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앤 해서웨이 보다 사만다 바크스가 더 돋보였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 레미제라블이 이렇게 긴 줄은 미처 몰랐다. 뒤늦은 감이 없진 않지만 영화 <레미제라블>의 소식이 잡지, TV 어디서든 힐링 힐링 하면서 떠들어 대길래 원작이 궁금해서 번역본을 찾았다.  아~ 2,500쪽에 이르는 다섯 권짜리 소설이다. 오래 전 프랑스 작가 '장 크리스토프 그랑제'의 <돌의 집회>란 소설을 읽은 적이 있었다. 거대 성체의 입구부터 성체까지의 구부러진 길을 묘사하는데 5페이지를 할애하는 것을 보고 혀를 내두른 경험이 있었다. 그런데 레미제라블은 더한다. 나폴레옹 1세가 패배한 워털루 전투를 묘사하는데만 거의 100쪽을 할애하는 것 보고 두손 두발 다 들었다. 나도 책을 일년에 100권 정도 읽는 다독가지만 이건 해도해도 너무한다. ㅡㅡ;; 이런 책이 15만부나 팔리며 성경 다음으로 많이 읽힌 책이라니 더 더욱 놀랍다.

 

 

 

우리에겐 레미제라블의 요약본 정도인 '장발장'이란 이름으로 더 친숙한 이야기다. 그런데 이거 어쩌나, 나는 뮤지컬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영화는 '뮤지컬 영화'가 아니라 그냥 '뮤지컬'이네. 중간 중간 대사 하다가 중요한 시점에 노래를 하는 것 즘으로 생각하고 봤는데 그게 아니다. 그래도 뮤지컬을 사랑하는 분들만 못하겠지만 대충 감정 전달은 받았으니 뭐 괜찮다.


굶주린 조카를 위해 빵 한 조각을 훔쳤다가 19년 동안이나 감옥에서 강제노역을 하고 가석방된 장발장. 출소는 했지만 범죄자 신분이라 일자리는 커녕 하룻밤 잠자리도 녹록하지 않다. 세상은 그를 버렸지만 미리엘 신부는 장발장에 따뜻한 밥과 잠자리를 제공해주며 그를 따뜻하게 맞이해 준다. 하지만 장발장은 그런 신부에게 되려 은식기를 훔쳐 도망가는 것으로 은혜를 갚는다. 도망치다 결국 경찰에게 다시 잡혀 성당으로 끌려온 그를 신부는 "그 은식기는 내가 준 것이며, 그는 도둑이 아니다" 라고 두둔하며 오히려 가장 값나가는 은촛대까지 그의 양손에 쥐어준다. 그 일로 장발장은 죄를 뉘우치고 하나님의 품속으로 들어가 덕망 높은 기업의 사장과 시민들이 믿는 시장의 지위에 까지 오르게 된다. 하지만 그의 주변에는 언제나 의심의 눈초리로 그를 쫒는 형사 '자베르'가 버티고 있다. 장발장은 자신이 받았던 은혜를 잊지 않고 사랑을 배풀며 살려고 노력한다. 어느날 돈이 없어 사창가에서 몸을 팔다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는 판틴에게 연민을 느끼고 그녀의 딸 코제트를 사랑으로 키운다. 하지만 언제나 그를 쫒는 자베르를 피해 도망다니는 삶을 살 수 밖에 없다.

 

 

 

 

 

 

 

레미제라블은 15만부나 팔린 유명한 소설이지만 완독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거 같다. 영화에서 왜 뜬금없이 프랑스 혁명이 나오냐는 반응을 보아 그렇다. 2500페이지나 되는 대형 소설을 3시간 그것도 빠르게 말하는 대사가 아닌 노래로 만들다 보니 내용이 많이 축약되어서 그렇겠지. 아무튼 이 영화는 우리가 어릴적 알던 장발장과 자베르의 갈등을 나타낸 요약본 소설 '장발장'과 똑같다.

 

 

 

 

 


영화에서 인상깊었던 배우가 몇 명있다. 그 중 앤 해서웨이가 연기한 판틴은 비록 출연 시간은 짧았지만 그녀의 I dreamed a dream은 정말 일품이였다. Britain’s Got Talent의 수잔 보일 아줌마 보다 좀 더 감동적이였다라고 할까.  극 중의 '한 밤중에 천둥소리를 내며 들이닥친 잔혹한 현실'이 남 일 같이 않아 더 애절하다. 사만다 바크스가 연기한 에포닌의 사랑은 코제트의 절절한 사랑보다 오히려 아름답고 감동적이었다.

 

 

 

▼ 판틴의 I dreamed a dream 삽입된 티저영상.

 

 

 

 

 

 

 

 

영화가 끝나고 내 머리에 남은 것은 코제트가 아니고 에포닌인데 어쩌라고?

미안하다 코제트.... 이쁘긴하네

 

 

 

▼ 필자가 리뷰했던 톰 후퍼감독의 다른 작품 보기 ▼

 

2013/01/13 - [영화리뷰] - 말더듬이는 100% 공감하는 영화, 킹스스피치(The King's Speech,2011)

 

 

 


레미제라블 (2012)

Les Miserables 
8.3
감독
톰 후퍼
출연
휴 잭맨, 러셀 크로우, 아만다 사이프리드, 앤 해서웨이, 헬레나 본햄 카터
정보
드라마, 뮤지컬 | 영국 | 158 분 | 2012-12-18
글쓴이 평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영화/영화리뷰 다른 글

    댓글 7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