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본 최고의 낙지볶음! 강릉 경포대 맛집 '길손'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오늘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숨은 맛집 한 곳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얼마 전 강릉여행에서 만났던 식당인데요, 낙지볶음이 아주 기특하게 맛있어서 제가 자신있게 소개해드리는 '길손 식당'입니다. 이곳의 위치는 강릉 경포대가는 삼거리 언덕위에 위치해 있어서 자동차로 퓨슝~하며 빨리 지나가 버리면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있어요. 지도는 포스팅 하단에 첨부해두었구요, 낙지볶음이 말도 못하게 맛있었습니다. 지금까지는 제가 먹어 본 최고라고 말하고 싶군요. 이곳은 가정집 한켠을 식당으로 만들어서 운영하는 집이였는데요, 가게 안에 온통 아이들이 학교에서 받아온 상장을 걸어둔 걸 보면 주인내외가 아이들 사랑이 끔찍한가 봅니다. 그 맛은 어떤지 사진으로나마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자 들어가 볼까요?

 

간판은 큰 길가에 대충 붙여둔 간판이 전부에요, 가게에 주차를 하니 간판따윈 보이지도 않아서 사진에 담을 수도 없네요. ㅎㅎㅎ

 

 

 

 

 

 

자리에 앉으니 "몇 인분 드릴까요?" 라고 묻습니다. 그렇습니다, 특별한 닭도리탕 빼고는 식사메뉴가 낙지볶음 하나밖에 없습니다. ㅎㅎㅎ

 

 

 

 

 

 

국수사리와 맵게 드시는 분들은 '제발' 먼저 말씀해달랍니다. 나중에 화내지 말고요...ㅋㅋㅋ

 

 

 

 

 

 

2인분을 주문했는데요, 큰 전골냄비에 많은 양이 나왔습니다. 끓기도 전에 침부터 고입니다. ㅎㅎㅎ

 

 

 

 

 

 

밑반찬으로 김이 있으니 나중에 싸먹으면 되겠군요. 티슈를 '입고' 있는 참기름통이 인상적입니다. ^^*

 

 

 

 

 

 

쌀씻는 양푼에 김가루와 깨소금이 들어있군요. 여기다 밥을 비벼먹으란 이야기겠죠?

 

 

 

 

 

 

전 개인적으로는 매운 음식을 잘 못 먹고 좋아하지도 않는데요, 맛이 어떤지 기대가 됩니다. 2인분임에도 불구하고 낙지는 엄청 많이 들어있었어요.

 

 

 

 

 

 

살살 열기가 오르고 고루 익으라고 꾹꾹 눌러줬습니다. 이걸 다 먹을 수 있으려나 몰라요, 양이 많은데...

 

 

 

 

 

아무리 양이 많아도 내가 낙지는 모조리 건저 먹고 가겠어요. ㅎㅎㅎ

 

 

 

 

 

 

드디어 보글보글 끓기 시작했어요. 빛의 속도로 밥을 퍼담는 와이프의 손을 보십시요. ㅋㅋㅋㅋ

 

 

 

 

 

 

양푼에 밥을 올리고 낙지볶음을 듬뿍 올린다음에, 참기름을 골고루 뿌리고 비벼야합니다. 캬~ 이 맛을 기억하고 있는 제 입속은 지금도 침이 쫘~악 고입니다. 제가 프렌차이즈를 하나 열고 싶은 그런 맛이에요. 대박!

 

 

 

 

 

 

참기름을 뿌리니까 맛이 훨씬 풍부해졌습니다. 정말 맛있었답니다.

 

 

 

 

 

 

낙지도 가득가득하고 식감도 보드랍고 먹기 편안합니다. 게다가 매운 음식을 못 먹는 저에게도 그렇게 맵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아까 벽에다가 주인장께서 맵게 해달라고 미리 말씀하시라고 적어뒀나봅니다.

 

 

 

 

 

 

'술술 넘어간다'는 표현은 딱 이때 쓰는 말입니다. 정말로 밥이 씹기도전에 목구먹으로 술술 넘어가 버립니다. 정말 맛있어요.

 

 

 

 

 

 

한 입 하실래예? 대체 낙지에다 무슨 짓을 한건지, 어찌나 부드럽고 맛있던지 개인적으로 완전 눈에 하트 뿅뿅 달고 만족했던 집입니다. 이 근처에는 경포대와 강릉 안목해변의 커피거리가 있어요. 거기로 놀러가신다면 꼭 '길손' 낙지볶음을 드셔보시길 추천드립니다. 티스토리 우수블로거의 명예를 걸로 추천드립니다!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강원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진짜루 낙지볶음에 밥 쓱쓱 비벼먹으면 "끝내"주는데 이거 고문의 시작입니다.
        저랑 남편이 매운 낙지볶음 왕팬이예요.
        이집 티슈두른 참기름통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
        그런데 간판도 크지 않은 가정집 같이 생긴 이곳을 어떻게 다 알아 찾아가시는지... 대단하세요~~*

      • 말도 안되게 매운 음식은 음식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길손의 낙지볶음은 최고였어요. 정말 맛있었답니다. ^^*

    *

    *