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면의 맛은 전국이 다 다르니 먹어볼 수 밖에. 거제도 밀면 '우면가'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밀면의 매력은 어디까지인지 궁금합니다. 저는 경상도에서 나고 자랐고 여행을 자주 다니다 보니 밀면을 지역별로 다 먹어 보는 편인데, 같은 맛이 거의 없다는 것도 참 신기합니다. 거제시 상동동 빌라 밀집촌 중간에 우면가란 밀면집이 있어요. 원래는 주차장이었던 곳에 새로 밀면집이 들어왔길래 한번 가봤어요. 근처 사는 주민들 말로는 해장국도 맛있다고 하던데, 전 면요리를 좋아해서 밀면으로 두 종류를 먹어봤습니다. 물론 돈 내고요!


새로 생겨 가게는 깨끗하게 잘 정돈되어 있네요. 점심시간이 조금 지날 무렵에 갔는데 사람이 제법 많더라고요.






밀면 육수는 정말 천차만별이에요. 멸치와 채소로 맛을 내는 곳도 있는가 하면, 소 살코기로 내는 곳도 있는데, 우면가는 거기에 닭과 한약재를 함께 썼어요. 한약재를 쓴 걸로 봐서는 젊은 사람에겐 입맛에 안맞을 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밀면은 물과 비빔으로 하나씩, 그리고 찐만두도 하나 따로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밀면 각 6,500원, 만두는 5,000원이네요. 참고로 전 안먹어 봤는데, 주민들은 해장국이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앗, 그리고 곱배기는 1천원 더 주면 되는데, 양이 어지간히 많지 않다면 절대 곱배기 시키지 마세요. 진짜 정확히 양을 두 배로 줍니다. 김준현이나 문세윤 급이 아니라면 절대 곱배기 다 못 먹어요!!!






먼저 나온 찐만두. 만두 통에서 보슬보슬 익힌 투명한 찐만두는 볼 때마다 군침이 꿀떡~





만두는 시중품이 아니고 직접 여기서 만든 만두에요. 여동생이 맛있다며 혼자 두 판을.... ㅎㅎㅎ






무슨 음식이든 방금 만든 게 제일 맛있어요. 갓 찐 만두가 완전 꿀맛이네요~ ^^*





그리고 나온 건 물밀면. 갈색 국물에 면이 또아리 트고 있고, 위로 양념장과 달걀 반쪽을 올렸어요. 곱배기로 주문하면 여기서 정확히 면 한뭉텅이를 더 줍니다. 배고프다고 곱배기 주문한 일행은 한 덩이만 먹더라는 ㅎㅎㅎ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밀면은 진주밀면인데, 거제밀면은 부산과 진주를 합쳐놓은 것같은 느낌입니다. 국물에선 한약의 씁쓸한 맛이 있고 소고기 양지 국물맛도 진하게 납니다.






사진으로는 음식 양이 가늠이 안되실텐데, 젓가락을 보세요. 이 그릇 거의 세숫대야 만 합니다. ㅎㅎㅎ 약간은 한약맛이 나는 씁쓸한 고깃국물에 밀면이 듬뿍 들어 있어요. 굉장히 맛있다라고 느끼기 보다는 먹으면 왠지 건강해질 것같고, 전에 먹어 보지 못한 맛이라 독특했어요.






비빔밀면도 먹어보려고 따로 하나 주문했습니다. 물밀면과 다른 건 똑같은데, 국물이 약간 자작하게 적고 양념장이 더 많이 있는 것 말고는 똑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한약 맛도 좋아해서 물밀면도 괜찮긴 하던데, 아무래도 대중적으로는 달고 매콤한 비빔이 더 인기있겠더라고요.






세숫대야 만한 그릇에 면을 듬뿍 담아서 이것도 곱배기로 시켰다간 큰일날 뻔 했어요. 비빔이라고 한약 맛이 조금 덜 나긴 하는데, 그래도 약간의 한약 향기가 들어 있어요.


세상에는 정말 많은 음식이 있고, 맛이 있고 없고를 떠나 다양한 식재료가 들어간 색다른 음식을 먹어볼 수 있다는 게 참 좋네요. 요즘 골목식당에 거제도 편이 종종 나오던데, 다 똑같은 레시피로 음식을 파는 것보다는 그 도시만으 색다른 음식으로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거제도 여행에서도 독특한 밀면 한번 드셔보세요~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