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차림이 예술! 꽃지해수욕장 근처 안면도맛집 '다미횟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오늘은 제가 꽃지해수욕장 근처 방포항에서 맛있게 먹었던 횟집 한 곳을 소개해드릴께요. 여기 도착하기 전 두여해수욕장에서 너무 돌아다녔더니 배가 고프네요. 여기 '다미횟집'은 서울에서도 안면도맛집으로 꽤 유명한 식당인데요, 가격대비 상다리가 부러질 만큼 푸짐한 상차림으로 유명합니다. 배고픈데 말이 필요하나요. 바로 주문하고 시즈모드 폭풍흡입 들어가겠습니다. 오늘 제가 주문한 메뉴는 '회+전복 세트' 입니다. 가격은 \120,000 이더군요. 가격이 비싼건지 저렴한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오는 음식으로 봐서는 그렇게 비싸 보이진 않았습니다. 자세히 들여다 볼까요?

 

 

 

주문하고 조금있으니 상차림이 시작됩니다. 이게 다미횟집의 기본 밑반찬 상차림입니다. 전 처음에 상을 이렇게 차릴 때, 제가 주문한 회+전복 세트메뉴가 모두 나온 줄 알았습니다. 왜냐면 상위엔 회도 있고 전복도 있거든요. 이 것이 내가 주문한 음식인 줄 알고 밑반찬인 얘네들을 열심히 먹었는데 조금있다 메인메뉴가 줄지어 나오는데 정말 회로만 배불러 보신 분 있으신가요? 저도 참 무식하지 주문하고 밑반찬 깔리는데 이게 주문한 메뉴인 줄 알고 허겁지겁 먹었으니 ㅋㅋㅋ

 

아무튼 밑반찬이 어떻게 나오는지 자세히 한번 봅시다.

 

 

 

 

 

 

 

밑반찬으로 회와 키조개 관자도 있네요.

밑반찬을 모두 먹어치우지 마세요! 메인 메뉴를 못 먹는 불상사가 생겨요.

그 만큼 바닥에 깔리는 반찬들이 많네요.

 

사진들 두 장씩 있는 것은 클릭하시면 큰 크림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참기름 살짝 발린 정말 고소한 낙지.

 

 

 

 

 

 

보들보들 고소했던 새우튀김과 짭쪼롬하니 맛있던 도다리 찜.

이건 배가 불러도 더 먹을 수 있을거 같애서 좀 더 달래서 몇 번 더 먹었습니다. ㅎㅎㅎ

 

 

 

 

 

 

입맛을 돋궈줄 삼삼한 멍게와 개불.

특히 개불은 와이프가 겁나게 좋아하는 음식이에요. ㅎㅎㅎ

여자들이 개불/해삼 이런거 더 좋아하는거 같애요.

 

 

 

 

 

 

꼬돌꼬돌 한 식감의 싱싱하고 큼직한 전복회와 상콤한 굴.

특히 전복은 생으로 먹어도 익혀 먹어도 참 맛있네요.

 

 

 

 

 

 

삶은 소라와 새우, 그리고 홍합구이. 밑반찬의 품질이 꽤 높죠?

 

 

 

 

 

 

이건 시원~한 바지락 국물. 아침에 술깰때 후루룩 마시고 싶을 국물이네요.

 

 

 

 

 

 

대빵 큰 우럭구이. 놀랍게도 이건 주문한 것이 아니라 밑반찬이에요. ㅋㅋㅋ

음식을 먹고 있는데 우럭구이가 한마리 나오길레, 우리는 촌스럽게 "우리 이거 안시켰는데요" 이랬다. ㅋㅋㅋ

얼마나 큰 놈인지 대가리가 접시 밖으로 튀어나가 옆집까지 들이밀고 있다.

 

 

 

 

 

 

우럭구이도 살이 보들보들 맛있네요.

12만원짜리 메뉴에 이렇게 주면 남기는 하는지 궁금한 집입니다.

아무렴 어때요.는 많이 주면 많이 먹고 배 두들기며 가면되죠. ㅎㅎㅎ

 

 

 

 

 

 

위는 기타 밑반찬들 일부입니다. 나머지 잡다한 반찬 사진은 패스~

 

 

 

 

 

 

이제 메인 메뉴 중 하나인 회가 나왔습니다. 광어회와 우럭회가 올라갔군요.

아... 이럴 줄 알았으면 쓰끼다시 좀 천천히 조금만 먹을 걸 그랬습니다. ㅠㅠ

아직 전복도 안나왔는데 벌써 배가 살짝 올라오네요. 그래도 이게 메인이니 맛나게 흡입~!!!

 

 

 

 

 

 

역시 회는 살아있는 놈으로 그자리에서 바로 잡아서 먹어야 맛납니다.

 

 

 

 

 

 

한젓가락 하실래예?

아무리 배불러도 회 들어갈 자리는 따로 있는 법이죠. ^^*

 

 

 

 

 

 

그리고 나온 전복 양념구이. 이건 제가 정말 정말 강력추천드리는 메뉴입니다.

사장님이 전복을 다미횟집에서 개발한 특제소스로 불에 구웠다고 하네요.

이 전복구이 정말 왕대박 맛있습니다. 제 평생 가장 맛있는 전복이였습니다.

 

 

 

 

 

 

전복을 칼집을 내고 특제소스 양념을 바른 다음 불에다 구웠네요.

대체 전복에다 무슨 짓을 한거냐고 사장님께 물어봤는데, 깜찍하게 "비밀~" 하고 도망가십니다. ㅋㅋㅋ

 

 

 

 

 

 

먹으면서 "이야~"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전복 내장까지 소스 발라서 양파에 구웠네요. 침이 마르도록 칭찬해도 아깝지 않을 전복맛였답니다.

 

 

 

 

 

 

제가 진심으로 말씀드립니다만, 이거 먹고 눈에 하트 뿅뿅 발사 하지 않을 분 아마도 없을껍니다. 강추!

 

 

 

 

 

 

늘 우리가 먹은 메뉴는 <회+전복> 세트입니다.

메뉴판은 포스팅 아래 따로 올려뒀습니다.

 

 

 

 

 

 

그리고 끝난 줄 알았던 우리의 코스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매운탕을 먹어야지요~!!!

배가 거의 터질라고 할 즈음 나온 매운탕이지만 그래도 싹싹 긁어 먹습니다.

매운탕에 화학조미료는 넣지 않아 약간 심심한 맛인데 전 이런게 더 좋습니다.

 

옆자리에서 조미료 다시다 좀 달라고 하니까, 사장님이 우리가게에는 조미료가 없다고 하시니

손님이 그러면 라면 하나만 사달라고 부탁하셔서 사장님이 라면사러 가셨습니다. ㅡㅡ;;

그러더니 손님은 라면에서 스프를 꺼내서 넣어 먹네요 ㅡㅡ;; 조미료에 맛들이면 이렇게 되나보네요. 쩝

 

 

 

 

 

 

솔직히 말씀드려서 오늘 다미횟집에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렇게 푸짐한 상을 받아보기는 난생 처음인거 같네요. 12만원이 결코 아깝지 않을 만큼의 퀄리티를 보여주는 곳이였습니다. 특히, 코스 마지막 쯤에 나온 '전복 양념구이' 이건 정말 대박 맛있습니다. 안면도여행이나 꽃지해수욕장 놀러가시는 분들은 반드시 꼭 다미횟집에서 이 전복구이는 드셔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진심!

 

 

 

 

 

다미횟집 메뉴판 디비기(클릭)

 

 

 

 

 

<태안 안면도맛집 다미횟집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2개 있습니다.

      • 남편이 옆에서 음식사진을 보더니 침이 고인다고 계속 칭찬을 해요.
        한 15년 전쯤에 한국에서 갔을 때 남편 사촌이 15만원짜리 샤브샤브를 사줘서 먹었는데 정말 부실해서 사촌이 내는 건데도 돈이 아까웠다고 하더군요.
        근데 회+전복세트는 상차림도 신선도도 아주 좋아보여서 12만원이 전혀 아까워 보이지 않는다고 너무 먹고 싶어하네요.
        여봉, 피닉스에는 이렇게 신선한 것이 없다우~ ㅠㅠ

      • 그쵸, 저도 12만원이 전혀 아깝지 않게 배뻥되도록 먹고 왔습니다. 특히 전복이 대박이에요 흐흐 ^^*

      • 순전히 이글을보고 다미횟집에 갔었네요..
        상다리부러질 정도는 아니였지만
        대체적으로 맛있게 먹고왔어요.
        비수기라서 그런지 손님이 딱1팀.
        친절하니까..매운탕이 조금 짜도 용서가 됩니다

      • 그러셨군요. 저도 이번 달 말 쯤에 다시 한번 안면도 여행을 가려고 하는데,
        이번에도 다미횟집 다시 한번 가보려고요. 어찌 변했나 궁금하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