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여행 #51 무이네 - 리틀 그랜드 캐니언 '요정의 시냇물'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가끔 여행 중에 큰 기대를 안했지만 예상과 다르게 엄청난 곳을 발견하기도 하죠. 오늘 가 보실 '요정의 시냇물' 또는 '요정의 샘물' 여기가 바로 그런 곳이었습니다. '판티엣 캐니언' 이라고도 부르는 이곳은 약 7km에 걸쳐 형성된 붉은 모래 협곡이에요. 규모로는 그랜드 캐니언과는 비교할 순 없지만, 리틀 그랜드 캐니언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곳입니다. 끝까지 걸어가기엔 왕복 14키로 정도로 4시간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중간 정도에서 되돌아 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자, 어떤 곳인지 들어가 볼까요~


여기가 요정의 시냇물(샘물) 입구입니다. Fairy Stream 영어로 적혀 있으니 입구를 잘 봐 두세요. 큰 길가에 있으니 찾기 그리 어렵진 않을 거에요. 만약 무이네 해변으로 길게 난 큰 길로 다니는 일반버스를 타셨다면, '타고 수오이 띠엔(Suoi Tien)' 앞에서 내려달라고 부탁하면 됩니다. 무이네 어촌마을 방향을 바라보고 왼쪽에 입구가 있습니다.







자세한 입구 위치는 위 구글지도에서 확인해 보시고요.







저는 오토바이를 타고 왔는데 분실 우려가 있으니 입구에 있는 식당에 주차를 해야겠네요.







그런데 주차료를 1만동 씩이나 받아요! 한국돈으론 5백원이지만, 보통 시내에선 5천동(250원)을 받거든요. 아무튼 안심하고 세울 수 있으니 그걸로 됬어요~ 가끔 말이 안통해서 이게 입장료인 줄로 알고 계신분이 있던데, 여긴 입장료가 없는 무료 관광지랍니다. 그냥 걸어 왔는데 돈 내라고 그러면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시면 됩니다.







계곡 바로 앞에는 로컬식당이 하나 있어요. 계곡 앞 나무에 뭐라고 적어 놓은 건진 모르겠지만, 신발을 맡아주고 5천동(250원)을 받는다는 말 같습니다. 미리 샌들이나 아쿠아슈즈를 신고 오셨다면 5천동을 안내도 된답니다. 가끔 다들 돈내고 들어가니 입장료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다시 말씀드리지만 여긴 입장료가 무료에요. 혹여 달라고 해도 안주고 그냥 가셔도 아무 일은 일어나지 않으니 안심하세요.







우아~ 입구부터 뭔가 분위기가 끝내주지 않나요? 옛날 영화 람보나 코만도에서 보던 그런 풍경 같네요.







요정의 시냇물 계곡은 발만 살짝 담길 정도로 흐르고 있어 옷이 젖을 일은 없더라고요. 가끔 조금 깊은 곳이 나오기도 하는데, 돌아갈 길도 있습니다.








깊 옆에는 가끔 소들이 풀을 뜯기도 하고 한가로운 풍경이네요. 새끼가 있는 경우는 어미가 곁으로 못오게 몸으로 밀어 붙이기도 합니다. ㅎㅎㅎ







숨은 도마뱀 찾기~








계곡 입구에서 100미터 쯤 올라왔나? 이내 이색적인 풍경이 펼쳐집니다. 한쪽에는 열대 숲이 우거져 있고 또 다른 한쪽은 붉은 사암과 뾰족한 바위처럼 굳어져버린 하얀 사암이 절벽을 이루고 있습니다. 정말 아름답네요.







절벽과 열대 숲 사이로는 작은 계곡이 흐르고 있는데, 발등까지만 살짝 덮는 맑고 잔잔한 물은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시냇물 바닥은 온통 붉은 모래로만 되어 있습니다.







보이시나요? 저기 꼭대기에 낙서 해 놓은 것들. 구지 힘들게 저기까지 올라가 낙서들을 해놨어요. 영어, 러시아어, 중국어 다양한 낙서들이 있네요 ㅎㅎㅎ 정성이 갸륵하다 갸륵해.








샌들을 신고 다녀도 되지만, 물이 깨끗하고 바닥도 이물질 없이 보들보들 하기 때문에 맨발로 걸어보세요. 고운 모래 감촉이 정말 좋습니다.








시냇물은 구불구불 계속 이어지는데, 한 곳을 돌면 또 다른 아름다움이 나오고 굉장히 마음에 드는 곳이었어요. 간간이 중국인 관광객들만 조금 보이고 사람도 많이 없으니 조용한 분위기가 참 좋~습니다.







가끔 조금 깊은 곳이 나오기도 하는데, 뭐 이정도야 반바지 입고 있다면 문제 없어요!








끝이 보이지 않는 계곡을 돌아 나오면 또 다른 아름다운 풍경이 우릴 기다리고 있어요! 사진으로 그 감동이 전해졌는진 모르겠지만, 실제로 본다면 훨씬 더 아름답답니다.








시냇물이 만든 무늬도 정말 아름답네요. 모래가 워낙 곱다 보니 밟으면 점토 같은 느낌이 납니다.








판티엣의 무이네 여행을 오셨다면 바닷가에서만 놀지 말고, 제가 보여드린 화이트샌드듄, 요정의 시냇물, 다음 글에서 보여드릴 레드샌드듄 같은 곳도 함께 둘러보세요. 한국에선, 아니 웬만한 동남아에서는 볼 수 없는 이색적인 풍경이 참 많습니다. 이 세 곳은 입장료도 없으니 금상첨화에요. 짚투어를 통해서 오셨다면 이 세 곳과 어촌마을까지 반나절만에 수박 겉핥기로 돌아보게 될텐데요, 오토바이 타고 넉넉하게 돌아보시길 추천합니다.


베트남여행코스 52편 레드샌드듄 계속... (연재중)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세계여행/베트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4개 있습니다.

      • 베트남 여행에서.. 최악이였던곳... 해산물만 싸서 그나마 해산물로 위안 삼았던곳.. 사막이라기보다 모래언덕임. 엄청 실망함!

      • 여행을 몇시간동안 버스타고 가는건 좋지만
        버스가 중앙차선을 왔다갔다....
        아무리 양방향 일차선 도로라고해도
        운전기사가 졸고....

        리틀그랜드케니언....ㅎㅎㅎ

        맨발로 들어가라길래
        발담금기 무섭게
        뜨뜻한 느낌에
        음식찌꺼기에
        소똥.소오줌 들이 강물에 흘러들어와서
        발을 몇번이나 씻었는지...

        그늘하나없는 도랑바닦을 삼십여분걸어다닐려니
        이런 또랑을 볼려고 이곳을...
        한심했다.

        식당가 주변 호텔을은 외국인 차지고
        국내여행사들은
        아주외딴곳에 호텔을 잡아둬서
        밖으로 나가보려해도
        그 야밤에 나갈 수가 없었다.

        방송에는 해산물싸게나오지만
        가이드들이 예약하라고
        옵션때려 몇배를 받아먹으니....
        베트남보다 국내 씨푸드뷔페 훨씬 훌륭~

        충분히 알아보시고

        자유여행으로 다녀오시면

        정말 괜찮은곳이 베트남 호치민.무이네 해변과
        리조트들입니다.

        무책임한 여행사들과 가이드들이
        여행을 다 망칩니다.

      • 이곳을 모두 그대처럼 느끼진 않을 겁니다. 전 감동적이기만 하던데요.
        운전기사 조는는 건 그대가 선택을 잘 못하신거고,
        얕은 물이 뜨듯한건 열대지방에서 당연한 것 같고,
        소똥과 음식 찌꺼기는 재수가 없었던 거고,
        그늘 없이 더운 건 베트남이고 그대가 더운 시간에 가서 그런거고,
        식당, 여행사, 호텔 등의 문제도 그대가 선택을 잘 못해서 일어난 일인 것 같네요.
        말씀처럼 자유여행 가셔서, 한적하고 시원한 시간대 가면 낭만적이랍니다.

      • 저도위에분 말씀에 더 공감합니다 이번추석 자유여행으로 친구와함께다녀왔는데 인상적이었던기억이 더많네요 아무리좋은 명소라하더라고 개개인 주관적인 견해는 다를수있으니까요 전 지인들에게 요정샘물 화이트 레드샌듄 추천할만한 장소라 생각하네요 무이네 해변에서 저렴한 해산물 요리도 추천해봅니다 ^^

      • 저도 베트남 여러 도시를 돌아 다니면서 무이네, 추천할 만 하더라고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