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락칼국수가 맛있는 서천맛집 '덕수궁 해물칼국수'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오늘은 충남 서천여행에서 맛있게 먹었던 바지락칼국수집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가 뭔들 맛이 없겠냐만은 ..... ) 이곳은 한국관광공사 트래블로거들과 함께 서천 국립생태원과 에코리움을 구경하고 아픈 다리를 두드리며 찾아간 곳인데요, 금강 하구둑 관광지에 위치해 있어요. 이 주변에는 바지락 칼국수 가게가 많이 있는데, 이곳이 그 중에 가장 오래된 원조집이라고 하네요. 주변 금강하구둑에서 철새 구경하셨으면 뜨끈한 칼국수 한그릇 해줘야겠죠?

 

가게 앞이 대형 주차장이라 주차 걱정은 없어서 좋겠네요.

 

 

 

 

 

 

평일 낮임에도 손님들은 제법 많더라고요. 우리 일행은 구석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헛, 바지락해물칼국수가 1인분에 가격이 6천원이네요. 왕만두도 2알에 3천원! 정말 쌉니다.

 

 

 

 

 

 

이건 밑반찬 김치들인데요, 김치맛이 꽤 좋았습니다. 특히, 빨간김치는 아주 신선해 보였고, 열무김치는 맛이 제대로 들었네요. 모조리 밥에 싹 넣어 비벼먹었어요. ^^*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나옵니다.(PC)

 

 

 

 

 

 

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쌀밥이 조금 섞인 보리밥을 조금 주네요. 에피타이저인가 본데요? 그렇다면 비벼 먹어야죠 ㅎㅎㅎ

 

 

 

 

 

 

열무김치와 배추김치 그리고 고추장을 조금 넣어서 비벼 먹었어요. 가끔 칼국수집에서 보리밥을 주는 경우가 있긴 하던데, 참 기특한 서비스 같죠? ^^*

 

 

 

 

 

 

한 사람에게 한 알씩 돌아가도록 왕만두도 주문했습니다. 작은 만두도 그 나름의 맛이 있지만, 두부와 야채가 든 큰 고기왕만두가 맛이 또 기가 막히네요.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나옵니다.(PC)

 

 

 

 

 

 

오늘의 메인인 칼국수 3인분이 나왔어요. 생각보다 면의 양이 많아서 세 명이서 보리밥과 만두 한알씩 먹어서 그런지 면을 다 못먹었다는...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나옵니다.(PC)

 

 

 

 

 

꺄올~ 이제 끓기 시작했어요~ 3인분인데 무슨 소 여물같이 많네요 ㅎㅎㅎㅎ

 

 

 

 

 

 

같이 간 일행들이 카메라들이 모두 후덜덜한 사양으로 좋으셨는데,

제가 허접한 카메라로 연사를 찍어대고 있으니 뭐하는 거지? 라는 눈빛을 보냅니다. ㅎㅎㅎ

 

 

 

 

 

 

면이 잘~ 익었습니다. 후루룹 츄루룹 먹어 볼까요~ 사진에 담진 못했지만, 안에 바지락이 엄청 많이 들어 있어요. 요새 바지락 많이 안주던데, 조개 까먹느라 시간이 많이 들 정도로 바지락이 많이 들어 있네요.

 

 

 

 

 

 

약간은 심심하지만 전 개인적으로 짜고 매운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저에게는 아주 맛있는 바지락해물칼국수였어요. 조개들 해감도 잘 되어서 뻘이 씹히거나 이물감이 전혀 없었고, 국물도 새우와 조개가 들어 있어 그런지 아주 시원하고 맛있었답니다. 서천여행이나 금강하구둑에 놀러가셨다면 칼국수 한그릇 드셔보세요~ 여기도 맛있지만 주변에 어딜 가든 맛있지 않을까요? ^^*

 

 

8편 계속...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서천이 관광지화 된지 꽤 된 것 같던데 음식가격이 이리 저렴한가요? 너무 사랑스럽다~
        만두하고 칼국수는 정말 대박입니다. 김치하고 열무김치도 아주 맛나 보이구요.
        제가 소여물같이 양 많은 칼국수를 보니까 너무 신나요. 칼국수는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거든요.
        양도 많고 맛도 좋고 아주 기특하고 멋진 식당입니다. ^^*

      • 지금도 시골에 가면 5-6천원에 푸짐하게 한 상 먹을 수 있는 곳이 많아요.
        오늘도 충북 괴산 어느 할머니 가게에서 먹었는데, 6천원에 배뻥되었죠 으흐흐
        여기 칼국수도 양도 많고 맛있었답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