세합니다. 사실 위 그림은 날라가 아니라 심바입니다.)

 

 

 

 

 

여섯, 제사장 '라피키'


 

"It is time."

동물들의 정신적인 지주, 프라이드 랜드의 주술사 원숭이 '라피키'.

무파사의 충직한 조언자이며 생명의 순환을 이해하는 지혜로운 샤먼입니다.

 

 

 

 

 

일곱, 심바의 딸 공주 '키아라'


 

키아라는 프라이드 랜드의 공주로 심바와 날라 사이에서 태어났죠.

앞으로 지도자가 될 거라는 아빠의 말을 무시하고 왕궁 밖에서 놀다 숫사자 '코부'와 만나 사랑에 빠집니다.

 

 

 

 

 

여덟, 똑똑한 하이에나 '센지'


 

가운데 있는 하이에나가 영리한 '센지'입니다.

하이에나 무리중에서 가장 똑똑한 암컷입니다.


 

 

 

 

아홉, 심바의 친구 '티몬'


 

미어켓인 '티몬'은 심바의 절친입니다.

항상 우울한 심바를 위로하며 티몬과 품바는 마술같은 주문 '하쿠나 마타타'를 외칩니다.

'모두 잘 될거야' 라며 긍정의 기운을 불어 넣는 '티몬'은 라이언킹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케릭터죠.

 

 

 

 

 

열, 티몬의 짝꿍 '품바'


 

미어켓 '티몬'과 멧돼지 '품바'는 심바가 스카에 의해 프라이드 랜드에서 쫓겨났을 때 그와 함께한 친구들입니다.

지독한 뿡뿡이 방구왕 멧돼지입니다. 티몬과 언제나 같이 다니며 "모두 잘 될거야" <하쿠나 마타타>를 외칩니다.

 

 

 

어떻습니까? 실화 맞죠? ㅎㅎㅎㅎ

 

솔직히 말씀드리면 위 사진들 중에 '날라' 사진은 '심바'입니다.

분명 그림이 틀렸다고 댓글 다시는 분이 계실것 같아 먼저 자진납세합니다.

그냥 재미로 봐주세요 ^^*

 

 

 

아무튼 라이온킹은 지금 봐도 대단한 명작은 틀림없습니다.

 

"You are the king"

"Remember who you are"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영화/영화잡담 다른 글

    댓글 7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