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 여행 #1-JR 하루카로 간사이 공항→신오사카→히메지성 찾아가기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일본 여행기를 시작합니다. 이번 여행은 9일간 오사카, 나라, 교토를 둘러볼 계획이에요. 일본은 무비자 체류기간이 90일이라 오래 여행해도 되지만, 물가가 비싸다 보니 오래 머물지는 못하겠더라고요. 워낙 물가 싼 나라를 많이 돌아다니다 보니, 이 돈이면 베트남에서는 한 달을 살 수 있다는 생각에 자꾸만 일정을 재촉하는 쪼잔한 내 모습을 보고야 말았습니다. ㅡㅡ;;


이번 일본 여행은 번성한 도시 풍경보다는 문화유물 주로 찾아다녔습니다. 택시는 단 한 번도 이용하지 않았고, 오로지 튼튼한 두 다리로 걷고, 정 힘들다 싶으면 버스, 지하철만 이용했으니 자유여행 가시려는 분들에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요. 부디 맛있는 음식과 멋진 문화유산으로 일본 여행이 풍요로와지기를 기대하면서, 출발을 해볼까요~


오사카 간사이공항으로 출발하는 비행기는 오전 7시. 그렇다면 넉넉잡아 새벽 5시에는 인천공항에 도착해야하는데, 일본에 빨리 도착해서 여행을 시작하겠다는 일념으로 첫 비행기 표를 끊었더니만, 그 시간에 공항에 도착할 수 있는 대중교통편이 없어요. 내가 미쳤지... 공항 근처 호텔에 묵으면 새벽에 차로 데려다주는 곳도 있긴한데, 그러기엔 돈이 너무 아깝더라고요. 그래서 공항 라운지에서 노숙하기로 결정!







신용카드 중에서 혜택이 공항 라운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게 있어요. 어차피 연회비도 따박따박 받아가는데 이런 거라도 이용해서 뽕을 뽑아야죠~! 그런데 새벽 시간이라 음식이 많지는 않아요. 아침 7시는 넘어야 제대로 된 음식이 나옵니다. 그래도 맥주 맘껏 마시면서 밤을 지새볼랍니다. 아침부터는 위스키도 있고 와인도 있고 제법 음식이 잘 나와요.







출발한 날이 지방선거 다음 날이라 새벽부터 개표 방송을 흥미진진하게 보면서 지낼 수 있겠네요. ㅎㅎㅎ






그렇게 어지간한 스포츠 방송보다 더 흥미진진한 개표방송으로 밤을 새고 오사카로 출발합니다. 그런데.... 비가........







그렇게 1시간 40분 만에 오사카 간사이 공항에 도착! 으흐흐 여긴 비가 안오네요. ^^*


간사이 공항에는 전철역이 함께 붙어 있어 대중교통 이용하기 편리해요. 호텔 체크인 시간이 아직 안돼서 짐은 전철역 코인 락커에 맡기고 히메지 성으로 곧장 달려갑니다.







몇일 전, 간사이 패스 'JR 웨스트 레일 패스'에 관한 글을 올렸던 적이 있어요. 그때 한국에서 받았던 교환권은 간사이공항역 JR Ticket Office에서 교환하면 됩니다. JR패스 구매와 사용하는 방법은 아래 지난 글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링크) 일본 간사이 지방 JR선을 이용하는 방법. 간사이 패스 'JR 웨스트 레일 패스'







티켓은 요래 생겼어요. 수령하면 바로 유효기간이 시작되기 때문에 사용하는 날 교환하시면 되는데요. 2,200엔짜리 티켓 한장으로 단 몇시간만에 뽕을 뽑을 수가 있어요. 간사이 공항에서 신오사카까지 하루카(Haruka) 특급열차 이용하는 금액만 2,330엔이기 때문에 한방에 손익분기점은 넘고요. 신오사카역에서 오늘 가볼 예정인 히메지 성까지 JR선 왕복 2,980엔, 그리고 히메지성 입장료도 20% 할인받으면 200엔이기 때문에 하루만에 액면의 2배 이상을 이용할 수 있으니 필수로 사야할 티켓입니다.







일본에는 예전에 도쿄에서 1년 동안 거주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전철은 정말 불편해요. 우리나라는 표 한장으로 개찰구 한번 들어가면 목적지까지 밖으로 나올 일이 없는데, 일본은 노선마다 운행회사가 달라서 개찰구 빠져나와 다시 표 끊고 들어가야 하는 경우가 많아요. 특히 JR선은 완전히 별도라 입구도 다릅니다. 우리나라 생각하고 아무 역에서 표를 기계로 들이밀면 안되요~ 저기 파란색 입구가 JR선 개찰구입니다.







여기서 신오사카 역까지는 4번 승강장에서 특급 하루카 열차를 타고 가면 빠릅니다. 지정석이 있고 자유석이 있는데, JR패스로는 자유석 밖에 탈 수가 없어요.







자유석은 4호~6호차에 배정되어 있으니, 바닥 잘 보고 줄 서야 합니다.






특급 하루카 열차는 요래 생겼습니다. 30분마다 한대씩 운행하고, 간사이공항 역에서 신오사카 역까지는 50분이 소요됩니다.







자유석이라고 메뚜기 하는 게 아니고요. 앉으면 자기 자리가 됩니다.







특급 하루카는 우리나라 KTX와 시설은 똑같습니다. 일본에서 몇번 이용했는데 자리가 없는 경우는 없더라고요. 늘 넉넉하게 있으니 급하게 타지 않아도 됩니다.







여기는 신오사카 역. 호텔 체크인이 오후 3시는 넘어야 해서 일단 코인 락커에 짐을 넣고 히메지 성으로 가야겠어요. 17/18번 승강장으로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 근처에 있습니다. 코인 락커는 역 안에도 있고 바깥에도 있는데, 나중에 JR난바역에 있는 호텔로 가려면 다시 여기서 전철을 타야해서 역 안에 있는 락커에 짐을 맡깁니다.







보관료는 300엔, 500엔, 700엔짜리가 있는데, 캐리어 하나와 배낭 하나 넣는 건 500엔짜리면 되더라고요. 700엔짜리는 골프 캐디백도 들어가겠더라고요.







여기는 최신식 시스템을 장착했네요. 다른 곳엔 우리나라처럼 열쇠로 되어 있는 곳도 많아요. 그리고 한글 언어를 선택할 수 있어 쉽게 이용할 수 있어요.







짐을 맡기면 바코드가 있는 영수증을 주는데, 이거 잊어버리면 절대 안됩니다. 짐 찾을 때 곤란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요. 그리고 신오사카 역 락카라고 표시가 되어 있어 누가 짐을 찾아가버릴 수도 있어요!!!







오사카는 한국인 여행자가 중국인을 넘었을 정도로 한국 사람이 많아서 한글 안내가 잘 되어 있는 편이네요.







주의 사항도 한글로 친절하게 되어 있어요. 아까 바코드 영수증 잃어버리면 1천엔의 어마무시한 벌금이 부과된다네요. ㄷㄷㄷ







신오사카 역에서 히메지 성까지는 16번 승강장에서 JR고베라인(JR Kobe Line)을 이용하면 됩니다.







16번 승강장에서 히메지(Himeji)로 가는 전철을 이용하면 됩니다. Rapid는 급행이고, S.Rapid는 Special로 더 빠르게 갑니다.







그리고 JR 웨스트 레일 패스를 사면 좋은 점이 JR역에서 자전거를 무료로 빌려주는 '에키린쿤'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







여긴 히메지 역인데 역사를 등지고 왼쪽으로 200미터 정도 걸어 나오면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요. 전기 자전거도 무료로 빌릴 수 있어요!!! 그런데 자전거 주차하는 스트레스가 있어 전 안 빌리게 되더라고요. 역에서 히메지 성까지 1km 정도 떨어져 있어서 그냥 걸어가거나 100엔짜리 셔틀버스를 이용하는 게 더 편리합니다. 에키린쿤 대여 가능한 JR역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링크) 일본 간사이 지방 JR선을 이용하는 방법. 간사이 패스 'JR 웨스트 레일 패스'


이제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히메지 성을 시작으로 일본 9일 여행이 시작됩니다. 많이 많이 읽어주세요~ ^^*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세계여행/일본'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