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숙박 | 청풍리조트 '베니키아호텔 청풍레이크'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베이키아호텔 청풍레이크는 ‘청풍리조트’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데요, 한국관광공사 호텔 브랜드인 베니키아호텔 청풍레이크로 이름이 바뀌면서 객실 리모델링을 한 곳입니다. 제천에서 리조트나 호텔을 검색하면 가장 먼저 많이 나오는 것이 ‘청풍리조트’인데요, 사실 청풍리조트 말고는 딱히 큰 리조트나 호텔이 없기 때문입니다. 선택의 폭이 좁아 어쩔 수 없이 선택했지만 평이 나쁘지 않아 제천숙박지로 예약을 했습니다.

 

베니키아호텔 청풍리조트는 제천 시내에서 대략 30분거리에 떨어져 있는 청풍호숫가에 위치해있는데요, 청풍호에 바짝 붙여 있는 곳은 ‘베니키아 호텔 청풍 레이크’ 길 건너 언덕에 위치한 곳은 ‘베이키아호텔 청풍 힐’입니다. 예약할 때 호수쪽(청풍 레이크)에 있을 것 인지 언덕쪽(청풍 힐)에 있을 것 인지 선택할 수 있는데요. 청풍 레이크가 최근에 리모델링을 했고 전망도 좋아 저희는 이곳에서 숙박을 했어요.

 

 

 

 

 

 

넓디 넓은 청풍호숫가에 덩그러니~ 베니키아호텔 청풍레이크만 위치해 있어 주위에 편의시설은 전혀 없는데요, 리조트로 들어가보니 커피전문점, 편의점도 있고 평이 꽤 좋은 식당도 있습니다.

 

 

 

 

 

 

오래된 리조트라서 살짝 걱정했는데 내부는 깔끔하고 멋지게 꾸며져 있습니다.

 

 

 

 

 

 

방은 온돌방 객실와 침대방 객실 2가지 타입이 있는데 침대방은 각각 퀸, 싱글 2개의 침대가 있어 아이를 둔 3~4인 가족이 이용하기에 충분할 것 같습니다.

 

 

 

 

 

 

청풍레이크는 리모델링을 했다더니 약간 노후한 외부 모습과 달리 내부는 세련되고 깨끗합니다. 침대가 2개나 되고 중간에 의자,테이블이 있어서 그렇지 방은 넓은 편이었어요.

 

 

 

 

 

 

냉장고에 생수1병이 무료 제공되고 있었는데요. 더운 날씨에 1병은 인심이 야박한 듯하네요. 투숙객이 기본적으로 2명이니 적어도 두 병은 줘야지 않을까요?

 

 

 

 

 

 

어메니티는 샴푸, 린스, 바디샴푸, 바디크림, 빗, 치약, 치솔, 면봉 등 다 갖추어져 있으니 따로 준비할 필요는 없어 보였습니다.

 

 

 

 

 

베니키아호텔 청풍레이크의 전 객실은 이름에 걸맞게 청풍호수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호수 전망’하나 때문에 제천 시내에서 거리가 먼 이곳까지 와서 숙박을 한 것인데요, 객실에 있는 발코니에 나가면 바로 눈앞에 이렇게 호수풍경이 시원~하게 펼쳐집니다.

 

 

 

 

 

 

저녁을 먹으려고 알아보니 ‘레이크피아’라고 호수전망의 후기가 좋은 식당이 있었는데 9시 주문 마감을 해서 식사를 못했어요. 대신 1층에 있는 호프집에서 밤 늦게까지 치킨를 팔고 있길래. 치킨과 맥주를 사다 객실에서 편안하게 먹으며 TV를 봤습니다.

 

 

 

 

 

 

객실에서 편안한 밤을 보내고 아침에 리조트를 더 구경해봤는데요, 전날엔 어둑어둑한 저녁 때 체크인을 해서 잘 몰랐는데 제법 규모가 크더군요.

 

 

 

 

 

 

리조트 앞쪽으로 나가면 밤에 바비큐를 먹을 수 있는 야외 식당도 있고 무료 엽서 배달을 해주는 빨간 우체통도 있습니다. 저기에 엽서나 편지 써 넣는 사람 은근이 많더라고요. 국제우편도 무료로 발송해 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그리고 호수 바로 앞까지 내려갈 수 있는 계단이 있어 여유롭게 산책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기 앞에 보이는 곳은 청풍랜드인데요, 번지점프, 이젝션시트, 케이블코스터와 빅스윙 등 즐길 거리도 많이 있으니 스릴을 좋아하시는 분들께서는 한 번 찾아가 보세요. ^^*

 

제천의 숙박업소는 회원제 특급 리조트 외에 펜션, 관광호텔, 그리고 일반 리조트는 유일하게  ‘베니키아호텔 청풍 레이크’ 밖에 없는데요, 유일하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지만 저렴한 가격에 깨끗하고 편안하게 쉬다 올 수 있는 곳입니다. 게다가 청풍호라는 멋진 전망을 가지고 있어 선택의 폭이 다양했더라도 이곳에서 한번쯤 숙박해 볼 만한 곳이었습니다. 제천숙박지로 추천합니다.

 

 

9편 계속...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9개 있습니다.

      • 내부가 정말 깔끔하고 단정하네요. 저는 이런 분위기 숙박소가 좋더라구요.
        거기에 청풍호의 풍경까지... Good! ^^
        그리고 뭐니뭐니 해도 정말 맘에 드는 건 밤늦게까지 문을 연 호프집의 치킨.
        놀러가서 밤에 먹는 치킨과 맥주.... 환상입니다. ^^*

      • 보통 호텔에 밤 늦도록 장사를 잘 안하는데,
        여긴 동네 호프집 같은 곳이 있어 좋았어요.
        치킨 사들고 방에서 먹는 맛은 꿀맛이에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