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시장 '원조 엄마네' 순대곱창이 수원 인계동에도 생겼네요.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수원에서 제가 좋아하는 식당이 한 곳 있는데요, 지동시장 순대타운에 있는 '원조 엄마네'라는 식당입니다. 거기는 수원화성을 한 바퀴 휙~ 둘러본 다음 꼭 들러서 순대국밥 한 그릇을 먹고 오는 곳인데요, 거기 지동시장 사장님의 언니가 수원 인계동에 직영점을 냈다고 해서 제가 찾아가 봤습니다. 지동시장 안에 있는 원조 엄마네는 워낙 가격이 싸고 김치맛이 좋아서 자주 갔었는데요, 모든 순대는 지동시장에서 가져온다는 수원 인계동 직영점은 맛이 어떤지 들어가 보겠습니다.

 

가게를 낸지 얼마 되지않은 데다가 제가 점심을 항상 오후4시에 먹는 관계로 손님은 저 포함 두 테이블 밖에 없군요.

 

 

 

 

 

 

술 없이는 순대곱창철판볶음 이런 건 절대 먹는데...

순대국밥을 시키려니 와이프가 순대곱창은 안주가 아니라며 박박 우겨서 그걸로 주문했습니다. ㅎㅎㅎ

가격은 1인분 8천원x2 = 16,000원. 번화가에 있는 여기도 지동시장하고 가격이 똑같이 저렴하긴하네요.

 

 

 

 

 

 

밑반찬은 대충 요래 나옵니다.

 

 

 

 

 

 

그리고 곧 나온 순대곱창 철판볶음! 오호~ 늠름한데?

 

 

 

 

 

 

위에서 보면 요래 생겼습니다. 철판이 무지막지하게 크군요. 2인분인데 양이 후덜덜 많아요.

 

 

 

 

 

 

슬슬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술 없이(?) 순대곱창을 밥대신 먹습니다. ㅎㅎㅎ

 

 

 

 

 

 

큼직한 철판에 끓어오르니 정말 맛있게 보이죠? 빨간 양념이 입맛이 확~ 살아납니다.

 

 

 

 

 

지동순대는 순대 속이 당면이 들어있는 게 특징입니다.

이런 순대를 좋아하는 분도 계시고 아닌 분도 계신데, 와이프는 고기순대는 냄새 난다고 당면순대를 더 좋아하네요.

 

 

 

 

 

 

역시 순대는 곱창과 같이 먹어야 제맛이죠. 아...낮이라 술을 먹을 수도 없고 소주 한 잔 급하게 땡깁니다. ^^*

 

 

 

 

 

 

한그릇 하실래예~ 저 정도는 숨도 안 쉬고 한 입에 다 넣을 수 있죠!

 

 

 

 

 

 

지동순대는 원래 싸고 양이 많아 사람들이 많이 찾는 순대인데요, 그곳에서 인기 있는 원조 엄마네 순대가 수원 인계동으로 왔습니다. 멀어서 못 가셨던 분들이나, 수원 인계동에서 서식하시는 분이거나 회사 회식을 뻔질나게 이 동네서 하신다면 꼭 먹어보세요. 가격싸고 양이 많은 곳이라 추천드리고 싶은 곳입니다. 특히 쥐꼬리만한 연봉으로 팀원들 회식 시켜줘야하는 팀장들에겐 3-4만원으로 회식할 수 있는 멋진 곳이랍니다. 그러니까 나도 회식 땜에라도 취직하고 싶네..쩝...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수도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저도 고기순대는 잘 못먹어요. 그래서 당면순대 보면 츄릅~!
        순대볶음 보니까 너무너무 부러워서 이거 가슴이 막 아플려고 그래요. ㅠㅠ
        울 신랑도 순대와 곱창 좋아하는데 저랑 둘이 이거 먹으면 천국을 느낄 것 같아요. ^^*

      • 가까운데 살면 포장해서 보내드리고 싶네요 ㅠ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