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치앙마이 여행 #5-이 구역 제일 큰 재래시장 '와로롯 마켓(깟 루앙)'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치앙마이는 토요시장, 일요시장, 평일 야시장 등등 시장이 많이 열립니다. 그래서 여행자는 재래시장 갈 일이 거의 없는데요. 현지인들은 어떤 곳에서 물건을 사고 파는 지 구경하려면 와로롯 시장을 가보세요. 치앙마이에서는 가장 큰 재래시장이라고 현지인들은 '큰 시장'이란 뜻의 '깟 루앙'이라고 부릅니다. 타논 타페 북쪽에서 삥 강변까지 꽤 넓은 지역에 걸쳐 시장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와로롯 시장은 치앙마이 차이나타운과도 붙어 있어서 여러모로 구경하기 좋아요.






자세한 위치는 구글 지도에서 확인하세요.






굉장히 큰 지역에 건물마다 시장이 있으니 여기저기 기웃기웃 해보세요. 재밌어요.






태국 사람은 집안에도 신을 모시는 곳을 두고 있고, 심지어 자동차에도 있기 때문에 꽃을 굉장히 많이 사더라고요.





아이고 이뻐라...






곳곳의 시장에는 옷, 가방, 신발, 면직류, 식재료, 기념품 등 안 파는 게 없어요.






현지인들은 뭘 먹고...





뭘 입는 지, 가격은 얼마인 지 훔쳐보는 느낌이랄까요. 대부분 가격표가 붙어 있어 바가지 쓸 일도 없어요.






말린 과일도 관광지보다는 저렴하고...






관광지에선 볼 수 없었던 곤충같은 독특한 식재료도 많고...






구석구석 색다른 구경거리가 많아요.






흥정하는 모습도 정답고...






이들은 이렇게 먹고 사는구나 싶어요.






지하에는 먹거리 푸드코트도 있다는...






그리고 정말 신났던 건 과일이 무지막지하게 싸다는 것! 그린망고 1kg에 15밧(500원), 노란 망고는 20밧(700원)이면 먹을 수 있어요~ 아마 우기가 망고 제철이라 그런 가 보네요. 오늘 저녁에는 토요일에만 열리는 토요 야시장이나 가볼까요~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세계여행/태국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