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순이라면 꼭 가봐야 할 70년 노포 '강태분 할머니묵집' | 대전유성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도토리묵 좋아하시나요? 요즘은 음식이 다양해서 도토리묵을 자주 먹지는 않죠. 저는 봄날 까끌까끌 입맛없을 때 도토리묵을 자주 먹습니다. 포만감은 있지만 부담스럽지 않고, 잘 만드는 집은 도토리 진한 향기도 참 좋습니다. 강태분 할머니묵집은 대전 유성구에 있는 70년 묵은 오래된 노포인데요. 경부고속도로 타고 오르내리며 언제 한번 간다간다 하다가 이번에 마음 먹고 들렀어요. 역시 진한 묵맛도 좋고, 집된장으로 끓인 쿰쿰한 된장국도 참 좋네요.


대전 유성구라고 복잡한 곳에 있진 않고요. 조금 한가한 국도변에 있어요. 근처에 시내버스 종점이 있던데, 대중교통으로도 접근이 어렵진 않을 것 같더라고요.





강아지강태분 할머니 묵집을 지키는 명랑한 백구. 안녕.






점심시간이 조금 지나 갔는데 손님은 거의 꽉 차있어요. 식사시간에는 아마 자리가 없을 지도 몰라요. 메뉴판이 꼭 시골 국도변에 있는 식당 같네요. 우리는 도토리묵사발과 보리밥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똑같이 7천원.





이건 보리밥.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보리밥과 된장국이 훅~ 땡길 때가 있어요. 옛날엔 엄마가 양은 도시락에 보리밥 넣어주면 그렇게 부끄럽고 싫던데, 이젠 일부러 찾아가서 돈 내고 사먹으니 세월이 많이 바뀌긴 했어요.






아삭아삭 무김치에 콩나물, 상추까지 이거면 충분합니다.






여기 된장국이 참 맛있어요. 집된장이라 색깔은 조금 거무튀튀해도 쿰쿰한 맛이 최고네요.





고추장 조금 넣고 된장국 조금 부어 쓱쓱 비비면 끝! 화려하지 않아도 엄마가 대충 먹자며 양푼에 쓱쓱 비벼온 비빔밥 맛이납니다. 보리밥은 이맛에 먹는 거겠죠? ^^*






목멜라 치면 시원~한 동치미 그릇 손에 들고 후루룩 마시니 참 좋네요.






이건 도토리묵사발. 큰 냉면 그릇에 묵을 가득 담아 나왔어요. 보리 공깃밥도 한그릇 함께 나오는데 양이 생각보다 많네요.






탱글탱글한 도토리묵에 연탄불에 살짝 그을린 김, 그리고 깨소금 듬뿍 올려 세상 고소한 맛이에요. 도토리묵도 도토리 함량이 많아 약간 쌉싸름하면서 향기가 참 좋네요. 마트에 파는 그것과는 향기가 완전히 달라요.






도토리묵엔 잘게 썬 김치와 지고추를 올리면 다른 건 아무것도 필요 없어요.






특히 지고추는 충청도에서 즐겨먹는 양념인데, 장아찌처럼 삭힌 고추에요. 매콤하면서 새콤, 짭쪼름한 맛인데 도토리묵과 굉장히 잘 어울리네요.






김치와 지고추를 올리고 휘휘 저으면 묵사발 완성! 보리밥도 한그릇 따로 나오는데, 도토리묵 양이 많아 밥은 손도 못 댔어요. 처음 주문할 때 부침개도 하나 주문할까 싶었는데, 안 시키길 잘했네요.


도토리묵이 화려한 음식이 아니다 보니, 요즘 입맛엔 호불호가 조금 갈리는 음식인데요. 묵사발 좋아한다면 대전 강태분 할머니묵집도 진하고 맛있습니다. 일부러 찾아갈 것까지야 없겠지만, 대전 유성구 지난다면 한번 들러보세요. 괜츈합니다. ^^*




✔ 찾아가는 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