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여덟살 감독의 패기, 영화 '크로니클'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오랜만에 영화리뷰 한편 올립니다. 티스토리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우수블로그 되었는데, 어찌 영화를 한편도 올리지 않아 저도 좀 미안하군요. 아무튼 오늘 이야기할 영화는 '크로니클(Chronicle)'입니다. 이 영화는 작년에 동수원 CGV비트박스관 진동의자에서 봤었는데, 진동의자 고놈 정말 물건이더군요. 다른 영화도 비트박스관에서 여려 편 봤었는데 크로니클처럼 적재적소에서 골까지 때려주는 최적화된 진동은 없었던 것 같네요. 심지어 영화 속에서 앤드류 아버지가 앤드류를 때릴 때는 그 고통이 내 척추를 통해 두개골까지 그대로 전달되는 현장감까지 느껴지더군요. ㅎㅎㅎ 아무튼 SF영화나 판타지영화는 진동의자에서 보기를 적극 추천합니다. 그럼, 영화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내가 하늘을 날 수 있다면?' 이란 상상은 누구나 한번즘은 해봤을 겁니다. 저는 닉네임도 '언젠간 날고 말거야'인것 처럼 슈퍼히어로들의 능력 중에 하나만 가지라고 한다면 전 단연 '하늘을 나는 능력'을 가지겠습니다. 이렇듯 하늘을 나는 능력은 슈퍼히어로들의 대표적인 능력중에 하나죠. 영화 <크로니클>에서도 어김없이 영웅들은 하늘을 날아 다닙니다. 이런 영웅들의 당연한 능력을 비범하고, 파격적인 구성으로 만들어낸 감독은 스물여덟살의 젊디 젊은 신인감독 '조시 트랭크'인데요, 그는 1200만 달러라는 헐리우드영화 치고는 저예산의 제작비로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앤드류(데인 드한 분)'와 고등학교 친구 2명은 우연히 동굴에서 이상한 기운이 감도는 돌맹이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들은 그 돌맹이로 인해 작은 초능력을 가지게되는데요, 영화는 초반 우연히 초능력을 가지게된 10대들이 손가락 까딱만으로 레고블럭을 쌓거나, 여자아이들의 치마를 들추는 치기어린 사건들로 나열하기 시작합니다.

 

"이 능력은 마치 근육과 같아. 어떻게 사용할지만 배우면 되는거야"

우연히 얻게된 이들의 슈퍼파워는 시간이 갈 수록 근육처럼 단련되어 점점 그 힘이 커지게되고, 결국 중력을 조절하여 하늘을 나는 방법까지 터득하게 됩니다. 하지만 가정폭력과 학교에 대한 스트레스로 자신을 괴롭히는 사회에 대한 분노를 통제하지 못 한 앤드류는 점점 폭력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튀틀린 분노를 제어하지 못하고 폭주하는 앤드류는 자신의 가공할만한 능력과 폭력을 '먹이사슬의 최상위 포식자'로 정당화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무자비한 폭력을 비뚤어진 논리로 정당화 하면서 캠코더로 모두 기록하고 인터넷으로 중계하기 시작합니다. 영화는 앤드류가 폭주하며 엇나가는 모습을 해결하려하지 않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전시하는데요, 정신이 완전히 성숙하지 못 한 10대들의 장난처럼, 치기어린 슈퍼파워는 통제력을 잃고 섬뜩한 모습으로 진화해갑니다.

 

 

 

 

 

 

내용도 흥미롭지만 이 영화에서는 다른 흥미로운 점이 하나 있는데요, <클로버필드>나 <파노라말 액티비티>처럼 실험적인 촬영방식으로 처리한 카메라의 시선입니다. 앤드류가 들고 다니는 캠코더와 등장인물들의 카메라를 실제 영화를 촬영하는 카메라처럼 화면을 구성했는데요, 마치 1인칭 시점의 '페이크 다큐멘터리'같은 느낌으로 관객들에게는 착시현상을 주게 됩니다. 이러한 장치로 인해 이 영상이 촬영감독이 찍은 영상인지, 아니면 앤드류가 찍은 영상인지, 그게 현실인지 아닌지 착시현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이렇게 감독의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발빠른 카메라의 시선과 더불어 압도적인 특수효과로 영화는 시종일관 긴장감을 끌어올립니다.

 

 

 

 

 

 

이 영화를 보실분들을 위해 결말을 쏙 빼놓고 이야기하려니 뭔가 좀 어색한 이야기가 되어가고 있는거 같군요. 아무튼 <크로니클>의 네러티브는 아주 간결합니다. 10대의 치기어린 고등학생 세명이서 우연히 갖게 된 초능력으로 인해 파국을 맞는 일들을 그렸습니다. 정신적으로 성숙하지 않은 우쭐한 10대들이 제어할 수 없는 힘을 가졌을 때 벌어지는 비극에 관한 이야기의 이 영화는 지구와 인류의 평화를 지키려는 <다크나이트>나 <슈퍼맨>과 같은 다른 히어로물과는 달리 좀 더 현실적인 영웅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슈퍼히어로 영화에서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악당'이 차기작에 출연할 수 없다는 한계로 시리즈로 나올 수 없는 것은 매우 안타깝습니다. 차기작을 준비하고는 있다는데 '히스레저'가 없는 <다크나이트>처럼, 크로니클도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긴하네요.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영화/영화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