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끝나도 머릿속을 맴도는 역대 '한국영화 유행어' 총정리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영화 유행어는 한 시대의 대중문화를 대표할 만큼 그 힘이 대단하죠. 어떤 대사는 들으면 곧바로 영화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이런 대사를 보통 영화 유행어라 부르죠. 어제 문득 역대 재미난 대사가 뭐가 있을까 찾아보니 총정리 해놓은 글이 인터넷에 잘 없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정리해봤습니다. 영화가 끝나도 머릿속을 빙빙 돌며 잊혀지지 않는 역대 영화 유행어 총정리!


영화는 20세기에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했고요. 제가 모든 영화를 다 알진 못하니, 제가 아는 영화에 한해서 골라봤습니다. 독자님들의 두개골에 각인된 다른 명대는 어떤게 있나요?




"경아~오랜만에 같이 누워 보는군"

<별들의 고향, 1974>


70년대는 동시녹음 기술이 없어 영화는 모두 성우가 더빙했었죠.

당시 그걸 모르는 일반인들은 故신성일씨의 목소리가 진짜 저런 줄 알았습니다.

이 대사는 당시로서는 매우 파격적이고 선정적인 대사였어요.

키스신만 나와도 심의에 걸려 편집하던 시절에 같이 눕다니!!!






"내 말에... 토..토..토다는 새끼는 배반형이야 배반형..배신 배반형"

<넘버3, 1997>


난 이 영화가 개봉했을 때, 진짜 양아치가 연기한 줄 알았어요.

21세기 조연에 송새벽이 있다면, 20세기엔 송강호가 있었습니다.

불사파 양아치 두목으로 등장한 송강호가 100% 애드립으로 한 대사였어요.






"나 돌아갈래"

<박하사탕, 2000>


아무도 몰랐던 설경구란 배우를 전 국민의 두개골에 각인시킨 대사였죠.

달려오는 기차 앞에서 양 팔을 벌려 절규하는 장면이 잊혀지지 않아요.

삶의 막장에 다다른 영호는 박하사탕처럼 순수했던 스무살이 그리운 걸까요.






"고마해라, 마이무따아이가"

<친구, 2001>


준석(유오성)이 보낸 조폭에게 동수(장동건)가 칼을 맞으며 한 말입니다.

영화 <친구>는 청불영화임에도 불구하고 820만 명이 넘게 봤습니다.

당시로선 한국의 성인은 다 본 영화였는데, 이것 말고도 유행어가 대방출 되었죠.


"내가 니 시다바리가?"

"니가 가라 하와이"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봄날은 간다, 2001>


영화 <봄날은 간다>는 한국판 러브스토리라 할 수 있죠.

상우(유지태)가 헤어지자고 말하는 은수(이영애)에게 한 대사입니다.

잔잔한 피아노 음율과 바람소리가 참 듣기 좋았던 영화로 기억합니다.

광고에선 차태현이 '사랑은 움직이는 거야'라고 말해 이 두 대사는 한 세트가 된 느낌.






"밥은 먹고 다니냐?"

<살인의 추억, 2003>


골때리는 촌뜨기 형사 송강호가 연쇄살인범 용의자 박해일에게 묻는 말이었죠.

이 말은 경상도에선 '찌질하다', '불쌍하다', '정신차려라' 등의 의미로 실제 일상에서 쓰는 말이에요.

넘버3와 마찬가지로 송강호가 현장에서 애드립으로 한 대사였습니다.






"누구냐 넌?"

<올드보이, 2003>


동명의 일본 만화를 박찬욱 감독이 영화화 한 작품입니다.

개봉 당시 일본에서 근무하던 시절이라 전 일본 극장에서 영화를 봤는데요.

한국을 넘어 일본에서도 대히트를 쳤던 영화였어요.

일본인도 한국말은 몰라도 '누구냐 넌'이란 말을 알았으니까요.

나도 15년 동안 누군가가 만두만 먹인다면 그놈이 누군지 궁금하긴 하겠네요.






"너나 잘 하세요."

<친절한 금자씨, 2005>


영화판 혼자 다 해먹으려고 박찬욱 감독이 올드보이 이후 내놓아 대박친 영화였죠.

출소하는 금자(이영애)가 두부를 내미는 전도사(김병옥)에게 한 대사입니다.

교도소에서 착하고 예쁜 모습이었던 이영애가 출소하고 한 첫 마디라 더 인상적입니다.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달콤한 인생, 2005>


선우(이병헌)가 "정말 날 죽이려고 했어요?"라고 묻자 보스(김영철)가 한 대사입니다.

영화보다 여러 개그프로에서 더 많이 인용해서 더욱 유명해졌죠.

아직까지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명대사!






"나 이대 나온 여자야."

<타짜, 2006>


이 대사는 정마담(김혜수)이 입에 달고 다니던 거짓말이었죠.

"나 군대 나온 남자야"라는 패러디도 있었다는...

그 외에도 다른 유행어도 수두룩 합니다.


"손은 눈보다 빠르다."

"패 건들지마 손목아지 날라가붕께"

"쫄리면 뒈지시든지"






"전 인생 목표가 뚜렷해요."

<방자전, 2010>


최대한 많은 여자와 잠자리를 하겠다는 뚜렷한(?) 인생 목표가 있는 변학도(송새벽)가

국밥집에서 이몽룡(류승범)과의 대화에서 나온 말입니다.

더듬더듬 어눌한 말투로 되바라지게 하는 말이 압권이었죠.






"납득이 안 가잖아, 납득이!"

<건축학개론, 2012>


납뜩이(조정석)가 승민(이제훈)에게 여자 꼬시는 방법을 가르칠 때 쓰는 대사였죠.

그리고 "키스란 건 말이야"로 시작하는 키스 강의도 홀딱 깨죠. ㅎㅎㅎ






"살아있네!"

<범죄와의 전쟁, 2012>


카리스마 작렬하는 보스 최영배(하정우)가 간간히 내뱉는 대사였죠.

실제로 부산에서는 '좋다, 멋지다'라는 뜻으로 종종 사용하는 말입니다.

청불 영화로 470만이란 대단한 관객을 끌어 모아 '살아있네' 신드롬을 낳았던 영화.




 


"드루와 드루와"

<신세계, 2013>


엘리베이터 격투신에서 "중구가 시키드나?"로 시작해 정청(황정민)이 내뱉은 말입니다.

이외에도 수많은 유행어가 나왔던 영화.


"어이 부라더~"

"갈 땐 더라도 담배 한 대 정도는 괜찮잖아?"

"살려는 드릴께"

"거 중구형, 장난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뭣이 중헌디"

<곡성, 2016>

효진(김환희)가 귀신에 씌였는지 아파하며 아빠 종구(곽도원)에게 한 대사였죠.

감독도 배우도 누구도 이 말이 유행할 거라곤 상상도 못했답니다.






"내 돈을 누가 갚을래?"

<범죄도시, 2017>


2017년 최고의 오락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죠.

그중 윤계상의 대사가 머릿속을 맴도는 게 많은데,


"너, 내가 누군지 아니?"

"돈 받으러 왔는데 내 그것까지 알아야 되니?"


그리고 마동성의 대사도 잊혀지지 않아요.


"와~ 강패다."

"진실의 방으로"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극한직업, 2019>


1,600만이 넘는 관객으로 <명량> 다음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흥행순위 2위에 올랐습니다.

서장(김의성)이 근엄하게 마약반 해체를 알리려는데, 통닭 주문 전화를 받는 고반장(류승룡)이 한 말입니다.

요즘 이 대사를 패러디하는 게 유행일 정도로 많은 이들이 재미있어하죠.

잠복근무 때문에 통닭집을 인수했는데, 본의 아니게 장사가 잘되어 일어나는 해프닝을 다뤘습니다.



모두 그 시대를 대표하는 영화 명대사, 유행어가 아닐까 싶어요.

요즘은 영화 제작자가 유행어를 일부러 만드려고 애를 쓴다죠.

유행어가 영화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말도 있죠.


제가 세상의 모든 영화를 보지 못해 더 많은 유행어가 있을텐데,

여러분의 기억에는 어떤 영화 대사가 있으신가요?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영화/영화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