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해양생물의 모든 것.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씨큐리움' @서천여행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씨큐리움(SeaQrium). 왠지 전시관 같을 것만 같은 이 이름은 Sea(바다)+Question(질문)+Rium(공간)의 합성어입니다. 충남 서천 장항읍에는 최근 국립 해양생물자원관이 생겼는데 그중 한 건물을 씨큐리움 전시관으로 이용하고 있어요. 세계 해양생물에 관한 수집, 연구, 보존, 전시 등 많은 일을 하고 있는데 관람도 굉장히 즐겁습니다. 특히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었던 해양생물에 관한 이야기는 꽤 흥미롭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거워할 거예요.


현대적이고 큼직한 건축물 전체가 전시관, 체험관 등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들어가 볼까요~





씨큐리움 상징조형물 SEED BANK입구에 들어서자 씨큐리움 상징조형물 SEED BANK가 딱~하니 보입니다. 여기엔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약 5천점의 해양생물 표본이 보관되고 있습니다.





설마 눈으로만 보라고 만들어 놓진 않았겠죠?





안으로 들어가면 우리나라 해양생물 표본을 직접 볼 수 있어요.






흠... 1층 시드뱅크 옆에 바다뱀 전시실이라고 있길레 들어갔더니 뱀들이 밥을 먹고 있어요. 생선을 통째로 꾸역꾸역 밀어 넣더라고요. 좀 징그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우리가 언제 실제로 뱀이 밥 먹는 모습을 보겠어요. 그것도 바다뱀이! ㅎㅎㅎ






여기는 4층 제1전시실. 실제 표본으로 해양생물의 다양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실제 생물을 처리해서 실물을 전시하고 있어서 더 실감납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작은 플랑크톤은 현미경으로 볼 수 있고, 해조류나 플랑크톤도 있네요.





무척추동물은 바다에 적응한 생물 중에 가장 많은 종이 있습니다. 해설사의 설명이 꽤 흥미진진하니 꼭 해설사와 함께 다니세요~






의도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푸른색 조명에 옆으로 해양 생물들이 촤르르~ 있으니 마치 바다 속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드네요.






게, 바닷가재, 새우.... 여긴 내가 좋아하는 애들이 많네요. ㅎㅎㅎ






척추동물에 속하는 어류 구경도 꽤 재미납니다. 바다에 이렇게 많은 종류의 생물이 살고 있다니...






크기가 5~6미터는 돼 보이는 쥐가오리.

씨큐리움은 진짜 딴 세상 온 것같은 느낌이네요.






안녕 북극곰. 넌 혹시 근처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놀러왔니?






아래 3층에서는 더 큰 포유류를 전시하고 있네요. 모든 생물은 애초에 바다에서 왔지만 물범, 팽귄, 고래 등은 진화 과정에 다시 바다로 되돌아간 종들입니다.










추상 그림같지만 바다 생물을 확대해 보면 예술이 됩니다.






애나 어른이나 씨큐리움은 모두가 즐겁습니다. 동물원 구경보다 개인적으로 국립해양식물자원관이 개인적으론 더 즐겁고 유익했어요. 평소 접하지 못했던 것들을 많이 많이 보고 신기해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겁니다. ^^*


✔ 관람시간 : 9시 30분 ~ 17시 (3월~10월은 18시까지, 명절/월요일 휴관)

✔ 입장료 : 어른 3천원, 청소년 2천원, 어린이 1천원 (서천군민, 사이버서천군민 50% 할인)

✔ 사이버 서천군민 가입은 서천군 홈페이지에서 가능.



✔ 찾아가는 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