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 전라도 대표의 맛은? '서진해물곱돌솥밥' | 군산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이번 2박3일 전라도여행은 서천을 시작으로 군산, 부안을 거쳐 광주로 들어가는 일정입니다. 첫날은 군산에서 묵기로 결정하고 저녁을 먹으러 찾아갔던 서진해물곱돌솥밥. 곱돌에서 지은 솥밥이 유명한 집인가 보네요. 이리저리 걸어 놓은 홍보물을 보니 한식대첩에 전라도대표로 나왔던 식당인가 봅니다. 어쩐지 아주머니가 낯이 익은 얼굴이더라고요. 해물돌솥밥 맛은 어떤지 내려가 볼까요~



요즘 나라가 뒤숭숭해서 손님이 별로 없다는 주인 아주머니. 우리가 들어가니 반갑게 맞아주십니다. 메뉴판을 보니 3가지 종류밖에 없네요. 전 해물곱돌솥밥 보통 하나와 대구탕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각 1만원씩이네요.







에피타이저로 매운 고추 넣고 삶은 뻔데기! 요즘은 캔으로도 많이 나오는데, 매운 고추 넣고 끓이면 정말 맛있어요. 안주로도 최고죠!







여러가지 밑반찬은 이렇게 깔립니다. 단촐해 보이지만 밑반찬들 맛도 생각보다 훌륭합니다. 역시 전라도 음식이 제 입맛에는 잘 맞네요.







그리고 갈치조림 이건 주문한 건 아닌데, 주인 아주머니가 한번 먹어 보라고 별도로 내주시더라고요. 작아도 국산 갈치라 달고 맛있네요.








먼저 나온 건 대구탕입니다. 이건 주문할 때 맑은 것과 매운 것, 두 가지에서 선택할 수 있어요. 지리탕처럼 맑은 것도 먹어보고 싶지만 전 매운 걸로 선택!






대구가 뼈는 좀 많지만 구석구석 먹을 것도 많고 시원한 국물이 참 맛있네요. 매운 맛은 고추가 아니라 후추 매운 맛이 더 강하게 나는데, 이게 은근 미나리 향과 잘 어울립니다. 국물이 계속 떠먹고 싶더라고요. 술 안주로도 좋아 보이고 해장으로는 더 좋아 보이네요. 굿!







그리고 이건 해물곱돌솥밥입니다. 곱돌이 열기를 더 오래 간직한다고 하던데, 다 먹을 때까지 열기가 식질 않아요. 그리고 함께 주는 시원한 콩나물국 맛이 뜨거운 돌솥밥과 아주 잘 어울립니다.







밥에는 검은콩, 흑미, 은행, 밤 같은 것도 들어 있고, 해물은 소라, 전복, 바지락, 홍합, 새우, 굴 등 다양하게 들어 있어요. 보통이 아니라 '특'으로 주문하면 더 다양한 게 올라간다고 합니다. 근데 해물이나 곡물 등은 그때그때 재료에 따라 조금 달라진다고 하니 늘 같은 맛은 아닐것 같네요.







해물돌솥밥은 함께 나온 부추를 듬뿍 올리고, 양념간장을 적당히 부어 비비면 그 맛이 완성~ 돌솥의 뜨거운 맛도 좋고 짭쪼롬하고 구수한 밥맛이 참 좋습니다. 특히 솥에 버터를 바르고 밥을 지어 그런지 꼬신 냄새와 맛이 개인적으론 참 좋더라고요.







그리고 밥을 다른 그릇에 덜고 물을 붓는 다른 돌솥밥과 다르게, 여긴 솥째로 밥을 먹고 바닥은 쇠주걱으로 긁어 먹습니다. 좀 독특하죠? 바닥에 버터를 바르고 밥을 지어 그런지 눌러 붙은 밥이 정말 꼬수운 맛이에요. 아무튼, 군산여행에서 먹어 봐야할 곳이 참 많겠지만, 한식이 땡긴다면 서진해물곱돌솥밥도 괜찮을 것 같네요. 여기 바로 맞은 편 식당은 갈치요리 전문점이던데 다음엔 거기로 함 가볼까요~ ^^*



다음 군산여행기는 빵맛이 기가 막힌 '이성당'으로 가볼게요~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전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