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이 추천한 고현시장 맛집 '순대리아' | 거제도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거제도 여행중에 식사로 떡볶이를 먹을 줄은 몰랐는데, 현지인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추천하는 곳이 있어 부득이 이곳에서 한끼를 먹었습니다. 사실 떡볶이라면 사족을 못쓰는 와이프 때문에 가게 되었다는 게 조금 더 솔직한 대답 같네요. ㅎㅎㅎ 이곳은 거제도 고현버스터미널 근처의 고현시장에 위치해 있는 '순대리아'란 순대전문점이지만 떡볶이가 더 유명한 순대가게에요. 관광객들은 전혀 모르지만, 현지인들에겐 맛있다고 제법 입소문이 난 곳이에요. 매운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로선 별로 내키진 않았지만, 어쩌겠습니까? 결혼 한 이상, 식사 메뉴 선택권은 마눌느님에게 있는 것을.... (웃고 있는 그대도 결혼해바, 니가 먹고 싶은 걸 먹을 수 있나... 근데, 계산은 내가하고, 메뉴는 니가 고르냐?! )

 

아무튼 그렇게 찾아간 순대리아. 재래시장 속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조금 찾기 어려울 수 있으니 찾아가는 길부터 자세히 설명드릴께요. 먼저 고현시장 1번 입구를 찾으세요.

 

 

 

 

 

 

입구로 들어서 10미터 정도 들어오면 왼쪽으로 이렇게 좁은 '첫번째' 골목을 만나게 됩니다. 이 골목으로 10미터 들어가면 만날 수 있어요.

 

 

 

 

 

 

이렇게 움푹 들어가 있기 때문에 골목 입구에선 보이지 않기 때문에, 안으로 들어와 보면 찾을 수 있답니다. 점심시간 쯤이라 그런지 손님이 제법 있는 거 같네요.

 

 

 

 

 

 

시장 통속 가게 안에는 이미 손님으로 만석이 되어 있네요. 언능 구석자리에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합니다. 우리는 떡볶이 1인분과 순우볶(순대,우동,떡볶이 합성어)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각각 1인분에 2천원, 3천원입니다.

 

 

 

 

 

 

먼저 떡볶이 1인분이 먼저 나왔네요. 오뎅탕은 서비스로 한 그릇씩 주나봅니다. (전 매운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사실 서비스로 준 오뎅탕이 제일 맛있었다는 ㅡㅡ;;)

 

 

 

 

 

 

딱 봐도 매운 기운이 스믈스믈 올라옵니다. 약간은 걸쭉한 국물에 쫄깃한 떡과 잘 익은 오뎅이 들어 있습니다.

 

 

 

 

 

경상도 떡볶이가 서울보다는 간 달짝지근한 맛이 더 강한 것 같네요. 적당히 매운맛에 감칠맛 도는 단맛이 있어 맛있었어요. 좀 더 자세히 맛을 뭐라고 표현해야할까.... 아무튼 어른보다는 아이들이 열광할 맛이라고 해야하나요? 그런 맛이었어요. 거제도에 사는 중학생 조카가 강력추천하는 걸로 봐서는 정말 그런 거 같습니다.

 

 

 

 

 

 

생일인 단골학생에겐 1인분 공짜에다 싸이월드 관심일촌의 생일에는 만원어치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하고 있네요. 요즘 학생들도 카카오스토리나 페이스북 많이 하니 그것도 추가해 주세요!

 

 

 

 

 

 

이건 그 이름도 기억하기 힘든 순우볶입니다. 우순볶, 볶우순, 등으로 헤깔려 부르기 쉽상입니다. ㅎㅎㅎ 이게 2인분인데요, 양이 생각보다 많아요. 안에는 떡볶이와 순대, 그리고 우동이 들어있네요.

 

 

 

 

 

 

적당히 퍼진 우동면발이 쫄깃하고 맛있네요. 국물이 떡볶이 국물이라 매콤달콤한 맛이 입엔에 확~ 돕니다. 근데,,,,, 제법 맵네요.

 

 

 

 

 

 

매운 음식을 잘 못먹는 저도 순우볶을 싹싹 긁어 다 먹었습니다. 서울경기에서 약간 묽은 국물의 것만 먹어보다 찐득한? 걸죽한? 떡볶이를 먹으니 뭔가 색다른 맛이 있긴 하네요. 혹시 거제도여행중에 순대나 떡볶이 맛집을 찾으신다면 현지인이 추천한 고현시장의 순대리아도 한 번 가보세요. 특히, 거제도에 사는 조카들도 추천하는 판이니 다른 분들도 아마 만족하지 않을까 싶네요.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이 식당은 이름부터 맘에 드네요. 순대리아. 입에 딱 붙어요. ^^
        중학생 조카가 적극추천했다면 맛있는 곳 맞겠네요.
        원래 분식집은 학생들이 진정한 그 맛을 잘 안다는...
        떡볶이도, 오뎅도, 헷가리는 이름 순우볶 다 먹고 싶네요.
        식사 메뉴선택권을 전적으로 마눌느님께 맡기신 날고야님. 넘 멋있어요. ^^*

      • 애들이 딱~ 좋아할 그런 맛이었어요 ㅎㅎㅎ
        메뉴는 항상 와이프가 고르죠. 제가 고른 적은 거의 없는 거 같애요 ㅎㅎㅎ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