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들야들 입에서 녹는 병천순대 맛집 '충남집 순대' | 천안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충남 천안 병천면에는 순대로 아주 유명한 병천순대거리가 있어요. 이곳에는 순대가게가 길 양 옆으로 죽 늘어서 있는데, 그 중에서 가장 손님이 많은 곳은 아마 충남집일 겁니다. 평일 낮에 찾았는데도 다른 곳은 한가한데 주차할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이더라고요. 다행이 가게 앞 도로가 주차금지구역이 아니라 길 옆에 세워두고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그렇겠지만 와이프도 순대를 정말 좋아해서, 전국을 여행하며 순대 유명한 집은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에요. 용인 백암순대, 강릉 아바이순대, 예천 용궁순대, 산청 피순대 등등 많이도 다녔네요. 자, 병천순대는 어떤 맛인지 내려가 볼까요?

 

평일 점심시간이 아닌데도 사람이 미어 터집니다. 식사시간이거나 주말이면 아마 줄 서야할 것 같기도 하네요. 위치는 병천순대거리 끝 골목에 있고, 아우내장터 근처에 있습니다.

 

 

 

 

 

 

메뉴판을 볼까요~ 우리는 순대국밥 하나와 순대접시 하나를 주문해 봅니다. 가격은 각 7천워과 1만원이네요.

 

 

 

 

 

 

순대가 먼저 나왔습니다. 1만원짜리 치고는 양이 제법 많네요. 내장과 돼지 특수부위가 조금 나옵니다. 염통, 귀, 혀도 있는 것 같애요 ㅎㅎㅎ

 

 

 

 

 

 

순대에 밑반찬은 김치와 깍두기면 끝이죠! 개인적으로 푹 익은 김치를 좋아하지 않는데, 아삭아삭한 새김치와 깍두기, 요고요고 맛있네요.

 

 

 

 

 

 

병천순대는 타지역에선 먹어봤지만 현지에서 원조 맛집에서는 처음 먹어보는데, 맛이 정말 좋네요. 특히 씹을 필요도 없이 순대피와 속살이 아주 부드러워요. 안에는 당면과 약간의 야채가 들어 있고, 거기에 선지가 조금 들어 있어 피순대 맛도 납니다. 아마 입속에 하나 넣으면 두어번 씹으면 그냥 목구멍으로 쓸려 내려갈 거에요. ^^*

 

 

 

 

 

같이 나온 국물도 맛이 제대롭니다. 순대국밥 국물과 맛이 똑같습니다. 파 동동 띄우고 후추 조금 치고, 고춧가루 조금 타면 이걸로 밥한공기 다 먹을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잠시 후 나온 순대국밥. 전 우리나라 국밥문화가 참 좋아요. 국물까지 싹 먹으니 든든하기도 하고, 빨리 먹을 수도 있고, 뚝배기에 나오니 잘 식지도 않아 끝까지 따끈하게 먹을 수 있으니 말입니다.

 

 

 

 

 

 

국밥 안에는 아까 순대접시 주문한 것과 똑같이 병천순대와 내장들이 들어 있네요. 전 국밥에 소금을 잘 안넣고 밍밍하게 먹는 걸 좋아하는데, 그래도 국물맛이 참 좋습니다.

 

 

 

 

 

 

천안은 수도권에서 남부지방 어디로 내려가든 지나가야하는 길목인데, 경부고속도로 목천IC로 빠져나오면 금방 찾아갈 수 있습니다. 그냥 네비로 충남집을 검색하면 천안IC에서 빠지라고 하는데, 그러면 천안의 복잡한 거리를 지나야해서 시간이 많이 걸려요. 꼭 네비 안내는 무시하고 목천IC에서 빠져나와서 시키는 대로 따라가면 편리합니다. 지나가다 꼭 한번 드셔보세요. 순대가 입에서 녹아요 녹아!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저도 예전 라운딩후 근처 순대집에서 순대국밥과
        순대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순대를 찾아 다닐만큼은 안됩니다 ㅋ

      • 운동후 먹는 음식이 세상에서 가장 꿀맛이죠! ㅎㅎㅎ
        전 와이프가 좋아해서 코스 주변에 순대유명한 곳이 있다면 꼭 찾아가야됩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