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의 수국 군락지, 수국수국한 '태종사 수국축제' | 부산여행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국내 최대 수국 군락지는 부산시 영도구의 태종사에 있습니다. 이곳은 태종대유원지 내에 있는데 수국축제는 올해는 6월 25일부터 7월 3일까지 열립니다. 축제의 정확한 명칭은 ‘수국꽃 문화축제’인데요, 이 축제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습니다. 이곳에는 일본, 네덜란드,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공수한 30여 종의 다양한 수국 꽃이 5천 그루 이상 심어져 있어요. 어디서 꽃구경 좀 했다 하시는 분들도 여길 가면 생각이 달라지실 거에요. 수국 한 그루도 아름다운데, 5천 그루가 심어져 있다니까요!

 

사찰로 들어가는 입구는 두 곳이 있는데, 처음 태종대유원지 들어 오셔서 두 갈래의 순환산책로 갈림길이 있는데, 거기서 이정표 따라 왼쪽으로 진입하시면 위 사찰 입구를 만나게 됩니다. 이 길이 조금 더 가깝고 다른 입구보다는 여기가 더 예쁩니다.

 

 

 

 

 

 

 

사찰 처음부터 끝까지 수국만 있는 것 같은 수국수국한 풍경. 정말 아름답네요. 역시 꽃은 여자를 행복하게 하는 마력이 있는가 봐요. 남자는 거의 보이질 않고 여자들만 방글방글 모여 있습니다. 덩달아 따라온 남자들은 사진 찍어주기 바쁘네요. ^^*

 

 

 

 

 

 

 

남자인 저도 이렇게 행복한데 꽃다발을 등 뒤 배경에 두고 사진 담는 젊은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할까요? 우연히 부산여행 왔다가 이런 풍경을 만났다면 영원히 기억에 남을 멋진 경험일 겁니다. 아마 인생샷을 여기서 찍을 수 있을지도 몰라요.

 

 

 

 

 

 

오래된 절간 담벼락 담쟁이 옆으로도 수줍게 수국꽃이 얼굴을 내밀고 있네요. 아무렇게나 피어도 자태가 참 곱습니다.

 

 

 

 

 

 

 

여러가지 색을 가진 것들은 자주 만났지만, 진한 분홍색을 한 수국은 처음 보네요. 진한 분홍색 수국은 차츰 자주색으로 바뀐 다음, 보라색으로 옷을 갈아입습니다. 색깔과 꽃 모양이 참 다양하죠? 각기 나름의 매력을 뽐내며 누가 더 예쁜가 경쟁하고 있는 것만 같습니다.

 

 

 

 

 

 

이건 좀 독특하게 생겼죠? 산을 자주 가시는 분이라면 이 산수국은 자주 보셨을 겁니다. 꽃 모양을 하고 있는 테두리의 꽃은 진짜 꽃이 아니라 ‘무성화’입니다. 꼭 꽃처럼 아름답게 피었지만 암수과 수술이 없는 무성화이기 때문에 가운데 종자가 익기 시작하면 갈색으로 변하면서 꽃줄기가 뒤틀어져요. 아름답지만 왠지 좀 쓸쓸하고 슬픈 사연을 가지고 있을 것 같은 꽃이네요.

 

 

 

 

 

 

 

전 꽃이 만개하기 전 축제기간 몇일 전에 다녀왔었는데도 사람들이 제법 많더라고요. 이날 비도 오고 안개도 자욱한 날이었는데도 말이지요! 그래도 꽃만 덩그러니 있는 것 보다는 눈에 하트를 뿅뿅 달고 있는 사람들이 배경이 되어주니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수국 꽃들을 한참 보고 있자니 왜 우리 집 앞마당에 이렇게 예쁜 수국을 심지 않았을까? 꽃이 좋아 온 마당에 꽃피는 나무만 백 그루 정도 심었는데 말이죠! 오늘부터 내가 제일 좋아하는 꽃을 수국으로 하기로 하고, 올 가을에 꼭 한 그루 심어 내년 여름에 꽃을 보고야 말겠습니다. 불끈~

 

 

 

 

 

 

 

자태가 참 곱네요. 한송이에 흰색, 노란색, 핑크색, 보라색까지 다 가지고 있어요. 수줍은 듯 하면서도 세련된 것 같고, 온순한 것 같으면서도 도발적인 느낌이 있어요. 요즘은 결혼식 때 부케로 이 수국을 많이 사용하죠. 언뜻 떠오르는 꽃에 대한 느낌이 결혼식과도 잘 어울리네요. 아마 다들 저와 비슷한 느낌을 느끼고 있나 봅니다.

 

 

 

 

 

 

대웅전 앞에도 수국수국 피었습니다. 부처님 기분 좋으시겠어요. 태종사는 1976년에 건립되었는데 1983년 스리랑카 정부에서 태종사에 기증한 부처님 진신사리 1과와 정골 사리 2과, 그리고 보리수나무 2본을 기증받아 이곳에 봉안되고 식생 되고 있습니다.

 

 

 

 

 

 

 

대웅전 앞에는 기막히게 아름다운 수국 꽃길이 펼쳐져 있어요. 제가 찾은 날 비가 와서 안개가 끼었는데, 이 길 끝에는 뭔가 어마어마한, 더 아름다운 무언가가 있을 것만 같네요. 그래서 살살 걸어가 봤습니다.

 

 

 

 

 

 

 

역시 알록달록 서로 다른 색깔을 한 꽃들이 지천에 늘어져 있습니다. 사실 이렇게 까지나 꽃이 많이 있을 줄은 몰랐는데, 그리고 만개하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몽글몽글 아름다울 수 있는 겁니까? 화내는 게 아니라 물어보는 거에요. ㅎㅎㅎ

 

 

 

 

 

 

 

 

전 개인적으로 파스텔 톤의 이런 색깔이 참 아름답더라고요. 그런데 수국의 꽃말을 혹시 아시나요? 수국의 꽃말은 '변덕과 진심'입니다. 두 가지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상반되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죠? 수국 꽃은 조금만 건조해도 금새 말라버리지만 물을 조금만 주면 언제 그랬냐는 듯 금새 피어 오릅니다. 금새 변덕을 부리고 곧장 활짝 피어선 진심을 보인다고 그런 걸까요? 마치 결혼을 앞 둔 토라진 신부처럼 말입니다. 지금 아름다움을 제대로 뽐내고 있으니 꼭 가 보셔서 인생샷 한번 남겨 보세요.

 

1박2일 부산여행 2편 계속...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