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날에만 맛볼 수 있는 유령 같은 소머리국밥 '한일식당' | 예산맛집

소머리국밥 좋아하시나요? 충남 예산 삽교시장에는 소머리국밥으로 유명한 70년 묵은 '한일식당'이 있습니다. 오래전부터 전국에서도 소머리국밥 맛집 중에서는 으뜸이라는 이야기를 많이들 했었는데, 백종원의 3대천왕에 등장하면서 쬐~끔 더 유명해진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은 그냥 무작정 찾아갔다가는 굳게 닫힌 문을 보며 허탈에 빠질 수도 있어요. 왜냐면 장날과 장날 그 전날에만 문을 여는 유령 같은 식당이거든요. 참고로 삽교시장 장날은 2일과 7일이니, 매월 1,2,6,7일에만 문을 엽니다.


그럴 줄 알고~ 장날에 찾아갔습니다. 샵교장은 크지않아도 할머니들이 파는 물건 구경하는 재미도 있으니 먼저 돌아보세요~







한일식당이 오늘은 문을 활~짝 열고 있네요.






한달에 딱 12일만 문을 여네요. 영업일 잘 확인하고 가시고요~







안에 들어서니 한눈에 소머리국밥 내공을 알아볼 수 있는 할머니들이 음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3대째 70년 동안 끓이고 계셨답니다.







메뉴판이 단촐하네요. '특국밥'은 곱빼기라 보시면 되고요. 국물에 국수도 말아주나 본데 제가 찾은 날은 국수는 다 팔렸고 국밥만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특 하나 보통 하나로 주문~! 가격이 조금 비싼 듯 보이나 재료가 한우 암소의 머리만 사용했고, 또 고기 양을 많이 주기 때문에 먹어 보면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가게 바깥에 있던 가마솥에서 종일 끓인 고기육수를 고기가 가득 담긴 그릇에 척~하니 붓는데 색깔이 정말 식욕 당기게 하네요.







국물이 빨개서 매워 보이지만 많이 맵진 않고 개운한 국물 맛이 정말 좋습니다. 국밥을 좋아해서 많은 곳을 가봤습니다만, 요고요고 정말 기가 막히네요.







국밥 안에는 한우 암소의 머리고기와 양(위), 천엽, 허파 등 내장 고기도 들어 있는데, 밥보다 고기가 더 많이 들어 있어서 보통만 드셔도 배가 부를 거예요. 전 괜히 욕심내서 특으로 주문했다가 배 터지는 줄 알았다는...







국물은 아주 개운하고 고기는 보들보들, 간도 적당히 잘 맞고 고기 냄새도 거의 안 납니다. 국밥이란 게 원래 어지간해선 맛이 없을 수가 없긴 하지만, 한일식당 소머리국밥은 정말 엄지 척~ 올라갑니다. 고기 질이 매우 좋고 양도 많아서 한 그릇 1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가격이 조금도 아깝지 않답니다.




<찾아가는길>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이미지 맵

    국내여행/충청도 다른 글

    댓글 31

      • 방송 나오기전에 7천원 방송나온 뒤엔 8천원 지금 만원이라 특이만오천원이고 조만간 문닫겠네요 먹어봤는데 제취향은 아닌듯 조미료를 많이넣고 끊여어서 그런지 올라도먹고나면 물만 엄청 먹히더라고요 같이간 일행들도 마찮가지 만원씩 주면서 까지 먹진않겠네요 예산시장쪽에 소머리국밥 잘하는집이 더많다는

      • 전 돈이 아깝지 않던데요.
        문 안닫고 손님 바글바글 하답니다.

      • 프로필사진 예산사는 사람

        2017.10.19 19:56 신고

        다른집들이 더 맛나여..예산서 살지만 안가는 집이예여..이런 낚시글 쓰지마세여

      • 제주도 현지인들이 가장 자주 가고 매출이 높은 식당 1위가 어딘 줄 아시나요?
        패밀리 레스토랑입니다. 이 말은 당신이 제주도에서 먹었던 음식은 제주도 사람은 안먹는단 말이지요.
        개인적으로 먹어 보고 맛있었다고 말하는 건데 낚시라니, 대단히 무례하시네요.
        의견이나 취향이 다른 거지 틀린게 아닙니다.

      • 일부러 시간내서 찾아가 특국밥 먹고 왔는데 가격이 세다보니 호불호가 갈릴 수 있습니다.
        저는 맛있게 먹었고 일행도 마찬가지입니다.
        가격에 대한 비판은 이해할만 하지만 악플에 가까운 댓글을 받을 음식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간날 대부분의 손님은 가족 단위나 직장 동료 그리고 친구들이더군요.

      • 불타는 비난 욕구를 주체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보통 욕이 많이 달리죠. ㅎㅎㅎ

      • 보기만 해도 침이 꼴딱 넘어가는 고기국밥이네요=) 개인적으로 고기국밥을 참 좋아하는데요. 속든든한 한그릇이 하루를 기분좋게 만들어주죠. 눈으로 보기에도 푸짐해보이는 고기의 양인걸요? 환절기 건강을 위한 보양식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아요. 장날에만 맛볼 수 있다는 점도 특별하게 느겨지고요~ 기회가 되면 꼭 한번 가서 맛보고 싶습니다. 소개 감사드리며 오늘도 풍성한 하루 보내세요~

      • 장날 지난다면 한번 도전해 보세요. 맛있답니다. ^^*

      • 얼마나 욕많이 먹고 있는 식당인진 모르시나보네요 여기 사람들은 이미 등 돌린 식당이예요.. 맛없고 비싸고 지저분하기로 유명한 곳

      • 본인의 의견을 남들까지 맞다고 인정하는 일반론으로 만들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각자 입맛과 기호가 다른 것인데 말이죠. 싸다고 장땡? 아니죠 비싼 시계나 옷들도 다 브랜드 네임으로 가격측정하는데 왜 그곳에는 이런 악플 안남기시나요? 지저분하다고요? 식당 관리하시는거 직접 보셨나요? 이곳은 친환경 업체 '미더유'에서 인증한 업체 입니다. 무조건 남을 비하하려만 하지 마세요. 그리고 제대로 알아보세요. 유언비어 퍼트리는거 범죄입니다.

      • 먼소리십니까. 맛없고 지저분하기로 유명하다니요.
        거기 사람들이 등 돌린거 당신이 어찌 아세요? 신기합니다.
        전 한동네 수십년을 살아도 그런건 모르겠던데.

      • 전에. 택배 주문해서 맛나게 먹은 기억이 있는데
        가격이 올랐나보네요
        전 개인적으로 2,3천원 비싸도 푸짐한 소머리국밥을 좋아하는데 아직은 괜찮은듯 합니다
        사실 소머리국밥, 내장탕 같은 음식들이 8천원 이하이면 일단 싸서 시키지만 먹을만하지 않아서 먹으면서 욕합니다

      • 돈이란게 사람마다 느끼는 저항이 달라서 주관적이지요.
        저도 개인적으로 이런 맛에 내용물이면 비싸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