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보물창고 '전등사' | 강화도 여행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사찰이 우리나라엔 굉장히 많습니다. 보통 '천년고찰'이란 수식어로 오래됨을 표현합니다. 인천 강화도에는 '전등사(傳燈寺)'란 오래된 절간이 하나 있어요. 우리나라에 불교가 전해지기 시작한 시기가 서기 381년(고구려 소수림왕) 시절인데, 이 시기에 창건된 사찰입니다. 역사가 무려 1,600년이 넘었는데,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사찰입니다. 역사에 걸맞게 보물도 무려 여섯 점이나 보유하고 있는데, 수백 년 된 나무들과 함께 경내가 정말 아름다운 사찰이었어요. 전등(傳燈)이란 등불을 전한다는 뜻인데, 불법을 전한는 사찰이란 뜻입니다. 자,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올라가다 보면 단군이 세 아들을 시켜 쌓게 했다고 전해지는 삼랑성(정족산성)을 먼저 만납니다. 절간은 성곽 안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얼마나 오래된 산성이면 대략 언제 지어졌는지 알려지지도 않았고, '고려사'에 처음 등장합니다.







절간으로 들어가는 문은 동문과 남문, 두 곳이 있는데 여기는 동문입니다.







파릇파릇한 길을 따라 산책하기도 정말 좋네요. 기분이 상~쾌해요~~






가는 길에 만난 700년 묵은 은행나무. 이 나무에 전해지는 전설이 있어요. 조선시대에 은행나무에서 열매가 많이 열려, 공납을 두배로 내라고 지시가 내려왔습니다. 두배는 풍년이 들어도 못내는 양이라 스님은 차라리 열매를 맺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를 올려 지금까지 열매를 맺지 않고 있다고 해요.







그때 기도를 올렸던 윤장대는 은행나무 바로 앞에 지금도 있어요. 동그란 윤장대(輪藏臺)는 속에 불교경전을 넣은 책장에 축을 달아 돌릴 수 있게 만든 건데, 여길 한바퀴 돌면 경전을 읽는 것과 같은 공덕이 있다고 전해집니다. 전등사 윤장대는 보물 제684호로 지정된 예천 용문사의 것과 생긴게 똑같네요.







인상깊은 건 경내에 있는 나무들이 보통 200~300년이 되었다는 겁니다. 어지간한 해외 보타니컬 가든보다 더 울창한 숲이 인상적입니다.







돌계단을 올라 경내로 들어갑니다.







올라오자 마자 느티나무가 절 반기네요.







이 느티나무도 수령이 대략 400년이 되었어요. 조선 광해군이 심었다고 전해집니다.







등이 좌르르 달린 걸 보니 석가탄신일이 이제 얼마 안남았나 봅니다.







첫번째 보물(제178호)은 대웅보전입니다. 전쟁으로 불타고 조선 중기 때 중건되었는데, 정말 흥미로운 건 지붕을 떠받치고 있는 나부상입니다. 어떻게 생겼냐면...






네 곳 모두 다른 모습으로 지붕을 머리와 손으로 받치고 있어요. 여기엔 전해지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대웅보전을 짓던 편도수가 마을의 주모와 사랑에 빠졌고, 그녀와 결혼하기 위해 가진 돈을 모두 맡겼는데 그만 그녀가 도망가고 말았답니다. 그래서 지붕을 떠받치는 구조물에 벌거벗은 여자를 넣었다고 해요. 그녀를 응징하려는 의도가 아닌 올바르게 살아가라는 도편수의 불교적 사랑을 담았다고나 할까요? 아무튼, 벌서느라 힘들어하는 표정과 꾀를 부리려고 한 팔을 내려 쉬는 모습이 정말 익살스럽습니다.







두 번째 보물(제1785호)은 대웅보전 안에 있는 목조석가여래삼존불입니다. 3기 모두 17세기 초에 만들어진 불상인데 앉은 자세와 풍기는 평화로움이 몹시 인상적이에요. 그리고 세 번째 보물(제1908호) 법화경 목판은 일반에 공개되지 않아 볼 수는 없네요.







네 번째 보물(제179호)은 약사전입니다. 대웅전 바로 옆에 조금 높은 터에 있는데, 계단으로 된 낮은 기단에 날아갈 듯한 지붕이 굉장히 아름다워요. 이 또한 17세기 초반에 지어졌습니다.







이곳은 죽은 이의 명복을 비는 명부전입니다. 산 자의 복을 비는 알록달록한 등과는 다르게 하얀 등이 있는 이유도 그렇습니다.







명부전 내부에 다섯 번째 보물(제1786호) '목조지장보살삼종상 및 주변 시왕상이 있어요. 조각 기법이 매우 정교하고 우수합니다. 모두 대웅보전의 불상들과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졌는데, 조성된 기록이 분명히 있는게 독특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여섯 번째 보물(제393호)은 명부전에서 조금 아래에 있는 범종입니다. 일제강점기에 금속 수탈과정에서 중국에서 건너온 철종인데, 중국종의 전형적인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북송시대 중국종의 형태를 하고 있어 한국의 종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게 독특해요. 비록 철로 만들어진 종이지만, 오히려 중국에서 굉장히 보기드문 종이라, 중국의 학자들이 더 관심을 보이고 있다죠. 역사도 오래되었습니다. 북송 철종 4년, 한국으로 따지면 고려 숙종 2년(1097)에 주조되었습니다.







꽃으로 둘러쌓인 요사채도 단아하합니다.












울창한 숲에 둘러쌓여 절간 구경하는 재미가 굉장히 좋아요. 여기는 명부적 뒤편 언덕 위에 있는 삼성각.







대웅보전을 돌아 내려가는 길에도 대략 300년쯤 된 단풍나무가 잘 가시라고 인사합니다.







인천 강화도 여행을 꼭 제대로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엔 아쉽게도 절간만 구경하고 와서 아쉽습니다.

다음엔 1박2일로 모두 돌아보리라~ 불끈~!


+ 입장료 : 어른 3천원, 청소년 2천원, 어린이 1천원, 65세 이상 무료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수도권 다른 글

    댓글 4

      • 전등사의 역사를 보니 국보로 보호할만한 보물들이 가득한 곳이네요.
        석가탄신일을 맞이 하셔서 다녀 오셨나 보군요.
        전등이 흰색으로 된것이 명부전이였군요. 많은것을 배우네요.
        편안한 쉼터같아서 힐링이 절로 될 것 같아요.

      • 절간은 이래저래 볼 거리가 많고, 휴식도 되서 참 좋~습니다. ^^*

      • 대웅전 안으로 들어가서 천정을 자세히 보기를 강추합니다. 평평한 보통것이 아니고 나무를 정교하게 깍고 서로 연결해 쌓아올린 정성과 색감에서 보이는 오래됨에 감탄하게됩니다.온몸과 마음을 다해 지었을 오래된 건축가에게 항상 절을 드리고 온답니다

      • 구석구석 자세히 보려면 부처님오신날은 빼고 가야겠어요.
        천정에 빼곡히 등이 달려있어 보질 못했네요 ㅠ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