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진맛집 '주문진횟집' 테라스제이(J) 됨됨이 리뷰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강릉이나 주문진여행에서는 뭘 먹어야할까요? 주문진맛집을 검색하더니만 일단 바닷가에 갔으면 회는 적으도 한 번은 먹어줘야 한다는 와이프의 꼬드김에 넘어가 찾아간 주문진횟집 테라스제이입니다. 그냥 주문진횟집이라고 하면 여기더군요. 테라스제이는 사장님이 가장 처음 만든 상호이지만 워낙 같은 이름이 우후죽순 생겨나서 갖다 붙였다고 하네요. 전날 주문진리조트로 숙소를 잡아두고 밤에 먹으러 가자고 꼬드겼지만, 술을 많이 먹을 거기 때문에 안된다며, 점심으로 가자고 하네요. ㅎㅎㅎ 어쩔 수 없이 점심을 회로 배를 채우게 생겼군요. 흐흐 그래도 좋~습니다. 회잖아요, 회! 어떻게 나오는지 들어가 보겠습니다.

 

오늘 회먹기 딱 좋은 날씨로고나~ 팔로 팔로미~

 

 

 

 

 

 

사장님 사진을 대문짝만하게 실어놨네요 ㅎㅎㅎ 오늘 우리의 일용할 양식은 '커플스페셜'로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10만원이네요. 서울에서 10만원짜리 회를 먹으면 정말 먹을 것도 없는데 주문진횟집에서는 어떻게 나온느지 궁금하군요.

 

 

 

 

 

 

지금은 겨울이라 테라스에서 먹을 순 없지만, 날이 땃땃해지면 여기서 먹으면 딱 좋겠습니다. 캬.. 탁 트인 바다에 티끌하나 없어, 지기네~

 

 

 

 

 

 

주문하고 이제 슬슬 음식이 밀려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사진을 보시면 알겠자만 정말 끊임없이 음식이 나옵니다. ㅎㅎㅎ

 

 

 

 

 

 

첫판이 깔리고 다음에 바로 메인이 나올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조금씩 계속 뭔가가 나옵니다.

 

 

 

 

 

 

해산물로 만든 이 샐러드는 새콤달콤한게 맛있습니다.

 

 

 

 

 

 

회무침도 한 웅큼 나왔는데, 역시 저는 개인적으로 회는 초장에 찍어야 맛있네요. 먹을 줄 모른다는 말씀은 마세요~ 바닷가에서 나고 자라서 고기보다 회를 더 많이 먹으며 컸어요! 그런데 스시는 간장과 겨자를 찍어야 제맛이던데, 얘는 왜 그런지 몰라요.

 

 

 

 

 

 

고등어를 간장에 졸여서 나왔는데, 요고 요고 참 맛있네요. 간장에 졸인 고등어는 처음 봅니다.

 

 

 

 

 

 

새우와 콘치즈가 불판에 지글지글 끓여서 올라옵니다. 콘치즈는 사진을 안찍었지만, 요 새우는 찍어야겠어요. 버섯과 같이 지글지글 익고 있던데 버터와 소금의 짭쪼롬한 맛이 일품입니다.

 

 

 

 

 

 

회는 언제 나오나 기다리고 있는데, 다른 것들로 배 다채우겠어요 ㅎㅎㅎ 전복과 굴, 가리비, 멍게, 오징어, 그리고 산낚지가 올라가 있어요.

 

 

 

 

 

 

슬슬 배가 불러와서 회를 못 먹을 까봐 맛있는 것만 골라 먹었어요. 특히, 이 산낚지는 와이프가 참기름에 찍어 다 먹었다는.... 전 산낚지 못 먹겠어요 ㅠㅠ

 

 

 

 

 

 

깻잎에 싼 연어회와 무슨 고기인지 스시가 나왔습니다. 뭐 이런 작은 것들은 한입에 쓱 넣고 접시를 치워줬습니다. ㅋㅋㅋ

 

 

 

 

 

아직도 뭔가가 더 나올게 있나봐요. 이번엔 오븐구이가 나왔는데요, 소금과 버터를 바르고 오븐에 구워서 나왔어요. 이거 맛이 아주 좋았어요. 회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양념이 되어 있어 좋아할 맛입니다. 특히, 전복과 가리비가 맛있어요! 주문진맛집은 아마도 이 오븐구이 때문에 오른 걸꺼에요. ^^*

 

 

 

 

 

 

배가 빠방하게 불러오는데, 드디어 오늘의 메인요리인 회가 나왔습니다. 얇게 썬 광어와 우럭, 그리고 큼직하게 썰어 올린 도미가 나왔어요. 도미위에 하얀건 우럭 지느러미살이라고 하던데, 지방이 많아 맛이 고소~하네요.

 

 

 

 

 

 

군더더기 없이 딱 화만 이렇게 넓게 나오니까 먹기도 쉽고, 보기도 좋네요. 이상한 장식품으로 장식한 것 보다 이게 훨씬 더 좋아보입니다.

 

 

 

 

 

 

집에서 만든 것 같은 약간 검은색의 쌈장과 매운 고추를 하나 올려 싸먹어야 제맛이죠! 한입 하실래예?

 

 

 

 

 

 

메인이 나왔는데도 아직 스끼다시는 끝이 안났나 보네요. 뭔가가 계속 나옵니다.

커플세트가 원래 이런건가 보네요. 오븐에 왕소금을 뿌린 생선머리 구이가 나왔어요.

생선머리라고 무시하지 마세요, 전 이 생선머리가 정말 정말 맛있었답니다.

 

 

 

 

 

 

배가 드디어 뻥~ 터질라고 할 찰라 이번엔 새우튀김과 고구마튀김이 나왔어요. 보통은 리필해서 먹야야하는 횟집 튀김들이지만 배가 너무불러 딱 이것만 먹었습니다. ㅎㅎㅎ

 

 

 

 

 

 

아직 끝이 아닙니다. 우럭매운탕에 공기밥까지 나왔습니다. 사장님께, 원래 이렇게 많이 주시는거냐고 여쭤보니 둘이와서 맛있는 거 리필해서 먹는 사람들도 있다네요 ㅋㅋㅋ 대단한 사람들입니다. 저와 와이프도 이 바닥(?)에서는 많이 먹는 편인데, 배가 너무 불러 매운탕은 조금만 먹었어요. 그래도 국물이 맛있어서 공기밥은 국물에 말아서 싹 먹어치웠습니다. 으흐흐

 

 

 

 

 

 

배가 터질라고해서 소화시킬겸 커피한잔 들고 밖으로 나왔는데, 어제밤 우리가 타고 갔던 '이사부크루즈'가 지나가고 있네요. 혹시 전편들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링크해 놓을께요. 참고하세요. 아무튼, 주문진횟집을 주문진맛집으로 인정!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강원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2개 있습니다.

      • 진짜 다양한 사이드메뉴가 제공되네요.. 메인나오기전에 배불러서 못먹을 수 있으니 조절해야겠습니다 저기 가시는분들은.

        강원도에서는 대관령, 영월, 춘천, 원주, 화천, 동해시, 강릉, 삼척, 낙산사 등 웬만한 곳은 다 가봤는데 주문진은 못가봤네요. 매번갈때마다 들린다고 하면서 일이 생겨서 못가보고 돌아왔다는...

      • 막 먹어댔다간 메인음식을 먹을 수가 없겠어요.
        저도 그랬어요 ㅠ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