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에서 만난 전라도 밥상 '죽령옛길맛집' | 영주여행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가끔 기분 좋은 식당을 만날 때가 있어요. 맛있지만 기억에 남지 않는 식당이 있는가 하면, 맛은 그럭저럭이라도 기분 좋은 한 끼를 하고 나오는 경우도 많죠. 가만 생각해보면 그런 곳은 대부분 주인장이 밝은 얼굴로 맞아주는 곳이었습니다. 주인장이 밝은데 맛까지 좋다면 아마 그 집은 쉽게 잊혀지지 않을 거예요. 식당 이름에 '맛집'이 들어있는 곳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죽령옛길맛집은 기분 좋고 맛도 훌륭한 식당이었어요.


가게 모양이 컨테이너 박스처럼 생겼는데 색깔이 강렬하네요. 바로 앞이 관공서같던데 주차장이 굉장히 넓어 주차하기 편리합니다.






메뉴는 단출해요. 백반을 먹을까 했는데 오늘 단체 손님이 오리주물럭 주문했다고 분주하게 준비하시길래 우리도 같은 걸로 주문해봤어요. 두 명이 먹기엔 반마리가 적당해요. 반마리 가격은 25,000원입니다.






가게는 전라도 사투리 쓰시는 할머니와 할아버지 내외가 운영하시던데, 손님 대하는 분위기가 가족에게 말씀하시듯 해서 굉장히 편하고 좋더라고요. 음식 색깔도 알록달록 신경써서 모양도 예쁘고 좋~네요.





개인적으로 더덕을 좋아하는데 듬뿍듬뿍 들어서 좋아요~~






그런덴 밑반찬이 이렇게 깔려요. 이 정도는 한정식집이나 전라도 밥상에서나 볼 법한데, 여긴 아무거나 주문해도 밑반찬이 이렇게 깔린다고 하더라고요.





자글자글 몸에 좋다는 오리기름 윤기 좔좔~~








밑반찬은 부족하면 더 달라면 친절하게 다 채워주십니다. 요금 꼬막이 맛있던데 역시 입에서 살살 녹아요. 밑반찬 맛있는 건 여러 번 리필했어요. ㅎㅎㅎ






밑반찬이 남아 벌릴까 첨엔 조금씩 주시네요. 아주머니 음식 솜씨가 꽤 좋아요. 맡반찬 하나하나 맛없는 건 없더라고요. 전라도 분이 맞나봐요~






된장찌개도 집된장이라 짜지않고 맛도 구수~하고 훌륭합니다.






많이 걷고 먹어서 그런 건지, 배가 고파 그런 건지, 기름기 좔좔 오리주물럭 한쌈은 정말 꿀맛이네요.






쪼매난 공기밥 두 개쯤은 거뜬합니다. 일부러 찾아 먹으러 갈 것까지야 없겠지만, 영주 부석사 구경하면 다리가 꽤 아플거에요. 아픈 다리 쉴 겸 죽령옛길맛집 오리주물럭도 아주 맛나요~ (내 돈 내고 사먹었어요~)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